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퀴어축제 유례없는 공권력 충돌…갈등 얼룩져

입력 2023.06.17 (21:47) 수정 2023.06.17 (22:4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최근 반대 단체의 집회 금지 가처분 신청 등으로 갈등을 겪었던 대구 퀴어축제가 오늘 대구 동성로 일대에서 열렸습니다.

축제를 앞두고 공권력 간에 충돌까지 벌어졌는데, 홍준표 시장과 대구 경찰간의 갈등으로 비화하는 모양새입니다.

박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퀴어축제 준비를 위한 차량이 행사장으로 가는 길목에 들어서고, 차량 진입을 막으려는 시청 공무원과 경찰 간 언쟁이 오갑니다.

["저희가 해야 될 고유 업무를 해야 되는 겁니다."]

대치가 길어지며 고성이 오가고, 거리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합니다.

불법 도로점거라며 시청 공무원들이 행사차량을 막아서자, 경찰이 적법한 집회라고 길을 터주며 충돌이 일어난 겁니다.

홍준표 시장은 현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경찰청장을 정면으로 겨냥했습니다.

[홍준표/대구시장 : "공무원 충돌까지 오게 한 대구경찰청장의 책임을 묻도록 하겠습니다. 과연 이게 옳은지 정부의 판단을 (받아보겠습니다.)"]

경찰 공무원직장협의회 연합은 즉시 성명을 내고 퀴어축제는 집시법에 따라 경찰이 보호해야 한다며, 불법 도로점거를 방조한다는 홍 시장의 비난은 대구경찰 모두를 모욕한 언사라고 맞섰습니다.

유례없는 공권력 충돌로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열린 대구 퀴어축제.

최근 반대 단체가 제기한 집회 금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며 축제는 정상적으로 열렸지만 수년간 이어져온 갈등도 여전합니다.

[김영환/대구퀴어반대본부 사무총장 : "한 가지 분명한 것은 매년 반복돼온 무단 도로 점용이란 것입니다. 불법으로 부스를 설치를 해서 과태료 부과 대상이며..."]

[배진교/무지개인권연대 대표 : "법원에서 집회시위의 자유는 보장을 해야된다라고 이야기를 했고 판결이 났고요. 이 부스 설치 자체는 집회에 다 신고 돼있는..."]

매년 반복되는 대립 속에 사상 초유의 공권력 충돌 사태까지, 갈등으로 얼룩진 퀴어축제에 대한 평화로운 해법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박가영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CG그래픽:이보경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대구 퀴어축제 유례없는 공권력 충돌…갈등 얼룩져
    • 입력 2023-06-17 21:47:52
    • 수정2023-06-17 22:46:40
    뉴스9(대구)
[앵커]

최근 반대 단체의 집회 금지 가처분 신청 등으로 갈등을 겪었던 대구 퀴어축제가 오늘 대구 동성로 일대에서 열렸습니다.

축제를 앞두고 공권력 간에 충돌까지 벌어졌는데, 홍준표 시장과 대구 경찰간의 갈등으로 비화하는 모양새입니다.

박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퀴어축제 준비를 위한 차량이 행사장으로 가는 길목에 들어서고, 차량 진입을 막으려는 시청 공무원과 경찰 간 언쟁이 오갑니다.

["저희가 해야 될 고유 업무를 해야 되는 겁니다."]

대치가 길어지며 고성이 오가고, 거리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합니다.

불법 도로점거라며 시청 공무원들이 행사차량을 막아서자, 경찰이 적법한 집회라고 길을 터주며 충돌이 일어난 겁니다.

홍준표 시장은 현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경찰청장을 정면으로 겨냥했습니다.

[홍준표/대구시장 : "공무원 충돌까지 오게 한 대구경찰청장의 책임을 묻도록 하겠습니다. 과연 이게 옳은지 정부의 판단을 (받아보겠습니다.)"]

경찰 공무원직장협의회 연합은 즉시 성명을 내고 퀴어축제는 집시법에 따라 경찰이 보호해야 한다며, 불법 도로점거를 방조한다는 홍 시장의 비난은 대구경찰 모두를 모욕한 언사라고 맞섰습니다.

유례없는 공권력 충돌로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열린 대구 퀴어축제.

최근 반대 단체가 제기한 집회 금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며 축제는 정상적으로 열렸지만 수년간 이어져온 갈등도 여전합니다.

[김영환/대구퀴어반대본부 사무총장 : "한 가지 분명한 것은 매년 반복돼온 무단 도로 점용이란 것입니다. 불법으로 부스를 설치를 해서 과태료 부과 대상이며..."]

[배진교/무지개인권연대 대표 : "법원에서 집회시위의 자유는 보장을 해야된다라고 이야기를 했고 판결이 났고요. 이 부스 설치 자체는 집회에 다 신고 돼있는..."]

매년 반복되는 대립 속에 사상 초유의 공권력 충돌 사태까지, 갈등으로 얼룩진 퀴어축제에 대한 평화로운 해법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박가영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CG그래픽:이보경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구-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