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코로나 잡아야 경제 안정”…고강도 방역 지속 시사

입력 2022.10.12 (17:53) 수정 2022.10.12 (17: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코로나19를 막아야만 경제도 안정된다”며 경기 둔화 속에서도 ‘다이내믹 제로 코로나(動態淸零·둥타이칭링)’로 부르는 고강도 방역 정책을 견지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제통화기금(IMF)이 중국의 성장률 전망을 40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예상하면서 봉쇄로 대표되는 중국의 방역 정책을 거론한 데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이같이 답하고 “중국의 방역 조치는 가장 경제적이고, 효과도 가장 좋다”고 주장했습니다.

마오 대변인은 “복잡하고 엄준한 국내외 정세에 직면해 중국 경제는 압력을 버텨내며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회복세를 보이면서 합리적인 구간에서 계속 운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강인하고 잠재력이 크고 공간이 광대한 중국 경제의 특성은 변하지 않았고, 중국 경제가 장기적으로 호전되는 펀더멘털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IMF는 11일(현지시간)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예측치를 각각 3.2%와 2.7%, 중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3.2%, 4.4%로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경기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코로나19 봉쇄 조치와 부동산 부문 약세를 거론했습니다.

중국은 지난 10일부터 사흘 연속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등을 통해 고강도 방역 정책의 당위성을 역설하고 있습니다.

인민일보는 12일자에서 “일부 국가들이 코로나19와 공존하는 것은 감염 통제를 원치 않기 때문이 아니라 통제할 방법과 역량이 없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올바른 정책과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바, 다이내믹 제로 코로나를 충분히 이뤄낼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 외교부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中 “코로나 잡아야 경제 안정”…고강도 방역 지속 시사
    • 입력 2022-10-12 17:53:35
    • 수정2022-10-12 17:58:17
    국제
중국 외교부는 “코로나19를 막아야만 경제도 안정된다”며 경기 둔화 속에서도 ‘다이내믹 제로 코로나(動態淸零·둥타이칭링)’로 부르는 고강도 방역 정책을 견지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제통화기금(IMF)이 중국의 성장률 전망을 40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예상하면서 봉쇄로 대표되는 중국의 방역 정책을 거론한 데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이같이 답하고 “중국의 방역 조치는 가장 경제적이고, 효과도 가장 좋다”고 주장했습니다.

마오 대변인은 “복잡하고 엄준한 국내외 정세에 직면해 중국 경제는 압력을 버텨내며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회복세를 보이면서 합리적인 구간에서 계속 운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강인하고 잠재력이 크고 공간이 광대한 중국 경제의 특성은 변하지 않았고, 중국 경제가 장기적으로 호전되는 펀더멘털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IMF는 11일(현지시간)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예측치를 각각 3.2%와 2.7%, 중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3.2%, 4.4%로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경기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코로나19 봉쇄 조치와 부동산 부문 약세를 거론했습니다.

중국은 지난 10일부터 사흘 연속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등을 통해 고강도 방역 정책의 당위성을 역설하고 있습니다.

인민일보는 12일자에서 “일부 국가들이 코로나19와 공존하는 것은 감염 통제를 원치 않기 때문이 아니라 통제할 방법과 역량이 없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올바른 정책과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바, 다이내믹 제로 코로나를 충분히 이뤄낼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 외교부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