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회사에 연구용역 발주·보조금 집행 논란

입력 2023.03.07 (21:37) 수정 2023.03.07 (22:1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를 늘리기 위해 취업과 교육 지원 사업을 하는 '여성 새로 일하기 센터'가 경남에 9곳이 있습니다.

센터 운영비는 모두 국비와 지방비 등 수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데요.

그런데 경남의 한 센터에서는 시설 운영을 책임진 센터장이 가족과 친인척 업체에 연구 용역을 몰아주고, 보조금을 부당하게 집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력 단절 여성의 취업을 돕고 교육을 지원하는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연간 운영비 27억 원은 모두 국비와 도비로 충당됩니다.

이 센터가 2017년부터 6년 동안 여성 구직자 실태 조사 등 각종 연구조사 용역을 발주한 것은 모두 12건, 이 가운데 10건을 한 회사가 집중적으로 수주했습니다.

해당 업체의 법인 등기부등본, 센터장 A씨의 친인척이 대표로 확인됩니다.

센터장의 배우자도 최근 2년 동안 이사로 등재됐습니다.

지난해 6월 작성된 해당 기업정보에 따르면, 40% 지분을 가진 사람은 센터장 A씨의 친언니였습니다.

정부 보조금 사업 전산 시스템에서는 2017년 설립된 신생업체와 거래, 가족 간 거래를 통한 부정수급 의심 사례로 분류됐습니다.

[연구조사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설립) 6년 정도 됐는데요. 150여 건 정도 했는데 (새일센터 일은) 몇 건 안 되거든요. 기업 입장에서는 적은 금액에 (용역을 했습니다.)"]

누적 금액은 1억 2천만 원입니다.

센터 내부에서는 직원들이 연구 용역과 관련한 의견을 내기조차 쉽지 않아 불만이 적지 않았습니다.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조사 내용) 이것을 좀 바꿔졌으면 좋겠다고 하면 반영돼야 하는데 반영이 안 된다는 거죠. (연구조사업체) 연구원과 계속 저희가 이야기했을 때, 자율적으로 자기 의견을 낼 수 없는 상황인거죠."]

보조금법 위반 의혹도 제기됩니다.

센터 측은 2년 전 여성 친화 기업 환경 개선사업으로 한 업체 휴게실 보수공사에 5백만 원을 지원했습니다.

하지만 확인 결과, 보수공사 지원을 받은 업체 대표는 센터장 A씨의 친오빠였습니다.

경상남도의 수사 의뢰로 수사에 착수했던 경찰은 최근 연구용역 부당 발주를 통한 센터 대표 A씨의 횡령 등 혐의는 불송치, 보조금법 위반 혐의는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습니다.

센터장 A씨는 해당 조사업체가 사회적 기업이어서 육성 차원에서 용역 발주가 이뤄졌다, 기업 환경 개선사업은 선정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여성새일센터 운영 법인 선정은 여성가족부가 지도와 점검은 경상남도가 하지만, 기관 운영 전반을 조사하는 감사는 센터 설립 15년 동안 한 차례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촬영:박민재/그래픽:박재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족회사에 연구용역 발주·보조금 집행 논란
    • 입력 2023-03-07 21:37:27
    • 수정2023-03-07 22:19:21
    뉴스9(창원)
[앵커]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를 늘리기 위해 취업과 교육 지원 사업을 하는 '여성 새로 일하기 센터'가 경남에 9곳이 있습니다.

센터 운영비는 모두 국비와 지방비 등 수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데요.

그런데 경남의 한 센터에서는 시설 운영을 책임진 센터장이 가족과 친인척 업체에 연구 용역을 몰아주고, 보조금을 부당하게 집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력 단절 여성의 취업을 돕고 교육을 지원하는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연간 운영비 27억 원은 모두 국비와 도비로 충당됩니다.

이 센터가 2017년부터 6년 동안 여성 구직자 실태 조사 등 각종 연구조사 용역을 발주한 것은 모두 12건, 이 가운데 10건을 한 회사가 집중적으로 수주했습니다.

해당 업체의 법인 등기부등본, 센터장 A씨의 친인척이 대표로 확인됩니다.

센터장의 배우자도 최근 2년 동안 이사로 등재됐습니다.

지난해 6월 작성된 해당 기업정보에 따르면, 40% 지분을 가진 사람은 센터장 A씨의 친언니였습니다.

정부 보조금 사업 전산 시스템에서는 2017년 설립된 신생업체와 거래, 가족 간 거래를 통한 부정수급 의심 사례로 분류됐습니다.

[연구조사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설립) 6년 정도 됐는데요. 150여 건 정도 했는데 (새일센터 일은) 몇 건 안 되거든요. 기업 입장에서는 적은 금액에 (용역을 했습니다.)"]

누적 금액은 1억 2천만 원입니다.

센터 내부에서는 직원들이 연구 용역과 관련한 의견을 내기조차 쉽지 않아 불만이 적지 않았습니다.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조사 내용) 이것을 좀 바꿔졌으면 좋겠다고 하면 반영돼야 하는데 반영이 안 된다는 거죠. (연구조사업체) 연구원과 계속 저희가 이야기했을 때, 자율적으로 자기 의견을 낼 수 없는 상황인거죠."]

보조금법 위반 의혹도 제기됩니다.

센터 측은 2년 전 여성 친화 기업 환경 개선사업으로 한 업체 휴게실 보수공사에 5백만 원을 지원했습니다.

하지만 확인 결과, 보수공사 지원을 받은 업체 대표는 센터장 A씨의 친오빠였습니다.

경상남도의 수사 의뢰로 수사에 착수했던 경찰은 최근 연구용역 부당 발주를 통한 센터 대표 A씨의 횡령 등 혐의는 불송치, 보조금법 위반 혐의는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습니다.

센터장 A씨는 해당 조사업체가 사회적 기업이어서 육성 차원에서 용역 발주가 이뤄졌다, 기업 환경 개선사업은 선정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여성새일센터 운영 법인 선정은 여성가족부가 지도와 점검은 경상남도가 하지만, 기관 운영 전반을 조사하는 감사는 센터 설립 15년 동안 한 차례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촬영:박민재/그래픽:박재희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창원-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