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그 해에 유독 많이 태어난 이유는?

입력 2023.02.04 (08:0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얼마 전 올해 중학교 신입생 수가 늘었다, 고등학교 신입생 수가 많아졌다는 소식이 들립니다. 언론과 전문가들은 매일같이 우리나라의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가 심각하다고 했는데, 갑자기 아이들이 많이 태어난 걸까요? 그런데 왜 OO 지역 초등학교며, 중학교는 왜 학생이 없다고 문을 닫는다는 걸까요?

'반짝' 출산율 ↑… "백호랑이·황금 돼지의 해의 기운을 받아"

아이들이 매년 더 적게 태어나는 저출산 시대답게 아이들이 없어서 문을 닫는 학교도 매년 늘어나고 있습니다. 2021년 한 해 동안에만 전국 유치원 188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하지만 올해 서울 지역 중학교와 일반고에 입학하는 신입생 숫자는 모두 늘어났습니다. 중학교의 경우 지난해보다 4.35%인 2,806명이 일반 고등학교 입학생 또한 5만 3,761명으로 지난해보다 9.5%인 4,663명 많아졌습니다.


답은 바로 백호랑이와 황금 돼지 띠에 있습니다. 올해 중학교에 입학하는 아이들은 2010년 백호랑이의 해에 태어났습니다. 또, 고등학교 입학생들은 2007년 황금 돼지의 해에 태어난 아이들입니다.

통계청의 연도별 출생아 통계를 살펴보면, 우리나라 아이들은 매년 더 적게 태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2007년과 2010년에는 그 직전 해보다 아이들이 조금 더 많이 태어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2007년 황금 돼지의 해에는 직전 해보다 4만 명 정도 많은 49만 6,822명의 아이들이, 2010년에는 그 직전 해보다 2만 5,000여 명 정도 많은 47만 171명이 태어났습니다.

누군가는 미신이나 속설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만, 자녀가 재물과 각종 길운이 따른다는 황금 돼지나 60년 만에 돌아온 늠름한 백호랑이의 기운을 받아 조금이라도 행복하게 살기를 바라는 부모의 간절한 소망도 엿볼 수 있습니다.

(인포그래픽 : 김서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아이들이 그 해에 유독 많이 태어난 이유는?
    • 입력 2023-02-04 08:00:36
    취재K

얼마 전 올해 중학교 신입생 수가 늘었다, 고등학교 신입생 수가 많아졌다는 소식이 들립니다. 언론과 전문가들은 매일같이 우리나라의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가 심각하다고 했는데, 갑자기 아이들이 많이 태어난 걸까요? 그런데 왜 OO 지역 초등학교며, 중학교는 왜 학생이 없다고 문을 닫는다는 걸까요?

'반짝' 출산율 ↑… "백호랑이·황금 돼지의 해의 기운을 받아"

아이들이 매년 더 적게 태어나는 저출산 시대답게 아이들이 없어서 문을 닫는 학교도 매년 늘어나고 있습니다. 2021년 한 해 동안에만 전국 유치원 188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하지만 올해 서울 지역 중학교와 일반고에 입학하는 신입생 숫자는 모두 늘어났습니다. 중학교의 경우 지난해보다 4.35%인 2,806명이 일반 고등학교 입학생 또한 5만 3,761명으로 지난해보다 9.5%인 4,663명 많아졌습니다.


답은 바로 백호랑이와 황금 돼지 띠에 있습니다. 올해 중학교에 입학하는 아이들은 2010년 백호랑이의 해에 태어났습니다. 또, 고등학교 입학생들은 2007년 황금 돼지의 해에 태어난 아이들입니다.

통계청의 연도별 출생아 통계를 살펴보면, 우리나라 아이들은 매년 더 적게 태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2007년과 2010년에는 그 직전 해보다 아이들이 조금 더 많이 태어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2007년 황금 돼지의 해에는 직전 해보다 4만 명 정도 많은 49만 6,822명의 아이들이, 2010년에는 그 직전 해보다 2만 5,000여 명 정도 많은 47만 171명이 태어났습니다.

누군가는 미신이나 속설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만, 자녀가 재물과 각종 길운이 따른다는 황금 돼지나 60년 만에 돌아온 늠름한 백호랑이의 기운을 받아 조금이라도 행복하게 살기를 바라는 부모의 간절한 소망도 엿볼 수 있습니다.

(인포그래픽 : 김서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