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속으로] 학교에서 1박 2일! 이웃과 함께 하는 ‘운동장 캠핑’

입력 2023.06.12 (19:43) 수정 2023.06.12 (20: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문 문턱을 낮춰 이웃과 함께 어울리는 학교가 있습니다.

운동장에서 캠핑을 즐기며 추억을 쌓는 현장으로 떠나봅니다.

창원의 한 고등학교입니다.

교복 입은 학생이 아닌, 가족 단위 나들이객의 발길이 이어지는데요.

운동장에는 텐트 50개가 쳐졌습니다.

학교 운동장이 캠핑장이 됐군요!

사람들은 배정받은 텐트에, 자신만의 감성을 더해 아기자기하게 꾸며 봅니다.

설레는 1박 2일 캠핑이 시작됐습니다.

[김재화/창원시 사림동 : "신랑이 여기 졸업생이에요. 그래서 너무 오고 싶다고 해서 언니랑 한 팀으로 오자고 해서 부푼 가슴 안고 소풍 오듯 왔어요."]

바다와 산이 없는 대신 집과 가깝다는 장점을 가진 학교 운동장!

멀리 가기 어려운 이들에게는 특히나 소중한 시간이 됐습니다.

사정상 여행을 갈 엄두도 내지 못했던 가족들은 난생 첫 캠핑이라는 선물을 받았습니다.

[이범희·홍인순/창원시 명서동 : "우리 가족을 데리고 이렇게 캠핑이란 걸 해 본 적이 없어요. 아예 생각조차 안 했어요. 선정돼 오고 나니 진짜 아주 좋아요. (사실 우리가 이런 거 준비 못 하거든요. 해 주니까 정말 고맙고, 감사하죠.)"]

지난해 처음 진행한 '학교 운동장 캠핑'은 올해 더 인기가 높아졌습니다.

지난해 마흔 개 팀 모집에 100개 팀 정도가 지원했는데, 올해는 텐트 50개 모집에 400개 팀 넘게 지원했습니다.

쉽게 누릴 수 없는 도심 속 학교 캠핑의 매력에 빠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변현정/창원시 북면 : "아이들이 중학생 사춘기 자녀들인데, 이런 기회로 학교 측에서 주관해 프로그램을 운영하니까 괜찮은 것 같아요. 아이들과 함께하기가요."]

학교는 이웃 주민들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습니다.

우선 선생님이 학교를 소개하는데요.

학생들의 열정이 서린 직업 체험장과 실습장 등 학교 곳곳을 안내합니다.

[강정이/창원공업고등학교 교사 : "공고 학생들이 좀 다소 거칠다고 생각하는데, 실질적으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본인의 진로를 찾아 더 집중하면서 그런 이미지들도 주민들에게 보여지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아이의 진로를 미리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윤성희/창원시 상남동 : "여기서 차근차근 설명해 주니까 아이들한테 좋은 교육의 기회가 된 것 같아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좋은 것을 배우고, 새로운 기술을 배우는 학교'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느새 배가 출출한 저녁, 캠핑에서 바비큐 파티가 빠질 수 없죠?

선생님과 학생들이 직접 요리사로 나섰습니다.

고기와 해산물 300인분을 준비했는데요.

학교를 방문한 손님들에게 넉넉하게 대접할 수 있겠네요.

[배성문/창원공업고등학교 교사 : "좋죠. 학생들하고 주민들하고 이렇게 어울려 바비큐 파티하니 확실히 학교 홍보도 되고요."]

분위기가 무르익은 밤.

어른들은 학창시절 향수를 떠올리고, 아이들은 새로 생긴 친구와 공연을 즐깁니다.

몰랐던 이웃들과 새로운 추억을 쌓아가는 밤입니다.

[최주영/창원시 명서동 : "학교에서 이렇게 신기하고 설레고, 재밌는 감정을 느낄 줄 몰랐고요. 그래서 조금 더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가는 것 같아 좋아요."]

특성화고 미래 역량강화 사업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진행된 프로그램, 특성화고의 인식을 바꿔 친근한 곳으로 거듭나는 시간이 됐습니다.

[권형도/창원공업고등학교 교장 : "이번 행사를 위해 전 교직원과 학생 모두 몇 개월 동안 열심히 노력하고 준비했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도약하는 우리 창원공고가 됐으면 좋겠고, 지역 사회에도 우리 학교가 더욱더 좋은 이미지로 남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학교에서 즐기는 1박 2일 캠핑!

선생님과 학생, 그리고 이웃 주민들이 한데 섞여 추억의 하룻밤을 보냈는데요.

