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특수 천 기저귀 인기

입력 2023.05.16 (12:44) 수정 2023.05.16 (12:5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독일에선 최근 일회용 기저귀 대신 천 기저귀 사용이 늘고 있습니다.

[리포트]

아기들도 일을 합니다.

그것도 아주 열심히 합니다.

기저귀에 일을 보는 건데요.

평균 총 4천 번의 일을 본다고 하면, 아기 1명이 대략 1,000kg에 이르는 분뇨 쓰레기를 만들어 내는 셈입니다.

환경에 좋지 않고 비용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에 독일에선 일회용 기저귀 대신 특수 천 기저귀 사용이 늘고 있습니다.

방수 커버 안쪽에 패드가 있어 패드만 모아서 2, 3일에 한 번 60도씨 정도의 온수에 씻어주기만 하면 됩니다.

[슈네프/천 기저귀 전문 상담사 : "안쪽의 패드가 습기를 빨아들이면 금방 뽀송뽀송해집니다. 화학약품이 많은 일회용 기저귀와 달리 친환경적입니다."]

일회용에 비해 비용도 저렴합니다.

3년간 기저귀를 사용한다고 하면 일회용은 총 1,500유로 정도 들어가는데 이 특수 천 기저귀는 600유로 정도면 됩니다.

토니의 엄마는 토니가 훗날 어렸을 때부터 환경을 생각하면서 키워졌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낄 것으로 확신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독일, 특수 천 기저귀 인기
    • 입력 2023-05-16 12:44:16
    • 수정2023-05-16 12:54:22
    뉴스 12
[앵커]

독일에선 최근 일회용 기저귀 대신 천 기저귀 사용이 늘고 있습니다.

[리포트]

아기들도 일을 합니다.

그것도 아주 열심히 합니다.

기저귀에 일을 보는 건데요.

평균 총 4천 번의 일을 본다고 하면, 아기 1명이 대략 1,000kg에 이르는 분뇨 쓰레기를 만들어 내는 셈입니다.

환경에 좋지 않고 비용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에 독일에선 일회용 기저귀 대신 특수 천 기저귀 사용이 늘고 있습니다.

방수 커버 안쪽에 패드가 있어 패드만 모아서 2, 3일에 한 번 60도씨 정도의 온수에 씻어주기만 하면 됩니다.

[슈네프/천 기저귀 전문 상담사 : "안쪽의 패드가 습기를 빨아들이면 금방 뽀송뽀송해집니다. 화학약품이 많은 일회용 기저귀와 달리 친환경적입니다."]

일회용에 비해 비용도 저렴합니다.

3년간 기저귀를 사용한다고 하면 일회용은 총 1,500유로 정도 들어가는데 이 특수 천 기저귀는 600유로 정도면 됩니다.

토니의 엄마는 토니가 훗날 어렸을 때부터 환경을 생각하면서 키워졌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낄 것으로 확신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