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제재에 中 반도체 “주문이 없어요”…폐업·감원 잇따라

입력 2023.03.20 (12:15) 수정 2023.03.20 (12:2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중국은 2025년까지 반도체 자급률을 70%로 끌어 올리는 '반도체 굴기'를 국가 전략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그런데 미국이 지난해부터 대중 첨단 장비 수출 금지로 제재를 가하면서 중국 반도체 업체의 폐업과 감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세균 특파원이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반도체용 인쇄회로기판, PCB를 전문 생산하는 광저우의 한 공장입니다.

한창 일을 해야 할 시간에 직원들이 회사 정문 앞에 삼삼오오 모여 있습니다.

창업한지 29년만인 지난달 말, 주문이 줄었다며 갑자기 폐업을 통보했기 때문입니다.

[공장 직원 : "주문이 없어서 사장이 안 하려고 해요. 외부에 빚이 대단히 많아요. 몇 억 위안은 될 겁니다."]

세계 2위 반도체 패키징 업체인 미국 앰코테크놀로지 상하이 공장은 가동을 일시 중단했습니다.

이곳 앰코 상하이 공장의 주요 고객사는 중국 최대 메모리 반도체 회사인 YMTC입니다.

그런데 YMTC가 미국의 규제로 생산량이 줄면서 앰코에 대한 주문도 줄였기 때문입니다.

근로자 4천명은 이달 초 일주일 간 휴가를 가야 했고 공장 증설이 진행 중인 앰코는 현재 공사가 멈춰져 있는 상탭니다.

[앰코 상하이 근로자 : "우리 앰코는 요즘 한가합니다. 주말에 자주 쉬죠. 4일 근무하고 이틀 쉬어요."]

미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YMTC도 신규 2공장의 장비 설치 작업을 중단했고 올해 초 직원 10%가량을 해고했습니다.

미국의 반도체 제재 여파로 지난해 중국 반도체 관련 기업 5천 7백여 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이뿐 아니라 코로나 기간 동안 짓다가 만 반도체 공장은 사업 규모가 3천억 원이 넘는 대규모만 10곳이나 됩니다.

1조 위안, 우리돈 189조 원을 투입하겠다던 중국의 '반도체 대약진 운동'이 미국의 전방위 제재에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오세균입니다.

촬영:전영걸/영상편집:김철/그래픽:김지혜/자료조사:조영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美 제재에 中 반도체 “주문이 없어요”…폐업·감원 잇따라
    • 입력 2023-03-20 12:15:16
    • 수정2023-03-20 12:21:29
    뉴스 12
[앵커]

중국은 2025년까지 반도체 자급률을 70%로 끌어 올리는 '반도체 굴기'를 국가 전략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그런데 미국이 지난해부터 대중 첨단 장비 수출 금지로 제재를 가하면서 중국 반도체 업체의 폐업과 감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세균 특파원이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반도체용 인쇄회로기판, PCB를 전문 생산하는 광저우의 한 공장입니다.

한창 일을 해야 할 시간에 직원들이 회사 정문 앞에 삼삼오오 모여 있습니다.

창업한지 29년만인 지난달 말, 주문이 줄었다며 갑자기 폐업을 통보했기 때문입니다.

[공장 직원 : "주문이 없어서 사장이 안 하려고 해요. 외부에 빚이 대단히 많아요. 몇 억 위안은 될 겁니다."]

세계 2위 반도체 패키징 업체인 미국 앰코테크놀로지 상하이 공장은 가동을 일시 중단했습니다.

이곳 앰코 상하이 공장의 주요 고객사는 중국 최대 메모리 반도체 회사인 YMTC입니다.

그런데 YMTC가 미국의 규제로 생산량이 줄면서 앰코에 대한 주문도 줄였기 때문입니다.

근로자 4천명은 이달 초 일주일 간 휴가를 가야 했고 공장 증설이 진행 중인 앰코는 현재 공사가 멈춰져 있는 상탭니다.

[앰코 상하이 근로자 : "우리 앰코는 요즘 한가합니다. 주말에 자주 쉬죠. 4일 근무하고 이틀 쉬어요."]

미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YMTC도 신규 2공장의 장비 설치 작업을 중단했고 올해 초 직원 10%가량을 해고했습니다.

미국의 반도체 제재 여파로 지난해 중국 반도체 관련 기업 5천 7백여 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이뿐 아니라 코로나 기간 동안 짓다가 만 반도체 공장은 사업 규모가 3천억 원이 넘는 대규모만 10곳이나 됩니다.

1조 위안, 우리돈 189조 원을 투입하겠다던 중국의 '반도체 대약진 운동'이 미국의 전방위 제재에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오세균입니다.

촬영:전영걸/영상편집:김철/그래픽:김지혜/자료조사:조영은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