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21∼23일 핵무인수중공격정 수중폭발시험”

입력 2023.03.24 (09:00) 수정 2023.03.24 (13: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북한이 지난 21일부터 어제까지 '핵 무인 수중공격정'의 수중폭발 시험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제(22일) 발사한 순항미사일은 핵탄두 모의 공중폭발시험을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21일부터 어제(23일)까지 사흘 동안 새로운 수중 공격형 무기체계를 시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지난 21일 함경남도 해안에서 핵 무인 수중공격정을 훈련에 투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수중공격정은 80에서 150m 깊이로 60시간 가까이 잠항해 어제 오후 홍원만 수역의 목표점에서 시험용 전투부가 수중폭발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시험결과 핵 무인 수중공격정의 모든 제원과 지표들이 정확하게 평가됐으며, 치명적인 타격 능력을 확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통신은 수중 공격정을 '비밀병기'라고 칭하면서, 조선노동당 제8차대회 이후 지난 2년간 50여 차례의 시험을 거친 무기체계라고 소개했습니다.

북한이 수중핵무기를 개발해 시험한 사실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통신은 또, 그제 전략 순항미사일 부대들이 전술핵 공격임무를 숙련하기 위한 발사훈련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신은 전략 순항미사일 화살-1형 2기와 화살-2형 2기를 쐈다며, 이 미사일들에는 모의 핵탄두가 장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미사일들은 동해에 설정된 천500㎞와 천800㎞ 거리를 타원이나 8자형으로 비행한 뒤 목표를 명중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우리 군은 그제 북한이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쏜 순항미사일 4발을 포착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험을 참관했으며, 김 위원장이 적들에게 핵능력을 인식시키기 위한 공세적 행동의 필요성을 언급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영상편집:박주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한 “21∼23일 핵무인수중공격정 수중폭발시험”
    • 입력 2023-03-24 09:00:16
    • 수정2023-03-24 13:02:04
    아침뉴스타임
[앵커]

북한이 지난 21일부터 어제까지 '핵 무인 수중공격정'의 수중폭발 시험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제(22일) 발사한 순항미사일은 핵탄두 모의 공중폭발시험을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21일부터 어제(23일)까지 사흘 동안 새로운 수중 공격형 무기체계를 시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지난 21일 함경남도 해안에서 핵 무인 수중공격정을 훈련에 투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수중공격정은 80에서 150m 깊이로 60시간 가까이 잠항해 어제 오후 홍원만 수역의 목표점에서 시험용 전투부가 수중폭발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시험결과 핵 무인 수중공격정의 모든 제원과 지표들이 정확하게 평가됐으며, 치명적인 타격 능력을 확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통신은 수중 공격정을 '비밀병기'라고 칭하면서, 조선노동당 제8차대회 이후 지난 2년간 50여 차례의 시험을 거친 무기체계라고 소개했습니다.

북한이 수중핵무기를 개발해 시험한 사실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통신은 또, 그제 전략 순항미사일 부대들이 전술핵 공격임무를 숙련하기 위한 발사훈련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신은 전략 순항미사일 화살-1형 2기와 화살-2형 2기를 쐈다며, 이 미사일들에는 모의 핵탄두가 장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미사일들은 동해에 설정된 천500㎞와 천800㎞ 거리를 타원이나 8자형으로 비행한 뒤 목표를 명중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우리 군은 그제 북한이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쏜 순항미사일 4발을 포착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험을 참관했으며, 김 위원장이 적들에게 핵능력을 인식시키기 위한 공세적 행동의 필요성을 언급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영상편집:박주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