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K]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여행객이 남긴 헌금이 기부로

입력 2023.04.22 (21:49) 수정 2023.04.22 (21:5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KBS 충북 연중기획 함께하는K 순서입니다.

내륙의 바다라 불리는 대청호 인근 충북 옥천에는 5제곱미터의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이 있습니다.

여행객들이 이 곳에 들러 기도를 하고 소원을 빌며 헌금을 남기는데요.

이렇게 모인 헌금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여지고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푸른 호수가 내려다 보이는 이색적인 작은 건물.

숲속 언덕 위 산책로를 걷다 보면 생각지 않게 만나게 됩니다.

4명이 겨우 들어갈 수 있는 5㎡, 나무 의자에 앉은 방문객들이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이 건물의 이름은 말그대로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입니다.

아름다운 자연 풍광이 더해져 이미 명소가 됐습니다.

[원소정/여행객 : "교회당 너무 조그매서 깜짝 놀랐고요. 너무 예쁘고 진짜 혼자서 이렇게 기도하니까…."]

5년 전 여행객들이 잠시 쉬며 기도할 수 있는 쉼터용으로 조성됐습니다.

어느때 부턴가 여행객들이 하나 둘 찾아 기도를 하고 헌금을 놓고 가면서 헌금함이 생겨났습니다.

[전용범/여행객 : "몰랐는데 제가 처음 와서 듣게 되니까 (헌금이) 되게 좋은 곳에 쓰일 수 있으면 좋을 것 같고 뜻깊은 곳에 한 번씩 다들 와서 구경하시면…."]

지난 4년 동안 모인 헌금은 어느새 7천만 원을 넘어섰습니다.

이 돈은 루게릭병 환자와 저소득 가구 등 인근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매달 수십에서 수백만 씩 전달되고 있습니다.

[주서택/대청호 수생식물학습원장 : "(앞으로도) 이곳에 모아진 모든 헌금은 우리 옥천군의 가장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서 전액 지원을 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여행객들을 위한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이 세상에서 가장 큰 사랑을 나누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함께하는K]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여행객이 남긴 헌금이 기부로
    • 입력 2023-04-22 21:49:14
    • 수정2023-04-22 21:54:51
    뉴스9(청주)
[앵커]

KBS 충북 연중기획 함께하는K 순서입니다.

내륙의 바다라 불리는 대청호 인근 충북 옥천에는 5제곱미터의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이 있습니다.

여행객들이 이 곳에 들러 기도를 하고 소원을 빌며 헌금을 남기는데요.

이렇게 모인 헌금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여지고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푸른 호수가 내려다 보이는 이색적인 작은 건물.

숲속 언덕 위 산책로를 걷다 보면 생각지 않게 만나게 됩니다.

4명이 겨우 들어갈 수 있는 5㎡, 나무 의자에 앉은 방문객들이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이 건물의 이름은 말그대로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입니다.

아름다운 자연 풍광이 더해져 이미 명소가 됐습니다.

[원소정/여행객 : "교회당 너무 조그매서 깜짝 놀랐고요. 너무 예쁘고 진짜 혼자서 이렇게 기도하니까…."]

5년 전 여행객들이 잠시 쉬며 기도할 수 있는 쉼터용으로 조성됐습니다.

어느때 부턴가 여행객들이 하나 둘 찾아 기도를 하고 헌금을 놓고 가면서 헌금함이 생겨났습니다.

[전용범/여행객 : "몰랐는데 제가 처음 와서 듣게 되니까 (헌금이) 되게 좋은 곳에 쓰일 수 있으면 좋을 것 같고 뜻깊은 곳에 한 번씩 다들 와서 구경하시면…."]

지난 4년 동안 모인 헌금은 어느새 7천만 원을 넘어섰습니다.

이 돈은 루게릭병 환자와 저소득 가구 등 인근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매달 수십에서 수백만 씩 전달되고 있습니다.

[주서택/대청호 수생식물학습원장 : "(앞으로도) 이곳에 모아진 모든 헌금은 우리 옥천군의 가장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서 전액 지원을 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여행객들을 위한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이 세상에서 가장 큰 사랑을 나누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청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