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강제노역자 166만 명에 6조 원 배상

입력 2023.03.07 (21:16) 수정 2023.03.08 (08:0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강제 연행', '노동을 강요당했다'는 설명이 비석에 새겨졌습니다.

전범기업 미쓰비시 머티리얼이 일본 군함도 근처에 세운 겁니다.

중국인 강제 동원에 사죄하는 의미로 피해자들 이름까지 또렷이 넣었고, 미쓰비시는 화해금도 지급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인 피해자들에게는 "법적인 상황이 다르다"면서 사과하지 않고 있습니다.

독일의 경우 아시는 것처럼 여러 차례 전쟁범죄에 대해 사죄하고, 정부와 가해 기업들이 함께 외국인 강제 노역자에게 배상했습니다.

베를린 김귀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의 강제 노역자는 모두 약 2천600만 명, 그 중 절반 가까이가 외국인 노동자들이었습니다.

이들은 나치의 전쟁 수행을 위한 군수기업 등에서 강제노역에 시달렸습니다.

비인간적인 대우는 물론이고 사망자도 속출했습니다.

1990년대 미국에서 나치 강제노역 피해자들의 집단 손해배상 소송이 잇따르자, 1998년 연방의회에서 재단 설립이 결의됐고 그 이듬해 이들에 대한 배상안이 발표됐습니다.

[오토 그라프 람스도르프/독일 정부 측 재단 설립 위원/1999년 : "우리는 공통의 목표가 있습니다. 독일 역사의 슬픈 시기를 공정성과 도덕적 책임감으로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당시 요하네스 라우 독일 대통령은 노예 노동과 강제 노동을 해야만 했던 모든 이들을 추모한다며 독일 국민을 대신해 용서를 구했습니다.

이후 2차 대전 당시 강제노역의 수혜를 입었던 기업들과 독일 정부는 '기억, 책임 그리고 미래'라는 이름의 재단을 만들었습니다.

정부가 50억 마르크, 지멘스, 폭스바겐, 바이엘 등 6, 500여 개 기업들이 50억 마르크 등 무려 7조2천억 원 규모의 기금을 모았습니다.

재단은 2001년부터 2007년까지 폴란드, 체코 등 100여 개국 강제노역 생존자 166만 명에게 모두 44억 유로, 약 6조 천억 원 정도를 배상했습니다.

[호르스크 쾰러/당시 독일 대통령/2007.06.12 : "과거 범죄를 돈으로 보상할 수는 없지만 책임을 인정하고 속죄하려는 뜻을 전하는데 그 의미가 있습니다."]

독일이 선택한 배상 해법은 너무나도 명료하고 단순했습니다.

가해자가 해결책을 제시하고 피해자가 이를 수용하는 것이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박미주/자료조사:문지연

[앵커]

이런 독일식 해법, 비교할 때마다 아쉽습니다.

베를린 연결해 더 자세히 들어봅니다.

김귀수 특파원! 독일은 당시에 대통령이 나서서 사과문도 내지 않았습니까?

[기자]

독일의 강제노역 문제 해결은 피해자들의 집단소송, 그리고 미국의 압박에 떠밀려 나온 측면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은 깔끔합니다.

배상금만 지급한게 아니라 당시 독일 대통령이 직접 나서 고개 숙여 사과했습니다.

많은 기업들이, 그리고 독일이 강제노역으로 이익을 챙겼다는 사실을 인정했고 그러면서 금전적 배상이 피해를 보상할 수 없음을 잘 안다며 너무 늦은 보상과 사과에 대해 용서를 구했습니다.

[앵커]

자주 언급되지만 과거사를 대하는 독일 태도는 모범적이라는 평가를 받죠?

[기자]

2차 세계대전 후 전범국 독일을 향한 세계의 시선은 냉랭했습니다.

하지만 1970년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가 바르샤바 유대인 추념비에서 폭우 속에 눈물을 흘리며 무릎을 꿇자 그 진정성을 인정하기 시작했습니다.

[빌리 브란트/서독 총리/1970년 : "저는 희생된 분들을 기리는 바르샤바 게토의 기념비 앞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독일 내 반대도 있지만 저는 이 행동이 부끄럽지 않았습니다."]

전쟁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그리고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나치 전범에 대한 추적과 처벌.

뿐만 아니라 매년 1월 27일은 나치에 희생된 유대인들을 추모하는 홀로코스트 기념일인데 독일 총리들은 한번도 빠지도 않고 매년 이 날 기념관에 헌화하며 자신들의 과거를 반성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베를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편집:김철/자료조사:문지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獨, 강제노역자 166만 명에 6조 원 배상
    • 입력 2023-03-07 21:16:12
    • 수정2023-03-08 08:00:09
    뉴스 9
[앵커]

'강제 연행', '노동을 강요당했다'는 설명이 비석에 새겨졌습니다.

