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월 주택매매량 지난해 절반 수준…서울 아파트 세 달 연속 세자릿수

입력 2022.11.30 (06: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전국 주택 매매량이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가운데, 서울 아파트 거래량도 3달 연속 천 건을 밑도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가 오늘(30일) 발표한 '10월 주택 통계'를 보면, 올해 10월까지 전국 주택 매매량은 44만 9,967 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7% 감소했습니다.

수도권의 경우 17만 9,159건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58% 넘게 줄었고, 서울도 5만 611건으로 전년 동기 55.1% 감소했습니다.

올해 10월까지 전국 아파트 거래량은 26만 2,084건으로 전년 동기보다 56.1% 감소했습니다.

서울 아파트는 지난달 거래량이 900건에 그쳐 석 달 연속 세 자릿수대 거래량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분양 주택도 증가했습니다.

10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4만 7,217 가구로 전월 대비 13.5% 늘었습니다.

다만, 수도권 미분양 주택은 7,612 가구로 전월 대비 2.6% 줄었습니다.

준공 후 미분양 주택도 7,077 가구로 전월보다 1.6% 감소했습니다.

지난달 전국 임대차 거래 20만 4,403건 가운데 월세 거래는 월세 거래는 10만 5,940건, 전세 거래는 9만 8,463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10월까지 누계 기준으로 전국 임대차 거래 가운데 월세 거래량 비중은 51.8%입니다.

지난달 전국 공동주택 분양(승인) 물량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84.6% 증가한 3만 5,528가구로 파악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1~10월 주택매매량 지난해 절반 수준…서울 아파트 세 달 연속 세자릿수
    • 입력 2022-11-30 06:01:08
    경제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전국 주택 매매량이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가운데, 서울 아파트 거래량도 3달 연속 천 건을 밑도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가 오늘(30일) 발표한 '10월 주택 통계'를 보면, 올해 10월까지 전국 주택 매매량은 44만 9,967 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7% 감소했습니다.

수도권의 경우 17만 9,159건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58% 넘게 줄었고, 서울도 5만 611건으로 전년 동기 55.1% 감소했습니다.

올해 10월까지 전국 아파트 거래량은 26만 2,084건으로 전년 동기보다 56.1% 감소했습니다.

서울 아파트는 지난달 거래량이 900건에 그쳐 석 달 연속 세 자릿수대 거래량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분양 주택도 증가했습니다.

10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4만 7,217 가구로 전월 대비 13.5% 늘었습니다.

다만, 수도권 미분양 주택은 7,612 가구로 전월 대비 2.6% 줄었습니다.

준공 후 미분양 주택도 7,077 가구로 전월보다 1.6% 감소했습니다.

지난달 전국 임대차 거래 20만 4,403건 가운데 월세 거래는 월세 거래는 10만 5,940건, 전세 거래는 9만 8,463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10월까지 누계 기준으로 전국 임대차 거래 가운데 월세 거래량 비중은 51.8%입니다.

지난달 전국 공동주택 분양(승인) 물량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84.6% 증가한 3만 5,528가구로 파악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