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정부, 후속 조치 이행 기대”…“일 정부-기업, 적극 협력해야”

입력 2023.03.07 (21:06) 수정 2023.03.07 (22: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보신 것처럼 나라 안의 거센 반발에도 일본과는 당장 다음 주 정상회담 얘기까지 나옵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발표한 것처럼 배상 조치를 잘 진행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지종익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배상 해법에 대한 후속 조치가 착착 이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가 피해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거로 내다봤습니다.

[하야시 요시마사/일본 외무상 : "한국 정부가 앞으로 국내 절차를 진행하면서 원고의 이해를 얻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관련 조치를 착실하게 이행할 걸로 기대합니다."]

양국 정상회담이 이르면 다음 주에 개최될 거란 전망도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NHK 뉴스 : "기시다 총리는 다음 주 후반에라도 일본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지 조정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주요 언론들은 강제동원 문제의 해결을 위해 일본 정부와 기업이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특히, 피고 기업이 어떤 식으로든 반성과 사죄의 의사를 분명히 보여야 하고, 일본 정부도 신속하게 사실상의 보복 조치인 수출 규제를 해제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한국이 입장을 바꿔 배상을 다시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일본 내에서 제기되고 있습니다.

2015년 위안부 합의처럼 정권이 바뀌면 이번 강제동원 배상 문제 해법이 또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겁니다.

[기시다 후미오/일본 총리 : "(다시 뒤집어질 우려는 완전히 불식됐다고 생각합니까?) 가정에 기반한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습니다."]

강제동원 문제에 여전히 불씨가 남아 있다는 건 일본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례적으로 관계 회복을 서두르는 분위기여서 그 배경에도 의문이 남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영상편집:서삼현/그래픽:김지혜 서수민/자료조사:조영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日 “한국 정부, 후속 조치 이행 기대”…“일 정부-기업, 적극 협력해야”
    • 입력 2023-03-07 21:06:50
    • 수정2023-03-07 22:04:09
    뉴스 9
[앵커]

보신 것처럼 나라 안의 거센 반발에도 일본과는 당장 다음 주 정상회담 얘기까지 나옵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발표한 것처럼 배상 조치를 잘 진행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지종익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배상 해법에 대한 후속 조치가 착착 이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가 피해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거로 내다봤습니다.

[하야시 요시마사/일본 외무상 : "한국 정부가 앞으로 국내 절차를 진행하면서 원고의 이해를 얻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관련 조치를 착실하게 이행할 걸로 기대합니다."]

양국 정상회담이 이르면 다음 주에 개최될 거란 전망도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NHK 뉴스 : "기시다 총리는 다음 주 후반에라도 일본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지 조정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주요 언론들은 강제동원 문제의 해결을 위해 일본 정부와 기업이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특히, 피고 기업이 어떤 식으로든 반성과 사죄의 의사를 분명히 보여야 하고, 일본 정부도 신속하게 사실상의 보복 조치인 수출 규제를 해제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한국이 입장을 바꿔 배상을 다시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일본 내에서 제기되고 있습니다.

2015년 위안부 합의처럼 정권이 바뀌면 이번 강제동원 배상 문제 해법이 또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겁니다.

[기시다 후미오/일본 총리 : "(다시 뒤집어질 우려는 완전히 불식됐다고 생각합니까?) 가정에 기반한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습니다."]

강제동원 문제에 여전히 불씨가 남아 있다는 건 일본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례적으로 관계 회복을 서두르는 분위기여서 그 배경에도 의문이 남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영상편집:서삼현/그래픽:김지혜 서수민/자료조사:조영은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