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8년 만에 복원된 ‘18세기 통제영 거북선’

입력 2023.03.20 (07:35) 수정 2023.03.20 (07:4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곳곳에서 거북선이 복원되고 있지만 여전히 실제 모습을 정확하게 고증하기 어려워 논란도 적지 않은데요.

한 원로 과학자가 임진왜란 2백 년 뒤인 18세기 말 그려진 거북선을 보고 이를 컴퓨터그래픽으로 복원했습니다.

박장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화나 드라마에서 맹활약을 펼치는 거북선.

하지만 유물은커녕 설계도도 찾지 못해 복원하는 데 애를 먹고 있습니다.

조선시대 로켓 신기전과 거북선 화포를 연구해온 채연석 전 항공우주연구원장이 흥미로운 사실을 전했습니다.

삼도수군통제사를 지낸 신대현이 1809년 순조 임금께 올린 상소에서, 1795년 편찬된 이충무공전서의 '귀선도설'이 거북선 설계자료로 볼 수 있다는 내용이 나온다는 겁니다.

"거북선의 도식이 충무전서에 상세히 실려 있어서 한번 보면 알 수 있다"며 "전서의 도식대로 건조해야 한다"는 문구입니다.

[채연석/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 "왕한테 상소를 해서 ‘설계도로 사용했으면 좋겠다’ 고 건의한 것을 찾아내게 된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토대로 당시 전라좌수영 거북선과 쌍벽을 이루는 '통제영 거북선'이 228년 만에 컴퓨터그래픽으로 복원됐습니다.

지붕 전체를 철판으로 덮지는 않았고, 3층 갑판 중앙만 판자를 이용해 반 원통 형태로 올렸습니다.

갑판 길이는 26.6m, 폭은 10m로,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폭이 넓습니다.

3층에서도 함포를 사용한 근거로 볼 수 있는 '통제영 해유문서'도 공개됐습니다.

["임진왜란 때 사용됐던 거북선의 진짜 모습을 찾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실제 거북선 모습을 찾기 위한 심층 연구와 역사적 고증이 이제부터라도 다각도로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228년 만에 복원된 ‘18세기 통제영 거북선’
    • 입력 2023-03-20 07:35:11
    • 수정2023-03-20 07:48:08
    뉴스광장(경인)
[앵커]

곳곳에서 거북선이 복원되고 있지만 여전히 실제 모습을 정확하게 고증하기 어려워 논란도 적지 않은데요.

한 원로 과학자가 임진왜란 2백 년 뒤인 18세기 말 그려진 거북선을 보고 이를 컴퓨터그래픽으로 복원했습니다.

박장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화나 드라마에서 맹활약을 펼치는 거북선.

하지만 유물은커녕 설계도도 찾지 못해 복원하는 데 애를 먹고 있습니다.

조선시대 로켓 신기전과 거북선 화포를 연구해온 채연석 전 항공우주연구원장이 흥미로운 사실을 전했습니다.

삼도수군통제사를 지낸 신대현이 1809년 순조 임금께 올린 상소에서, 1795년 편찬된 이충무공전서의 '귀선도설'이 거북선 설계자료로 볼 수 있다는 내용이 나온다는 겁니다.

"거북선의 도식이 충무전서에 상세히 실려 있어서 한번 보면 알 수 있다"며 "전서의 도식대로 건조해야 한다"는 문구입니다.

[채연석/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 "왕한테 상소를 해서 ‘설계도로 사용했으면 좋겠다’ 고 건의한 것을 찾아내게 된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토대로 당시 전라좌수영 거북선과 쌍벽을 이루는 '통제영 거북선'이 228년 만에 컴퓨터그래픽으로 복원됐습니다.

지붕 전체를 철판으로 덮지는 않았고, 3층 갑판 중앙만 판자를 이용해 반 원통 형태로 올렸습니다.

갑판 길이는 26.6m, 폭은 10m로,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폭이 넓습니다.

3층에서도 함포를 사용한 근거로 볼 수 있는 '통제영 해유문서'도 공개됐습니다.

["임진왜란 때 사용됐던 거북선의 진짜 모습을 찾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실제 거북선 모습을 찾기 위한 심층 연구와 역사적 고증이 이제부터라도 다각도로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