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상당수 술집, ‘월드컵 시청’ 거부

입력 2022.11.30 (12:49) 수정 2022.11.30 (12: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독일에선 월드컵 기간 중 많은 시민들이 펍과 같은 선술집에서 함께 경기를 즐기는데 올해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고 합니다.

[리포트]

축구와 맥주를 사랑하는 나라 독일.

그래서 월드컵 기간 중에는 어느 선술집이라도 사람들의 축구 응원 열기가 가득합니다.

하지만 올해는 이야기가 조금 다릅니다.

이 펍에는 뒷마당에 대형 스크린 대신 미니 컬링장이 설치되고 모닥불이 피워져 있습니다.

카타르의 인권 상황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자 많은 가게가 항의의 뜻으로 월드컵 경기를 시청하지 않기로 한 것입니다.

매출이 상대적으로 떨어질 것이 뻔한데도 이런 결정을 내린 것에 응원을 보내는 시민들도 적지 않습니다.

[미르야 베처 : "(인권 상황에도 불구하고) 방송을 보여주겠다고 할 수도 있을 텐데, 경제적인 타격을 감수하고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이 대단합니다."]

스포츠 매장에서도 예년보다 용품 판매가 감소하는 등 올해 월드컵은 여러모로 이전과는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습니다.

물론 일각에서는 스포츠와 정치 문제를 결부시키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독일 상당수 술집, ‘월드컵 시청’ 거부
    • 입력 2022-11-30 12:49:19
    • 수정2022-11-30 12:58:29
    뉴스 12
[앵커]

독일에선 월드컵 기간 중 많은 시민들이 펍과 같은 선술집에서 함께 경기를 즐기는데 올해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고 합니다.

[리포트]

축구와 맥주를 사랑하는 나라 독일.

그래서 월드컵 기간 중에는 어느 선술집이라도 사람들의 축구 응원 열기가 가득합니다.

하지만 올해는 이야기가 조금 다릅니다.

이 펍에는 뒷마당에 대형 스크린 대신 미니 컬링장이 설치되고 모닥불이 피워져 있습니다.

카타르의 인권 상황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자 많은 가게가 항의의 뜻으로 월드컵 경기를 시청하지 않기로 한 것입니다.

매출이 상대적으로 떨어질 것이 뻔한데도 이런 결정을 내린 것에 응원을 보내는 시민들도 적지 않습니다.

[미르야 베처 : "(인권 상황에도 불구하고) 방송을 보여주겠다고 할 수도 있을 텐데, 경제적인 타격을 감수하고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이 대단합니다."]

스포츠 매장에서도 예년보다 용품 판매가 감소하는 등 올해 월드컵은 여러모로 이전과는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습니다.

물론 일각에서는 스포츠와 정치 문제를 결부시키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