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NSC “한미, 공동 핵연습 논의 안 해…확장억제 강화에 함께 노력”

입력 2023.01.03 (12:59) 수정 2023.01.03 (13: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장회의(NSC)는 한국은 비(非)핵보유국이라며 한국과의 공동 핵연습을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한국 대통령실이 한미 양국이 공동으로 핵전력 훈련을 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발표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KBS 질의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이 이미 말한 것처럼, 우리는 공동 핵연습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 않다”며 “한국은 핵보유국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미 NSC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한국과의 동맹 관계에 충실히 전념하고 있으며, 미국의 모든 방어력을 이용해 확장 억제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회담을 가진 뒤 북한이 핵을 사용하는 경우를 포함한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해 효과적인 공동 대응을 계획할 것을 각자의 팀에 지시했으며, 그 팀들이 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행정부의 고위 관리는 “북한의 행동과 성명은 점점 더 많은 우려를 불러오고 있다”면서 “미국과 한국은 궁극적으로 북한의 핵 사용을 포함해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한 공동 대응을 모색하기 위한 모의 연습(TTX·Table-top exercises)을 포함해 확장억제를 강화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미 국방당국은 지난해 11월 54차 안보협의회의(SCM)에서 북한의 핵 사용 시나리오를 상정한 확장억제수단 운용연습(DSC TTX)의 연례 개최를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이 관리는 또 “이는 미국과 한국이 기획과 정보 공유, 연습과 훈련을 확대할 거라는 윤 대통령의 언급과 일관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2일) 보도된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실효적 확장 억제를 위해 미국과 핵에 대한 공동 기획, 공동 연습 개념을 논의하고 있고, 미국도 상당히 긍정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 양국이 공동 핵연습을 논의 중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한 사실이 알려지자, 대통령실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미 양국이 북핵 대응을 위해 미국 보유 핵 전력 자산의 운용에 관한 정보 공유, 공동 기획, 이에 따른 공동 실행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재확인했습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오늘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로이터 기자가 거두절미하고 ’공동 핵 연습을 논의하고 있는지‘ 물으니 당연히 아니라고 답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며 “공동 핵 연습은 핵보유국들 사이에서 가능한 용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美 NSC “한미, 공동 핵연습 논의 안 해…확장억제 강화에 함께 노력”
    • 입력 2023-01-03 12:59:49
    • 수정2023-01-03 13:12:09
    국제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장회의(NSC)는 한국은 비(非)핵보유국이라며 한국과의 공동 핵연습을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한국 대통령실이 한미 양국이 공동으로 핵전력 훈련을 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발표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KBS 질의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이 이미 말한 것처럼, 우리는 공동 핵연습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 않다”며 “한국은 핵보유국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미 NSC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한국과의 동맹 관계에 충실히 전념하고 있으며, 미국의 모든 방어력을 이용해 확장 억제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회담을 가진 뒤 북한이 핵을 사용하는 경우를 포함한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해 효과적인 공동 대응을 계획할 것을 각자의 팀에 지시했으며, 그 팀들이 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행정부의 고위 관리는 “북한의 행동과 성명은 점점 더 많은 우려를 불러오고 있다”면서 “미국과 한국은 궁극적으로 북한의 핵 사용을 포함해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한 공동 대응을 모색하기 위한 모의 연습(TTX·Table-top exercises)을 포함해 확장억제를 강화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미 국방당국은 지난해 11월 54차 안보협의회의(SCM)에서 북한의 핵 사용 시나리오를 상정한 확장억제수단 운용연습(DSC TTX)의 연례 개최를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이 관리는 또 “이는 미국과 한국이 기획과 정보 공유, 연습과 훈련을 확대할 거라는 윤 대통령의 언급과 일관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2일) 보도된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실효적 확장 억제를 위해 미국과 핵에 대한 공동 기획, 공동 연습 개념을 논의하고 있고, 미국도 상당히 긍정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 양국이 공동 핵연습을 논의 중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한 사실이 알려지자, 대통령실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미 양국이 북핵 대응을 위해 미국 보유 핵 전력 자산의 운용에 관한 정보 공유, 공동 기획, 이에 따른 공동 실행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재확인했습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오늘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로이터 기자가 거두절미하고 ’공동 핵 연습을 논의하고 있는지‘ 물으니 당연히 아니라고 답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며 “공동 핵 연습은 핵보유국들 사이에서 가능한 용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