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 D-데이…이 시각 나로우주센터

입력 2023.05.24 (14:00) 수정 2023.05.24 (17:3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오늘 다시 한번 우주를 향해 날아오를 예정입니다.

성능 검증용 위성 등이 실렸던 앞선 발사와는 달리 이번엔 실용 위성을 싣고 가는 첫 실전 발사인데요.

나로우주센터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유대 기자, 오늘 누리호를 발사할 지 곧 최종 확정이 된다고요?

[기자]

네, 발사관리위원회는 조금 전인 1시 30분부터 회의를 열고, 최종 점검 결과를 토대로 오늘 누리호 발사 여부를 논의했는데요.

방금 결과가 발표됐는데, 오늘 오후 6시 24분으로 누리호 발사 시각이 확정됐습니다.

안정적인 발사를 위해선 발사체의 상태 뿐 아니라, 날씨가 중요한데요.

이곳 지상 날씨와 함께 대기 상층부의 바람, 그리고 낙뢰 가능성, 우주 물체 출동 가능성 등을 발사관리위에서 종합적으로 확인했습니다.

[앵커]

누리호는 지금 어떤 준비 작업들이 진행 중인가요?

[기자]

네, 누리호는 어제 조립동에서 나와 발사대에 기립을 완료했고요.

발사체의 상태와 준비 작업은 지금까지 모두 순조롭습니다.

발사 시각이 확정되면, 거기에 맞춰, 누리호에 연료와 산화제 등을 충전하는 작업이 시작되고요.

발사 10분 전부턴 발사자동운용 시스템에 의해 발사 절차가 진행됩니다.

발사 직전 1단 엔진 추력이 300톤에 도달하면서 누리호가 우주를 향해 솟아 오르게 됩니다.

발사 시 안전을 위해 나로우주센터 주변과 비행 궤적에 있는 해상, 상공 등도 통제됩니다.

지금 누리호 3단에는 주 탑재 위성인 차세대 소형 위성 2호를 비롯해 모두 8기의 위성이 실려 있는데요.

누리호에 탑재되는 첫 실용 위성들입니다.

발사 13분 3초 뒤, 고도 550km에서 20초 간격으로 위성 8기를 순차적으로 분리해 내면, 누리호의 임무는 끝납니다.

발사가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오늘 오후 8시쯤 1차로 성공 여부가 발표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나로우주센터에서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 서원철/영상편집:박은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누리호 발사 D-데이…이 시각 나로우주센터
    • 입력 2023-05-24 14:00:36
    • 수정2023-05-24 17:33:33
    뉴스2
[앵커]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오늘 다시 한번 우주를 향해 날아오를 예정입니다.

성능 검증용 위성 등이 실렸던 앞선 발사와는 달리 이번엔 실용 위성을 싣고 가는 첫 실전 발사인데요.

나로우주센터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유대 기자, 오늘 누리호를 발사할 지 곧 최종 확정이 된다고요?

[기자]

네, 발사관리위원회는 조금 전인 1시 30분부터 회의를 열고, 최종 점검 결과를 토대로 오늘 누리호 발사 여부를 논의했는데요.

방금 결과가 발표됐는데, 오늘 오후 6시 24분으로 누리호 발사 시각이 확정됐습니다.

안정적인 발사를 위해선 발사체의 상태 뿐 아니라, 날씨가 중요한데요.

이곳 지상 날씨와 함께 대기 상층부의 바람, 그리고 낙뢰 가능성, 우주 물체 출동 가능성 등을 발사관리위에서 종합적으로 확인했습니다.

[앵커]

누리호는 지금 어떤 준비 작업들이 진행 중인가요?

[기자]

네, 누리호는 어제 조립동에서 나와 발사대에 기립을 완료했고요.

발사체의 상태와 준비 작업은 지금까지 모두 순조롭습니다.

발사 시각이 확정되면, 거기에 맞춰, 누리호에 연료와 산화제 등을 충전하는 작업이 시작되고요.

발사 10분 전부턴 발사자동운용 시스템에 의해 발사 절차가 진행됩니다.

발사 직전 1단 엔진 추력이 300톤에 도달하면서 누리호가 우주를 향해 솟아 오르게 됩니다.

발사 시 안전을 위해 나로우주센터 주변과 비행 궤적에 있는 해상, 상공 등도 통제됩니다.

지금 누리호 3단에는 주 탑재 위성인 차세대 소형 위성 2호를 비롯해 모두 8기의 위성이 실려 있는데요.

누리호에 탑재되는 첫 실용 위성들입니다.

발사 13분 3초 뒤, 고도 550km에서 20초 간격으로 위성 8기를 순차적으로 분리해 내면, 누리호의 임무는 끝납니다.

발사가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오늘 오후 8시쯤 1차로 성공 여부가 발표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나로우주센터에서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 서원철/영상편집:박은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