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큼 다가온 겨울…‘발 난로’ 과열 화재 주의

입력 2022.11.30 (08:01) 수정 2022.11.30 (08:5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늘 아침 뚝 떨어진 기온에 성큼 다가온 겨울을 느끼신 분들 많을텐데요,

최근에는 사무실 같은 곳에서 파티션 히터로 불리는 칸막이형 발난로를 사용하는 분도 많습니다.

간접 발열 방식이라 상대적으로 안전해 보여서 소홀하기 쉽지만 화재의 위험이 있어 취급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무실 집기가 원래의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녹아내렸습니다.

올해 초, 부산의 한 사무실에서 난 이 불은 '파티션히터'로 불리는 간접 가열 방식의 난방기구에서 시작됐습니다.

식사하러 사무실을 비운 사이 파티션히터가 접히면서 과열된 건데, 빨리 발견하지 못했다면 자칫 큰불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열선을 통해 직접 가열하는 방식 대신 탄소필름으로 간접 발열해 작동하는 파티션히터.

좁은 공간에서 편리하게 쓸 수 있고 상대적으로 안전해 보인다는 인식 때문에 최근 사용이 늘었습니다.

특히 파티션히터는 이런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책상 아래에 두고 사용을 하다 보니 언뜻 봐서는 작동 중인지 알아차리기가 어렵습니다.

이 파티션히터의 화재 위험성을 직접 실험해봤습니다.

접힌 상태의 파티션히터에서 조금씩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1시간 반이 지나자 내부는 이미 검게 그을렸고, 시간이 좀 더 흐르자 제품이 녹아내리며 불이 붙습니다.

기본적으로는 과열을 방지하는 안전 장치가 있지만, 제어 장치가 부서지거나 열화 등으로 기능에 이상이 생기면 화재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박정모/부산진소방서 화재조사관 : "나가실 때 보통 의자를 밀어 넣고 나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럴 경우에 의자를 밀어 넣을 때 부딪혀서 접히지 않도록 해주시고 나가실 때 항상 스위치를 꺼주시는 등의 기본 조처가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소방 당국은 난방기구를 오래 틀어놓지 않는 등 기본적인 안전 수칙만 잘 지켜도 화재를 크게 줄일 수 있다며 난방기 사용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성큼 다가온 겨울…‘발 난로’ 과열 화재 주의
    • 입력 2022-11-30 08:01:15
    • 수정2022-11-30 08:55:04
    뉴스광장(부산)
[앵커]

오늘 아침 뚝 떨어진 기온에 성큼 다가온 겨울을 느끼신 분들 많을텐데요,

최근에는 사무실 같은 곳에서 파티션 히터로 불리는 칸막이형 발난로를 사용하는 분도 많습니다.

간접 발열 방식이라 상대적으로 안전해 보여서 소홀하기 쉽지만 화재의 위험이 있어 취급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무실 집기가 원래의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녹아내렸습니다.

올해 초, 부산의 한 사무실에서 난 이 불은 '파티션히터'로 불리는 간접 가열 방식의 난방기구에서 시작됐습니다.

식사하러 사무실을 비운 사이 파티션히터가 접히면서 과열된 건데, 빨리 발견하지 못했다면 자칫 큰불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열선을 통해 직접 가열하는 방식 대신 탄소필름으로 간접 발열해 작동하는 파티션히터.

좁은 공간에서 편리하게 쓸 수 있고 상대적으로 안전해 보인다는 인식 때문에 최근 사용이 늘었습니다.

특히 파티션히터는 이런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책상 아래에 두고 사용을 하다 보니 언뜻 봐서는 작동 중인지 알아차리기가 어렵습니다.

이 파티션히터의 화재 위험성을 직접 실험해봤습니다.

접힌 상태의 파티션히터에서 조금씩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1시간 반이 지나자 내부는 이미 검게 그을렸고, 시간이 좀 더 흐르자 제품이 녹아내리며 불이 붙습니다.

기본적으로는 과열을 방지하는 안전 장치가 있지만, 제어 장치가 부서지거나 열화 등으로 기능에 이상이 생기면 화재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박정모/부산진소방서 화재조사관 : "나가실 때 보통 의자를 밀어 넣고 나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럴 경우에 의자를 밀어 넣을 때 부딪혀서 접히지 않도록 해주시고 나가실 때 항상 스위치를 꺼주시는 등의 기본 조처가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소방 당국은 난방기구를 오래 틀어놓지 않는 등 기본적인 안전 수칙만 잘 지켜도 화재를 크게 줄일 수 있다며 난방기 사용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부산-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