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미국 경제·신용 붕괴”…정쟁 탓 국가부도 위험 연일 경고

입력 2023.01.22 (16:10) 수정 2023.01.22 (16:1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정부부채에 상한을 두는 미국 특유의 제도 때문에 발생하는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를 막기 위해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이 디폴트의 심각성에 대해 연일 경고에 나섰습니다.

옐런 장관은 오늘(현지시각 21일) 트위터에 “미국은 1789년부터 지금까지 늘 부채를 모두 갚아왔으며 우리가 그런 식으로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는 국가라는 인식이 전 세계 금융 시스템을 떠받쳐왔다”면서 “디폴트는 미국 경제에 광범위한 피해를 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옐런 장관의 이날 발언은 미국 연방정부의 총부채가 지난 19일 법으로 정한 한도인 31조4천억 달러, 한화로 약 3경 8천779조 원에 도달했고 부채 상한을 조정하는 데 중요한 열쇠를 쥐고 있는 공화당과의 협상이 밝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것입니다.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은 현재 부채 상한을 조정하려면 정부 지출 삭감 등을 전제 조건을 충족 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계속 유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앨렌 장관은 지난 13일 상원과 하원 지도부에 서한을 보내 부채한도를 올려줄 것을 촉구한 이후 수차례에 걸쳐 관련 발언을 공개적으로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뉴스위크는 이와 관련해 미 의회는 1997년부터 2022년까지 부채한도를 모두 22차례 인상했으며 그 덕에 디폴트가 발생한 적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옐런 “미국 경제·신용 붕괴”…정쟁 탓 국가부도 위험 연일 경고
    • 입력 2023-01-22 16:10:31
    • 수정2023-01-22 16:10:57
    국제
정부부채에 상한을 두는 미국 특유의 제도 때문에 발생하는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를 막기 위해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이 디폴트의 심각성에 대해 연일 경고에 나섰습니다.

옐런 장관은 오늘(현지시각 21일) 트위터에 “미국은 1789년부터 지금까지 늘 부채를 모두 갚아왔으며 우리가 그런 식으로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는 국가라는 인식이 전 세계 금융 시스템을 떠받쳐왔다”면서 “디폴트는 미국 경제에 광범위한 피해를 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옐런 장관의 이날 발언은 미국 연방정부의 총부채가 지난 19일 법으로 정한 한도인 31조4천억 달러, 한화로 약 3경 8천779조 원에 도달했고 부채 상한을 조정하는 데 중요한 열쇠를 쥐고 있는 공화당과의 협상이 밝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것입니다.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은 현재 부채 상한을 조정하려면 정부 지출 삭감 등을 전제 조건을 충족 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계속 유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앨렌 장관은 지난 13일 상원과 하원 지도부에 서한을 보내 부채한도를 올려줄 것을 촉구한 이후 수차례에 걸쳐 관련 발언을 공개적으로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뉴스위크는 이와 관련해 미 의회는 1997년부터 2022년까지 부채한도를 모두 22차례 인상했으며 그 덕에 디폴트가 발생한 적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