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윤 수사팀’ 압수수색한 공수처…대법 재항고 기각

입력 2023.04.03 (13:50) 수정 2023.04.03 (13:5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성윤 전 서울고검장의 공소장 유출 논란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강제 수사를 받은 전 수원지검 수사팀이 “압수수색이 위법하다”고 주장했지만 대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이정섭 부장검사(현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장) 등 수사팀의 재항고를 지난달 31일 기각 결정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앞서 2021년 5월 수사팀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이 전 고검장을 기소했습니다.

이후 이 전 고검장의 공소장이 본인에게 전달되기 전 언론에 보도되면서 위법하게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공수처는 공소장 유출 과정에 수원지검 수사팀이 관련됐다고 보고 이들의 메신저 대화 내용 등을 확보하기 위해 그해 11월 대검찰청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원지검 수사팀은 공수처가 ‘표적 수사’를 한다며 반발했고, 압수수색 영장도 수사팀원 소속을 사실과 다르게 기재해 위법하게 발부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영장 집행 과정에도 위법 소지가 있다며 지난해 1월 법원에 준항고를 냈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올해 2월 “영장 기재 범죄사실에 대한 수사가 보복 목적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파견 경찰관의 압수수색 참여도 “공수처법상 수사 보조 공무원은 특별한 제한 없이 파견받을 수 있고, 해당 영장 집행은 공수처 검사의 지휘를 받아 수사를 보조하는 행위이므로 적법하다”고 봤습니다.

영장에 일부 검사의 소속, 압수 대상의 세부 명칭 등이 실제와 달리 적혀 위법이라는 수사팀의 주장도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수사팀은 재항고했지만 대법원은 원심에 문제가 없다고 보고 기각 결정을 확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성윤 수사팀’ 압수수색한 공수처…대법 재항고 기각
    • 입력 2023-04-03 13:50:38
    • 수정2023-04-03 13:52:11
    사회
이성윤 전 서울고검장의 공소장 유출 논란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강제 수사를 받은 전 수원지검 수사팀이 “압수수색이 위법하다”고 주장했지만 대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이정섭 부장검사(현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장) 등 수사팀의 재항고를 지난달 31일 기각 결정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앞서 2021년 5월 수사팀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이 전 고검장을 기소했습니다.

이후 이 전 고검장의 공소장이 본인에게 전달되기 전 언론에 보도되면서 위법하게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공수처는 공소장 유출 과정에 수원지검 수사팀이 관련됐다고 보고 이들의 메신저 대화 내용 등을 확보하기 위해 그해 11월 대검찰청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원지검 수사팀은 공수처가 ‘표적 수사’를 한다며 반발했고, 압수수색 영장도 수사팀원 소속을 사실과 다르게 기재해 위법하게 발부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영장 집행 과정에도 위법 소지가 있다며 지난해 1월 법원에 준항고를 냈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올해 2월 “영장 기재 범죄사실에 대한 수사가 보복 목적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파견 경찰관의 압수수색 참여도 “공수처법상 수사 보조 공무원은 특별한 제한 없이 파견받을 수 있고, 해당 영장 집행은 공수처 검사의 지휘를 받아 수사를 보조하는 행위이므로 적법하다”고 봤습니다.

영장에 일부 검사의 소속, 압수 대상의 세부 명칭 등이 실제와 달리 적혀 위법이라는 수사팀의 주장도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수사팀은 재항고했지만 대법원은 원심에 문제가 없다고 보고 기각 결정을 확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