학교와 지역이 함께 하는 좋은 선례를 이어가길 기대해 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현장속으로] 학교에서 1박 2일! 이웃과 함께 하는 ‘운동장 캠핑’
    • 입력 2023-06-12 19:43:52
    • 수정2023-06-12 20:37:33
    뉴스7(창원)
교문 문턱을 낮춰 이웃과 함께 어울리는 학교가 있습니다.

운동장에서 캠핑을 즐기며 추억을 쌓는 현장으로 떠나봅니다.

창원의 한 고등학교입니다.

교복 입은 학생이 아닌, 가족 단위 나들이객의 발길이 이어지는데요.

운동장에는 텐트 50개가 쳐졌습니다.

학교 운동장이 캠핑장이 됐군요!

사람들은 배정받은 텐트에, 자신만의 감성을 더해 아기자기하게 꾸며 봅니다.

설레는 1박 2일 캠핑이 시작됐습니다.

[김재화/창원시 사림동 : "신랑이 여기 졸업생이에요. 그래서 너무 오고 싶다고 해서 언니랑 한 팀으로 오자고 해서 부푼 가슴 안고 소풍 오듯 왔어요."]

바다와 산이 없는 대신 집과 가깝다는 장점을 가진 학교 운동장!

멀리 가기 어려운 이들에게는 특히나 소중한 시간이 됐습니다.

사정상 여행을 갈 엄두도 내지 못했던 가족들은 난생 첫 캠핑이라는 선물을 받았습니다.

[이범희·홍인순/창원시 명서동 : "우리 가족을 데리고 이렇게 캠핑이란 걸 해 본 적이 없어요. 아예 생각조차 안 했어요. 선정돼 오고 나니 진짜 아주 좋아요. (사실 우리가 이런 거 준비 못 하거든요. 해 주니까 정말 고맙고, 감사하죠.)"]

지난해 처음 진행한 '학교 운동장 캠핑'은 올해 더 인기가 높아졌습니다.

지난해 마흔 개 팀 모집에 100개 팀 정도가 지원했는데, 올해는 텐트 50개 모집에 400개 팀 넘게 지원했습니다.

쉽게 누릴 수 없는 도심 속 학교 캠핑의 매력에 빠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변현정/창원시 북면 : "아이들이 중학생 사춘기 자녀들인데, 이런 기회로 학교 측에서 주관해 프로그램을 운영하니까 괜찮은 것 같아요. 아이들과 함께하기가요."]

학교는 이웃 주민들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습니다.

우선 선생님이 학교를 소개하는데요.

학생들의 열정이 서린 직업 체험장과 실습장 등 학교 곳곳을 안내합니다.

[강정이/창원공업고등학교 교사 : "공고 학생들이 좀 다소 거칠다고 생각하는데, 실질적으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본인의 진로를 찾아 더 집중하면서 그런 이미지들도 주민들에게 보여지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아이의 진로를 미리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윤성희/창원시 상남동 : "여기서 차근차근 설명해 주니까 아이들한테 좋은 교육의 기회가 된 것 같아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좋은 것을 배우고, 새로운 기술을 배우는 학교'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느새 배가 출출한 저녁, 캠핑에서 바비큐 파티가 빠질 수 없죠?

선생님과 학생들이 직접 요리사로 나섰습니다.

고기와 해산물 300인분을 준비했는데요.

학교를 방문한 손님들에게 넉넉하게 대접할 수 있겠네요.

[배성문/창원공업고등학교 교사 : "좋죠. 학생들하고 주민들하고 이렇게 어울려 바비큐 파티하니 확실히 학교 홍보도 되고요."]

분위기가 무르익은 밤.

어른들은 학창시절 향수를 떠올리고, 아이들은 새로 생긴 친구와 공연을 즐깁니다.

몰랐던 이웃들과 새로운 추억을 쌓아가는 밤입니다.

[최주영/창원시 명서동 : "학교에서 이렇게 신기하고 설레고, 재밌는 감정을 느낄 줄 몰랐고요. 그래서 조금 더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가는 것 같아 좋아요."]

특성화고 미래 역량강화 사업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진행된 프로그램, 특성화고의 인식을 바꿔 친근한 곳으로 거듭나는 시간이 됐습니다.

[권형도/창원공업고등학교 교장 : "이번 행사를 위해 전 교직원과 학생 모두 몇 개월 동안 열심히 노력하고 준비했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도약하는 우리 창원공고가 됐으면 좋겠고, 지역 사회에도 우리 학교가 더욱더 좋은 이미지로 남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학교에서 즐기는 1박 2일 캠핑!

선생님과 학생, 그리고 이웃 주민들이 한데 섞여 추억의 하룻밤을 보냈는데요.

학교와 지역이 함께 하는 좋은 선례를 이어가길 기대해 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창원-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