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미국 당국, 북한 범죄 관련 440만 달러 압류”

입력 2023.05.26 (08:40) 수정 2023.05.26 (08: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재무부가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도움을 받아 북한의 범죄와 관련된 자금을 압류하고 계좌를 동결했다고 바이낸스가 현지 시간 25일 밝혔습니다.

바이낸스는 이날 공식 트위터에 “미국 당국이 북한의 조직범죄와 관련된 440만 달러(약 58억5천만원)를 압수하고 계좌를 동결하는 데 (우리가) 지원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자금 압류·계좌 동결은 미 재무부가 지난 23일 발표한 북한 제재에 포함된 내용으로 보입니다.

앞서 지난 23일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필요한 자금 조달과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에 관여한 개인 1명과 기관 4곳을 제재했습니다.

기관에는 북한의 최고 사이버 교육기관인 지휘자동화대학 등이 포함됐으며, 개인으로는 진영정보기술개발협조회사의 총책임자 김상만을 제재 명단에 올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바이낸스 트위터 캡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바이낸스 “미국 당국, 북한 범죄 관련 440만 달러 압류”
    • 입력 2023-05-26 08:40:20
    • 수정2023-05-26 08:44:17
    국제
미국 재무부가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도움을 받아 북한의 범죄와 관련된 자금을 압류하고 계좌를 동결했다고 바이낸스가 현지 시간 25일 밝혔습니다.

바이낸스는 이날 공식 트위터에 “미국 당국이 북한의 조직범죄와 관련된 440만 달러(약 58억5천만원)를 압수하고 계좌를 동결하는 데 (우리가) 지원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자금 압류·계좌 동결은 미 재무부가 지난 23일 발표한 북한 제재에 포함된 내용으로 보입니다.

앞서 지난 23일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필요한 자금 조달과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에 관여한 개인 1명과 기관 4곳을 제재했습니다.

기관에는 북한의 최고 사이버 교육기관인 지휘자동화대학 등이 포함됐으며, 개인으로는 진영정보기술개발협조회사의 총책임자 김상만을 제재 명단에 올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바이낸스 트위터 캡처]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