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 경사 피살사건 ‘사라진 총’…21년 만에 발견

입력 2023.03.07 (10:30) 수정 2023.03.07 (11:2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2002년 전주의 한 파출소 안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관이 흉기에 찔려 숨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아직 범인을 잡지 못한 장기 미제 사건인데요.

당시 현장에서 사라졌던 숨진 경찰관의 권총을 경찰이 21년 만에 찾았습니다.

오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54살 백선기 경사가 파출소에서 숨진 채 발견된 날은 2002년 9월 20일.

다른 직원들이 순찰 나간 사이 혼자 일하다 누군가 휘두른 흉기에 피살됐습니다.

CCTV는 먹통이었습니다.

사건 당시 범인은 백 경사가 허리춤에 차고 있던 권총을 빼앗아 달아났습니다.

실탄 4발이 장전돼 있었습니다.

이 총을 최근 경찰이 울산 한 숙박업소 천장에서 찾았습니다.

사건이 난 지 20년 6개월 만입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총기 번호 확인했죠. 현장에서 확인했죠. 그리고 국과수 통해서도 확인했고."]

경찰은 뜻밖의 사건을 통해 총을 찾았습니다.

백 경사 사건보다 9개월 먼저 발생한, '대전 국민은행 강도살인 사건' 피고인에게서 정확한 총의 위치를 알아낸 겁니다.

국민은행 강도살인 사건은 이승만과 이정학이 2001년 12월 은행 출납 과장을 총으로 쏴 살해하고 현금 수송차에서 3억 원을 훔쳐 달아난 사건으로, 순찰하던 경찰관을 차로 들이받은 뒤 빼앗은 총을 범행에 썼습니다.

경찰은 적어도 이들 중 한 명이 국민은행 사건 뒤 또 다른 범행에 쓸 총을 얻기 위해 백 경사 피살 사건에 연루됐을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백 경사 총에 묻었을 작은 흔적을 캐고 있습니다.

국과수의 유전자 감식 결과가 나오면 21년을 표류했던 백 경사 피살 사건에 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박용호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백 경사 피살사건 ‘사라진 총’…21년 만에 발견
    • 입력 2023-03-07 10:30:10
    • 수정2023-03-07 11:23:42
    930뉴스(전주)
[앵커]

2002년 전주의 한 파출소 안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관이 흉기에 찔려 숨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아직 범인을 잡지 못한 장기 미제 사건인데요.

당시 현장에서 사라졌던 숨진 경찰관의 권총을 경찰이 21년 만에 찾았습니다.

오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54살 백선기 경사가 파출소에서 숨진 채 발견된 날은 2002년 9월 20일.

다른 직원들이 순찰 나간 사이 혼자 일하다 누군가 휘두른 흉기에 피살됐습니다.

CCTV는 먹통이었습니다.

사건 당시 범인은 백 경사가 허리춤에 차고 있던 권총을 빼앗아 달아났습니다.

실탄 4발이 장전돼 있었습니다.

이 총을 최근 경찰이 울산 한 숙박업소 천장에서 찾았습니다.

사건이 난 지 20년 6개월 만입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총기 번호 확인했죠. 현장에서 확인했죠. 그리고 국과수 통해서도 확인했고."]

경찰은 뜻밖의 사건을 통해 총을 찾았습니다.

백 경사 사건보다 9개월 먼저 발생한, '대전 국민은행 강도살인 사건' 피고인에게서 정확한 총의 위치를 알아낸 겁니다.

국민은행 강도살인 사건은 이승만과 이정학이 2001년 12월 은행 출납 과장을 총으로 쏴 살해하고 현금 수송차에서 3억 원을 훔쳐 달아난 사건으로, 순찰하던 경찰관을 차로 들이받은 뒤 빼앗은 총을 범행에 썼습니다.

경찰은 적어도 이들 중 한 명이 국민은행 사건 뒤 또 다른 범행에 쓸 총을 얻기 위해 백 경사 피살 사건에 연루됐을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백 경사 총에 묻었을 작은 흔적을 캐고 있습니다.

국과수의 유전자 감식 결과가 나오면 21년을 표류했던 백 경사 피살 사건에 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박용호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전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