산업 성장의 역사 오롯이…국내 최대 산업박물관 개관

입력 2022.10.06 (21:48) 수정 2022.10.06 (21:5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국내 최대 규모의 산업역사박물관이 최근 경기도 안산에 문을 열었습니다.

1970~80년대 우리 산업 근대화의 밑거름이 된 반월·시화공단 근로자들의 40여 년 역사를 엿볼 수 있는 소중한 체험 공간이 되고 있습니다.

박재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국내 최대의 중소제조기업 단지인 반월·시화공단의 태동은 1977년, 전국에서 10만 명이 넘는 근로자들이 몰려들어 매일 출퇴근 전쟁을 벌였습니다.

신명상 씨는 당시 이용했던 출퇴근 버스에 다시 올랐습니다.

[신명상/반월공단 퇴직 근로자 : "근로자들이 몰리니까, 안내양이 (손님들을) 안고 타다가 버스기사가 한번 휙 돌아줘요.그러면 (손님들이) 쑥 들어갑니다."]

당시 공단에 자재를 운반해주고 연탄을 실어날랐던 세바퀴 트럭,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이 용달 트럭도 소중한 추억입니다.

[신명상/반월공단 퇴직 근로자 : "(트럭을) 빠지게 하면 기사분이 애를 먹죠. 그러면 또 밀어주고 이런 옛 추억이 생각이 납니다."]

1960년대 서울 창신동에서 만들어진 이 목제솜틀기는 당시 김장과 함께 '겨울채비'의 필수품이었습니다.

[안수영/안산시 문화관광해설사 : "목화 솜이불 한 채씩 하는 것은 혼수품 1호였거든요. 그런 귀한 물건들을 함부로 버릴 수 없으니까 솜틀기를 이용해서 새롭게 솜을 만들었습니다."]

19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염전에서 소금을 나르던 궤도차, 당시 서해안의 염전산업이 얼마나 규모가 컸는지 잘 보여줍니다.

이젠 영화나 드라마에서나 볼 수 있는 이 같은 산업유산 만여 점이 한 곳에 모였습니다.

[이민근/경기도 안산시장 : "우리 안산의 산업 일꾼들이 40년간 땀 흘려온 증거이자, 대한민국 산업이 발전해 온 흔적입니다."]

다양한 체험시설까지 갖춘 이 박물관은 우리 산업의 과거와 미래를 이어주는 중요한 배움터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웁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산업 성장의 역사 오롯이…국내 최대 산업박물관 개관
    • 입력 2022-10-06 21:48:32
    • 수정2022-10-06 21:56:09
    뉴스9(경인)
[앵커]

국내 최대 규모의 산업역사박물관이 최근 경기도 안산에 문을 열었습니다.

1970~80년대 우리 산업 근대화의 밑거름이 된 반월·시화공단 근로자들의 40여 년 역사를 엿볼 수 있는 소중한 체험 공간이 되고 있습니다.

박재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국내 최대의 중소제조기업 단지인 반월·시화공단의 태동은 1977년, 전국에서 10만 명이 넘는 근로자들이 몰려들어 매일 출퇴근 전쟁을 벌였습니다.

신명상 씨는 당시 이용했던 출퇴근 버스에 다시 올랐습니다.

[신명상/반월공단 퇴직 근로자 : "근로자들이 몰리니까, 안내양이 (손님들을) 안고 타다가 버스기사가 한번 휙 돌아줘요.그러면 (손님들이) 쑥 들어갑니다."]

당시 공단에 자재를 운반해주고 연탄을 실어날랐던 세바퀴 트럭,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이 용달 트럭도 소중한 추억입니다.

[신명상/반월공단 퇴직 근로자 : "(트럭을) 빠지게 하면 기사분이 애를 먹죠. 그러면 또 밀어주고 이런 옛 추억이 생각이 납니다."]

1960년대 서울 창신동에서 만들어진 이 목제솜틀기는 당시 김장과 함께 '겨울채비'의 필수품이었습니다.

[안수영/안산시 문화관광해설사 : "목화 솜이불 한 채씩 하는 것은 혼수품 1호였거든요. 그런 귀한 물건들을 함부로 버릴 수 없으니까 솜틀기를 이용해서 새롭게 솜을 만들었습니다."]

19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염전에서 소금을 나르던 궤도차, 당시 서해안의 염전산업이 얼마나 규모가 컸는지 잘 보여줍니다.

이젠 영화나 드라마에서나 볼 수 있는 이 같은 산업유산 만여 점이 한 곳에 모였습니다.

[이민근/경기도 안산시장 : "우리 안산의 산업 일꾼들이 40년간 땀 흘려온 증거이자, 대한민국 산업이 발전해 온 흔적입니다."]

다양한 체험시설까지 갖춘 이 박물관은 우리 산업의 과거와 미래를 이어주는 중요한 배움터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웁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