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쓰레기통서 발견된 실탄, 발견 3시간 전 버려진 것으로 추정”

입력 2023.03.20 (19:14) 수정 2023.03.20 (19:1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쓰레기통에서 발견된 실탄과 관련해, 경찰이 발견 3시간 전쯤에 버려진 것으로 보고 수사망을 좁히고 있습니다.

인천공항경찰단은 “출국장 3층 쓰레기통에서 발견된 실탄은, 환경미화원들의 교대시간인 오후 1시를 전후해 버려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해당 실탄은 5.56mm 크기의 미군용 소총탄으로, 한국인보다는 외국인 소유일 가능성이 좀 더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16일 오후 4시 20분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4번 출국장에서 실탄 1발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습니다.

당시 한 환경미화원이 쓰레기통에서 쓰레기를 정리하던 중 실탄을 발견해, 인천공항 대테러상황실을 거쳐 신고가 이뤄졌습니다.

인천공항에서는 지난 10일에도 필리핀 마닐라로 향하려던 대한항공 여객기 안에서 권총용 실탄 2발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인천공항 쓰레기통서 발견된 실탄, 발견 3시간 전 버려진 것으로 추정”
    • 입력 2023-03-20 19:14:58
    • 수정2023-03-20 19:19:18
    사회
지난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쓰레기통에서 발견된 실탄과 관련해, 경찰이 발견 3시간 전쯤에 버려진 것으로 보고 수사망을 좁히고 있습니다.

인천공항경찰단은 “출국장 3층 쓰레기통에서 발견된 실탄은, 환경미화원들의 교대시간인 오후 1시를 전후해 버려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해당 실탄은 5.56mm 크기의 미군용 소총탄으로, 한국인보다는 외국인 소유일 가능성이 좀 더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16일 오후 4시 20분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4번 출국장에서 실탄 1발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습니다.

당시 한 환경미화원이 쓰레기통에서 쓰레기를 정리하던 중 실탄을 발견해, 인천공항 대테러상황실을 거쳐 신고가 이뤄졌습니다.

인천공항에서는 지난 10일에도 필리핀 마닐라로 향하려던 대한항공 여객기 안에서 권총용 실탄 2발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