전범기업 미쓰비시 머티리얼이 일본 군함도 근처에 세운 겁니다.

중국인 강제 동원에 사죄하는 의미로 피해자들 이름까지 또렷이 넣었고, 미쓰비시는 화해금도 지급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인 피해자들에게는 "법적인 상황이 다르다"면서 사과하지 않고 있습니다.

독일의 경우 아시는 것처럼 여러 차례 전쟁범죄에 대해 사죄하고, 정부와 가해 기업들이 함께 외국인 강제 노역자에게 배상했습니다.

베를린 김귀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의 강제 노역자는 모두 약 2천600만 명, 그 중 절반 가까이가 외국인 노동자들이었습니다.

이들은 나치의 전쟁 수행을 위한 군수기업 등에서 강제노역에 시달렸습니다.

비인간적인 대우는 물론이고 사망자도 속출했습니다.

1990년대 미국에서 나치 강제노역 피해자들의 집단 손해배상 소송이 잇따르자, 1998년 연방의회에서 재단 설립이 결의됐고 그 이듬해 이들에 대한 배상안이 발표됐습니다.

[오토 그라프 람스도르프/독일 정부 측 재단 설립 위원/1999년 : "우리는 공통의 목표가 있습니다. 독일 역사의 슬픈 시기를 공정성과 도덕적 책임감으로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당시 요하네스 라우 독일 대통령은 노예 노동과 강제 노동을 해야만 했던 모든 이들을 추모한다며 독일 국민을 대신해 용서를 구했습니다.

이후 2차 대전 당시 강제노역의 수혜를 입었던 기업들과 독일 정부는 '기억, 책임 그리고 미래'라는 이름의 재단을 만들었습니다.

정부가 50억 마르크, 지멘스, 폭스바겐, 바이엘 등 6, 500여 개 기업들이 50억 마르크 등 무려 7조2천억 원 규모의 기금을 모았습니다.

재단은 2001년부터 2007년까지 폴란드, 체코 등 100여 개국 강제노역 생존자 166만 명에게 모두 44억 유로, 약 6조 천억 원 정도를 배상했습니다.

[호르스크 쾰러/당시 독일 대통령/2007.06.12 : "과거 범죄를 돈으로 보상할 수는 없지만 책임을 인정하고 속죄하려는 뜻을 전하는데 그 의미가 있습니다."]

독일이 선택한 배상 해법은 너무나도 명료하고 단순했습니다.

가해자가 해결책을 제시하고 피해자가 이를 수용하는 것이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박미주/자료조사:문지연

[앵커]

이런 독일식 해법, 비교할 때마다 아쉽습니다.

베를린 연결해 더 자세히 들어봅니다.

김귀수 특파원! 독일은 당시에 대통령이 나서서 사과문도 내지 않았습니까?

[기자]

독일의 강제노역 문제 해결은 피해자들의 집단소송, 그리고 미국의 압박에 떠밀려 나온 측면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은 깔끔합니다.

배상금만 지급한게 아니라 당시 독일 대통령이 직접 나서 고개 숙여 사과했습니다.

많은 기업들이, 그리고 독일이 강제노역으로 이익을 챙겼다는 사실을 인정했고 그러면서 금전적 배상이 피해를 보상할 수 없음을 잘 안다며 너무 늦은 보상과 사과에 대해 용서를 구했습니다.

[앵커]

자주 언급되지만 과거사를 대하는 독일 태도는 모범적이라는 평가를 받죠?

[기자]

2차 세계대전 후 전범국 독일을 향한 세계의 시선은 냉랭했습니다.

하지만 1970년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가 바르샤바 유대인 추념비에서 폭우 속에 눈물을 흘리며 무릎을 꿇자 그 진정성을 인정하기 시작했습니다.

[빌리 브란트/서독 총리/1970년 : "저는 희생된 분들을 기리는 바르샤바 게토의 기념비 앞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독일 내 반대도 있지만 저는 이 행동이 부끄럽지 않았습니다."]

전쟁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그리고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나치 전범에 대한 추적과 처벌.

뿐만 아니라 매년 1월 27일은 나치에 희생된 유대인들을 추모하는 홀로코스트 기념일인데 독일 총리들은 한번도 빠지도 않고 매년 이 날 기념관에 헌화하며 자신들의 과거를 반성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베를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편집:김철/자료조사:문지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