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보] 대구경북 전역 또다시 비소식…구조 속속 재개

입력 2023.07.17 (11:03) 수정 2023.07.17 (11:1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번 집중호우로 가장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 대구, 경북은 내일까지 또다시 큰 비가 예고됐습니다.

가장 많은 실종자가 발생한 경북 예천에서는 오전부터 다시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가영 기자, 오늘 구조 작업은 어떻게 이뤄지나요?

[기자]

네, 저는 지금 주택 5채가 산사태에 휩쓸리며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경북 예천군 효자면에 나와있는데요.

이 마을에선 어제 60대 여성의 시신 1구가 수습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시신이 발견된 지점을 중심으로 인력 50여명과 장비 10여대를 투입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또 오전부터 예천군 감천면, 은풍면 등 3개 면, 6개 마을에 군과 경찰, 수색견 등을 동원해 실종자를 찾고 있습니다.

한편 현재까지 사망자 수는 예천 9명, 영주와 봉화 각각 4명 등 19명으로 어제와 동일합니다.

부상자는 17명, 실종자는 9명 등 대구경북에선 모두 4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또 천여 가구, 천6백여 명의 주민이 여전히 대피 중입니다.

[앵커]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고요?

[기자]

네, 제가 있는 이곳 경북 예천에는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는데요.

정체전선의 영향권에 있는 경북서부내륙을 중심으로 5밀리미터 내외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울진과 울릉도, 독도를 제외한 대구경북 전 지역엔 호우 특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이번 비는 대구경북 지역에 내일까지 100에서 200밀리미터, 경북북부에 많은 곳은 250밀리미터 이상 더 내리겠습니다.

또다시 많은 비가 예보됨에 따라 추가적인 재해가 발생할 위험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대구경북엔 산사태 위기 경보가 최고인 '심각'단계가 발령 중인만큼 주위에 경사진 산이 있거나 위험 지역에 있는 주민들은 미리 대피해야 합니다.

현재 경북에서는 하천과 둔치주차장, 산책로 등 백 40여 곳이 통제됐습니다.

또 문경 국도 59호선과 안동 지방도 933호선, 영주, 예천의 지방도 901호선 등 8곳의 운행이 도로유실 등으로 전면 또는 일부 통제되고 있습니다.

홍수특보는 대부분 해제됐지만 아직 예천군 회룡교에는 홍수 경보가 내려져 있어 주민들은 접근을 삼가야 합니다.

지금까지 경북 예천에서 KBS 뉴스 박가영입니다.

촬영기자:백창민 백재민 신상응/영상편집:이병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특보] 대구경북 전역 또다시 비소식…구조 속속 재개
    • 입력 2023-07-17 11:03:21
    • 수정2023-07-17 11:15:59
    속보
[앵커]

이번 집중호우로 가장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 대구, 경북은 내일까지 또다시 큰 비가 예고됐습니다.

가장 많은 실종자가 발생한 경북 예천에서는 오전부터 다시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가영 기자, 오늘 구조 작업은 어떻게 이뤄지나요?

[기자]

네, 저는 지금 주택 5채가 산사태에 휩쓸리며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경북 예천군 효자면에 나와있는데요.

이 마을에선 어제 60대 여성의 시신 1구가 수습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시신이 발견된 지점을 중심으로 인력 50여명과 장비 10여대를 투입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또 오전부터 예천군 감천면, 은풍면 등 3개 면, 6개 마을에 군과 경찰, 수색견 등을 동원해 실종자를 찾고 있습니다.

한편 현재까지 사망자 수는 예천 9명, 영주와 봉화 각각 4명 등 19명으로 어제와 동일합니다.

부상자는 17명, 실종자는 9명 등 대구경북에선 모두 4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또 천여 가구, 천6백여 명의 주민이 여전히 대피 중입니다.

[앵커]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고요?

[기자]

네, 제가 있는 이곳 경북 예천에는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는데요.

정체전선의 영향권에 있는 경북서부내륙을 중심으로 5밀리미터 내외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울진과 울릉도, 독도를 제외한 대구경북 전 지역엔 호우 특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이번 비는 대구경북 지역에 내일까지 100에서 200밀리미터, 경북북부에 많은 곳은 250밀리미터 이상 더 내리겠습니다.

또다시 많은 비가 예보됨에 따라 추가적인 재해가 발생할 위험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대구경북엔 산사태 위기 경보가 최고인 '심각'단계가 발령 중인만큼 주위에 경사진 산이 있거나 위험 지역에 있는 주민들은 미리 대피해야 합니다.

현재 경북에서는 하천과 둔치주차장, 산책로 등 백 40여 곳이 통제됐습니다.

또 문경 국도 59호선과 안동 지방도 933호선, 영주, 예천의 지방도 901호선 등 8곳의 운행이 도로유실 등으로 전면 또는 일부 통제되고 있습니다.

홍수특보는 대부분 해제됐지만 아직 예천군 회룡교에는 홍수 경보가 내려져 있어 주민들은 접근을 삼가야 합니다.

지금까지 경북 예천에서 KBS 뉴스 박가영입니다.

촬영기자:백창민 백재민 신상응/영상편집:이병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