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산불 ‘올해 첫 3단계’…“5월까지 안심 못 해”

입력 2023.04.04 (21:37) 수정 2023.04.04 (22:1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어제 영주 평은면 박달산에서 난 산불이 19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경북에서는 올해 들어 처음 산불 대응 3단계가 내려졌을 만큼 피해가 컸는데요.

다음 달까지는 대형 산불이 발생할 위험이 여전히 높습니다.

박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뻘건 불길이 능선을 따라 이어지고, 매캐한 연기가 일대를 뒤덮었습니다.

어제 오후 영주시 평은면 박달산에서 난 불은, 19시간 동안 산림 210헥타르를 태웠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주민 80여 명이 마을 회관 등으로 대피해 밤을 지샜습니다.

[권오삼/영주시 평은면 : "연기가 많이 나 가지고. 그래서 처음에 상황으로 봐선 반대 차선 쪽에 났는데 불이 넘어와 가지고 우리 마을 쪽으로 오더라고."]

불이 빠르게 확산하며, 발생 6시간 만에 산불 대응 3단계가 내려졌습니다.

산불 3단계는 피해 추정 면적이 100헥타르 이상일 때 내려지는데, 경북에서는 올해 처음입니다.

특히 영주 산불을 포함해 이틀 동안 전국에서 난 3단계 산불만 다섯 곳으로, 장비 동원에도 애를 먹었습니다.

[금두섭/영주시 산림과장 : "야간에 헬기 투입이 어렵고 산이 지형이 험준하고 경사가 급해서 진화작업에 상당히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그래도 경험 있는 진화인력을 집중적으로 배치 투입해서…."]

이번 산불은 양봉장의 전기 제품이 합선돼 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올해 들어 대구경북에서 발생한 산불은 50여 건인데, 아직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안희영/국립산림과학원 산불예측분석센터장 : "4월은 산불위험이 가장 큰 달이며 5월 말까지는 고온건조한 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산불 위험이 다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불씨를 다루는 행위를 자제 부탁드리겠습니다."]

경상북도는 봄철 산불 조심 기간인 다음 달 15일까지, 시군별로 발생한 산불을 집계해 예산 불이익 지침을 예외 없이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가영입니다.

촬영기자:전민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영주 산불 ‘올해 첫 3단계’…“5월까지 안심 못 해”
    • 입력 2023-04-04 21:37:36
    • 수정2023-04-04 22:13:14
    뉴스9(대구)
[앵커]

어제 영주 평은면 박달산에서 난 산불이 19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경북에서는 올해 들어 처음 산불 대응 3단계가 내려졌을 만큼 피해가 컸는데요.

다음 달까지는 대형 산불이 발생할 위험이 여전히 높습니다.

박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뻘건 불길이 능선을 따라 이어지고, 매캐한 연기가 일대를 뒤덮었습니다.

어제 오후 영주시 평은면 박달산에서 난 불은, 19시간 동안 산림 210헥타르를 태웠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주민 80여 명이 마을 회관 등으로 대피해 밤을 지샜습니다.

[권오삼/영주시 평은면 : "연기가 많이 나 가지고. 그래서 처음에 상황으로 봐선 반대 차선 쪽에 났는데 불이 넘어와 가지고 우리 마을 쪽으로 오더라고."]

불이 빠르게 확산하며, 발생 6시간 만에 산불 대응 3단계가 내려졌습니다.

산불 3단계는 피해 추정 면적이 100헥타르 이상일 때 내려지는데, 경북에서는 올해 처음입니다.

특히 영주 산불을 포함해 이틀 동안 전국에서 난 3단계 산불만 다섯 곳으로, 장비 동원에도 애를 먹었습니다.

[금두섭/영주시 산림과장 : "야간에 헬기 투입이 어렵고 산이 지형이 험준하고 경사가 급해서 진화작업에 상당히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그래도 경험 있는 진화인력을 집중적으로 배치 투입해서…."]

이번 산불은 양봉장의 전기 제품이 합선돼 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올해 들어 대구경북에서 발생한 산불은 50여 건인데, 아직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안희영/국립산림과학원 산불예측분석센터장 : "4월은 산불위험이 가장 큰 달이며 5월 말까지는 고온건조한 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산불 위험이 다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불씨를 다루는 행위를 자제 부탁드리겠습니다."]

경상북도는 봄철 산불 조심 기간인 다음 달 15일까지, 시군별로 발생한 산불을 집계해 예산 불이익 지침을 예외 없이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가영입니다.

촬영기자:전민재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구-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