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샌티스 “당선시 8년간 대법 보수 우위 공고화”…트럼프와 차별

입력 2023.05.24 (04:33) 수정 2023.05.24 (04:3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2024 대통령선거 출마 공식화를 앞둔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보수 우위의 연방 대법원 구조를 확고하게 유지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자신이 대선에서 이기면 최고 8년까지 집권하면서 대법관 후임 인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히면서 당선돼도 헌법상 4년으로 임기가 제한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차별화한 것입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플로리다주 올랜도 기독교 미디어 콘퍼런스 행사에서 현재 보수 대 진보 6대 3 구조인 연방 대법원을 7 대 2 구조로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이 현지시각 어제(23일) 밝혔습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대선 후 8년간 새뮤얼 얼리토,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을 보강하고 다른 대법관도 개선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면서 "만약 그렇게 할 수 있다면 7 대 2로 보수가 다수인 연방 대법원이 향후 25년간은 계속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보수 성향인 얼리토, 토머스 대법관이 2025년 이후 8년 사이에 사망하거나 은퇴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둔 말입니다.

나아가 디샌티스 주지사는 존 로버츠 대법원장 및 소니아 소토마요르 대법관에 대한 교체 수요도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비쳤습니다.

로버츠 대법원장은 보수 성향이지만 대법원장으로 대법원에서 균형추 역할도 하고 있으며 소토마요르 대법관은 진보 성향으로 분류됩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토마스 대법관을 로버츠 같은 사람과 교체하면 실제 대법원이 왼쪽으로 이동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디샌티스 주지사의 이런 발언은 연방 대법원을 확고하게 보수화해야 한다는 핵심 공화당 지지자들을 요구를 대변한 것입니다.

이는 동시에 한 차례 재임해서 대선에서 승리해도 4년밖에 대통령직을 수행하지 못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차이점도 부각한 것입니다.

모두 9명인 미국 연방 대법관은 탄핵을 당하거나 사망 내지 사직 등의 사유가 있어야 공석이 발생하며, 그럴 경우 대통령이 후임 대법관을 지명한 뒤 상원 인준 등을 거쳐 공식 임명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디샌티스 “당선시 8년간 대법 보수 우위 공고화”…트럼프와 차별
    • 입력 2023-05-24 04:33:21
    • 수정2023-05-24 04:33:41
    국제
미국의 2024 대통령선거 출마 공식화를 앞둔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보수 우위의 연방 대법원 구조를 확고하게 유지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자신이 대선에서 이기면 최고 8년까지 집권하면서 대법관 후임 인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히면서 당선돼도 헌법상 4년으로 임기가 제한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차별화한 것입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플로리다주 올랜도 기독교 미디어 콘퍼런스 행사에서 현재 보수 대 진보 6대 3 구조인 연방 대법원을 7 대 2 구조로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이 현지시각 어제(23일) 밝혔습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대선 후 8년간 새뮤얼 얼리토,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을 보강하고 다른 대법관도 개선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면서 "만약 그렇게 할 수 있다면 7 대 2로 보수가 다수인 연방 대법원이 향후 25년간은 계속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보수 성향인 얼리토, 토머스 대법관이 2025년 이후 8년 사이에 사망하거나 은퇴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둔 말입니다.

나아가 디샌티스 주지사는 존 로버츠 대법원장 및 소니아 소토마요르 대법관에 대한 교체 수요도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비쳤습니다.

로버츠 대법원장은 보수 성향이지만 대법원장으로 대법원에서 균형추 역할도 하고 있으며 소토마요르 대법관은 진보 성향으로 분류됩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토마스 대법관을 로버츠 같은 사람과 교체하면 실제 대법원이 왼쪽으로 이동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디샌티스 주지사의 이런 발언은 연방 대법원을 확고하게 보수화해야 한다는 핵심 공화당 지지자들을 요구를 대변한 것입니다.

이는 동시에 한 차례 재임해서 대선에서 승리해도 4년밖에 대통령직을 수행하지 못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차이점도 부각한 것입니다.

모두 9명인 미국 연방 대법관은 탄핵을 당하거나 사망 내지 사직 등의 사유가 있어야 공석이 발생하며, 그럴 경우 대통령이 후임 대법관을 지명한 뒤 상원 인준 등을 거쳐 공식 임명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