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찔한 사고 체험하니…안전 장비 절로 챙겨

입력 2023.06.11 (21:27) 수정 2023.06.12 (00:1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끊이지 않는 항만 안전 사고를 막기 위한 체험관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부산에 생겼습니다.

추락과 화물 낙하 등 가상 체험만 했는데도 작업자들은 절로 안전 장비를 챙기게 된다고 말합니다.

강지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매달려 일을 하던 작업자들이 갑자기 추락합니다.

하지만 상·하반신 모두를 지탱해주는 안전대를 착용하고 있어 무사합니다.

이번에는 안전 장비 없이 개구부에서 떨어져 봅니다.

추락할 때의 아찔함을 느끼면 안전 장비의 필요성이 확 와닿습니다.

와이어를 걸 때 규정대로 내각을 60도 정도로 하니 무게가 40kg 안팎입니다.

그런데 각도를 90도로 넓히자 50kg을 넘어가 위험해집니다.

[오현수/한국항만 부산연수원 주임교수 : "밖으로 이 내각이 벌어지게 되면 인장 하중이 늘어나게 되고, 잘못하면 와이어 로프가 끊어질 수 있는 파단 사고가 날 수 있습니다."]

안전대를 착용하지 않고 하역하던 작업자….

발을 헛딛어 선창으로 떨어집니다.

가상 현실이지만 절로 비명이 터집니다.

["오…. 오…. 오…."]

2.5kg의 낙하물이 머리로 떨어집니다.

놀라긴 하지만 충격은 거의 없습니다.

안전모가 없었다면 심각한 두개골 손상이 있었을 겁니다.

[조광래/노동자 : "실질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작업 환경에서 일어날 수 있고 느낄 수 있는 그런 체험을 하다 보니까 진짜 안전모, 안전화 이런 안전장비들은 꼭 갖춰서 작업에 임해야겠다는 그런 생각이 듭니다."]

한국항만 부산연수원은 항만에서 가장 많이 일어나는 12가지 사고체험 코너와 VR 체험관을 운영합니다.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이 체험을 이수하면 교육시간을 2배로 인정받을 수 있는 데다 체험 위주라서 항만 노동자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지아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아찔한 사고 체험하니…안전 장비 절로 챙겨
    • 입력 2023-06-11 21:27:07
    • 수정2023-06-12 00:11:38
    뉴스9(부산)
[앵커]

끊이지 않는 항만 안전 사고를 막기 위한 체험관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부산에 생겼습니다.

추락과 화물 낙하 등 가상 체험만 했는데도 작업자들은 절로 안전 장비를 챙기게 된다고 말합니다.

강지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매달려 일을 하던 작업자들이 갑자기 추락합니다.

하지만 상·하반신 모두를 지탱해주는 안전대를 착용하고 있어 무사합니다.

이번에는 안전 장비 없이 개구부에서 떨어져 봅니다.

추락할 때의 아찔함을 느끼면 안전 장비의 필요성이 확 와닿습니다.

와이어를 걸 때 규정대로 내각을 60도 정도로 하니 무게가 40kg 안팎입니다.

그런데 각도를 90도로 넓히자 50kg을 넘어가 위험해집니다.

[오현수/한국항만 부산연수원 주임교수 : "밖으로 이 내각이 벌어지게 되면 인장 하중이 늘어나게 되고, 잘못하면 와이어 로프가 끊어질 수 있는 파단 사고가 날 수 있습니다."]

안전대를 착용하지 않고 하역하던 작업자….

발을 헛딛어 선창으로 떨어집니다.

가상 현실이지만 절로 비명이 터집니다.

["오…. 오…. 오…."]

2.5kg의 낙하물이 머리로 떨어집니다.

놀라긴 하지만 충격은 거의 없습니다.

안전모가 없었다면 심각한 두개골 손상이 있었을 겁니다.

[조광래/노동자 : "실질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작업 환경에서 일어날 수 있고 느낄 수 있는 그런 체험을 하다 보니까 진짜 안전모, 안전화 이런 안전장비들은 꼭 갖춰서 작업에 임해야겠다는 그런 생각이 듭니다."]

한국항만 부산연수원은 항만에서 가장 많이 일어나는 12가지 사고체험 코너와 VR 체험관을 운영합니다.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이 체험을 이수하면 교육시간을 2배로 인정받을 수 있는 데다 체험 위주라서 항만 노동자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지아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부산-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