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전북본부 “코로나19 기간 전북 고용 상황 양호”

입력 2023.04.17 (17:16) 수정 2023.04.17 (18: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국민연금 협업기관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기간 전북지역 핵심노동인구의 고용 상황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은 전북지역 25살에서 54살 사이 핵심노동인구 취업자가 코로나19 1차 유행기(2020년 3월~2020년 6월)와 2차 유행기(2020년 11월~2021년 2월)를 중심으로 크게 감소했지만, 지난 2020년 1월 이후 현재까지 전체 기간을 놓고 보면 인구 요인에 따른 취업자 수 감소 영향 외에는 고용 상황이 양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북지역 국민연금 사업장 가입자는 2023년 2월 기준 39만 7천 명으로 코로나19 1차 유행기에 큰 폭으로 감소한 뒤 대체로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전북지역 국민연금 가입자의 평균임금은 2021년 기준 286만 9천 원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보다 7.4% 올랐습니다.

소득 구간별 분포는 평균 임금 200만 원에서 300만 원 미만이 46.3%, 300만 원에서 400만 원 미만이 20.7%, 100만 원에서 200만 원 미만이 17.1%, 400만 원에서 553만 원 미만이 14.6%였습니다.

시군별 평균 임금은 군산이 305만 천 원, 완주가 292만 9천 원, 전주가 291만 5천 원, 익산이 282만 9천 원이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한은 전북본부 “코로나19 기간 전북 고용 상황 양호”
    • 입력 2023-04-17 17:16:18
    • 수정2023-04-17 18:03:55
    전주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국민연금 협업기관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기간 전북지역 핵심노동인구의 고용 상황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은 전북지역 25살에서 54살 사이 핵심노동인구 취업자가 코로나19 1차 유행기(2020년 3월~2020년 6월)와 2차 유행기(2020년 11월~2021년 2월)를 중심으로 크게 감소했지만, 지난 2020년 1월 이후 현재까지 전체 기간을 놓고 보면 인구 요인에 따른 취업자 수 감소 영향 외에는 고용 상황이 양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북지역 국민연금 사업장 가입자는 2023년 2월 기준 39만 7천 명으로 코로나19 1차 유행기에 큰 폭으로 감소한 뒤 대체로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전북지역 국민연금 가입자의 평균임금은 2021년 기준 286만 9천 원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보다 7.4% 올랐습니다.

소득 구간별 분포는 평균 임금 200만 원에서 300만 원 미만이 46.3%, 300만 원에서 400만 원 미만이 20.7%, 100만 원에서 200만 원 미만이 17.1%, 400만 원에서 553만 원 미만이 14.6%였습니다.

시군별 평균 임금은 군산이 305만 천 원, 완주가 292만 9천 원, 전주가 291만 5천 원, 익산이 282만 9천 원이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전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