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국방부 “중국 전투기 19대 탐지…8대 24해리까지 접근”

입력 2023.06.24 (19:16) 수정 2023.06.24 (19:3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대만 국방부는 오늘(24일) 오전 대만 주변에서 중국 전투기 19대를 탐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오늘 오전 8시쯤 J-10, J-16 등 여러 기종의 중국 전투기 19대가 포착됐으며, 이 중 8대는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 접근 수역인 24해리까지 근접했습니다.

대만은 5척의 군함을 동원해, 합동 전비 순찰에 나서는 등 대응했다고 대만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대만해협 중간선은 1955년 미국 공군 장군인 벤저민 데이비스가 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선언한 비공식 경계선으로, 중국은 수시로 자국 전투기들을 중간선 너머로 보내 무력화를 시도해왔습니다.

또 대만은 해안에서 24해리, 약 44.4km까지를 접속수역으로 설정, 범죄 예방을 위한 선박 검사, 강제 퇴거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규정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은 대만이 설정한 24해리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대만 중앙통신사는 오늘 중국 전투기의 대만해협 중간선 침범은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가 현지시간 23일 2024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NDAA·국방예산법)을 의결한 시점에 이뤄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국방수권법안에는 대만군에 대한 종합적인 훈련, 자문, 능력 구축 계획 수립과 미국과 대만 간 사이버 보안 협력 확대를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만 국방부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대만 국방부 “중국 전투기 19대 탐지…8대 24해리까지 접근”
    • 입력 2023-06-24 19:16:34
    • 수정2023-06-24 19:36:05
    국제
대만 국방부는 오늘(24일) 오전 대만 주변에서 중국 전투기 19대를 탐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오늘 오전 8시쯤 J-10, J-16 등 여러 기종의 중국 전투기 19대가 포착됐으며, 이 중 8대는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 접근 수역인 24해리까지 근접했습니다.

대만은 5척의 군함을 동원해, 합동 전비 순찰에 나서는 등 대응했다고 대만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대만해협 중간선은 1955년 미국 공군 장군인 벤저민 데이비스가 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선언한 비공식 경계선으로, 중국은 수시로 자국 전투기들을 중간선 너머로 보내 무력화를 시도해왔습니다.

또 대만은 해안에서 24해리, 약 44.4km까지를 접속수역으로 설정, 범죄 예방을 위한 선박 검사, 강제 퇴거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규정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은 대만이 설정한 24해리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대만 중앙통신사는 오늘 중국 전투기의 대만해협 중간선 침범은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가 현지시간 23일 2024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NDAA·국방예산법)을 의결한 시점에 이뤄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국방수권법안에는 대만군에 대한 종합적인 훈련, 자문, 능력 구축 계획 수립과 미국과 대만 간 사이버 보안 협력 확대를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만 국방부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