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염수 방류 환영 못해”…G7 기자회견서도 지적

입력 2023.04.17 (07:04) 수정 2023.04.17 (07: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일본이 G7, 주요 7개국 환경 장관 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환영 성명'을 내려다 참가국 반대로 실패했습니다.

일본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주요국이 "오염수 방류를 환영한다"고 말했다가 독일 측이 반발하자 정정하기도 했습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틀간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열린 G7 주요 7개국 기후, 에너지, 환경 장관 회의가 공동 성명을 채택하고 막을 내렸습니다.

공동성명에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함께 과학적으로 진행 중인 후쿠시마 원전 해체 작업의 진전, 그리고 일본의 투명한 노력을 환영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 방출과 관련해서는 IAEA의 안전성 검증을 지지한다는 내용도 들어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바랬던 "오염수 방출을 환영한다"는 문구는 G7 환경장관 회의 공동 성명에 담기지 못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전했습니다.

니시무라 일본 경제산업상은 기자회견에서 "오염수 바다 방출을 포함한" 일본의 투명성 있는 노력을 환영한다는 것이라고 공동성명의 의미를 설명했다 독일 측 반발을 사기도 했습니다.

옆자리에서 듣고 있던 슈테피 렘케 독일 환경장관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 정부의 노력에는 경의를 표하지만, 오염수 바다 방출을 환영할 수는 없다고 반박한 겁니다.

니시무라 일본 경제산업상은 회견 후 기자들에게 자신의 발언에 실수가 있었다며 정정했습니다.

일본은 올 여름까지는 후쿠시마 오염수를 바다로 방출할 계획입니다.

기시다 총리는 방출 시기는 정치적 결단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영상편집:김인수/자료조사:서호정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일본 오염수 방류 환영 못해”…G7 기자회견서도 지적
    • 입력 2023-04-17 07:04:50
    • 수정2023-04-17 07:12:09
    뉴스광장
[앵커]

일본이 G7, 주요 7개국 환경 장관 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환영 성명'을 내려다 참가국 반대로 실패했습니다.

일본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주요국이 "오염수 방류를 환영한다"고 말했다가 독일 측이 반발하자 정정하기도 했습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틀간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열린 G7 주요 7개국 기후, 에너지, 환경 장관 회의가 공동 성명을 채택하고 막을 내렸습니다.

공동성명에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함께 과학적으로 진행 중인 후쿠시마 원전 해체 작업의 진전, 그리고 일본의 투명한 노력을 환영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 방출과 관련해서는 IAEA의 안전성 검증을 지지한다는 내용도 들어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바랬던 "오염수 방출을 환영한다"는 문구는 G7 환경장관 회의 공동 성명에 담기지 못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전했습니다.

니시무라 일본 경제산업상은 기자회견에서 "오염수 바다 방출을 포함한" 일본의 투명성 있는 노력을 환영한다는 것이라고 공동성명의 의미를 설명했다 독일 측 반발을 사기도 했습니다.

옆자리에서 듣고 있던 슈테피 렘케 독일 환경장관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 정부의 노력에는 경의를 표하지만, 오염수 바다 방출을 환영할 수는 없다고 반박한 겁니다.

니시무라 일본 경제산업상은 회견 후 기자들에게 자신의 발언에 실수가 있었다며 정정했습니다.

일본은 올 여름까지는 후쿠시마 오염수를 바다로 방출할 계획입니다.

기시다 총리는 방출 시기는 정치적 결단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영상편집:김인수/자료조사:서호정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