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보] 모레까지 충청 남부 폭우…최대 400mm↑

입력 2023.07.17 (17:13) 수정 2023.07.17 (18:3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잠시 주춤하던 빗줄기가 다시 강해지고 있습니다.

모레까지 충청과 남부지방으로 많게는 400mm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KBS 재난 미디어센터 연결해, 장맛비 상황 분석해보겠습니다.

김민경 기자! 먼저 지금 비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레이더 영상으로 보면, 약해졌던 비구름이 두 시간쯤 전부터 제주와 남부지방에서 다시 강해지는 모습이 확인됩니다.

제주에서부턴 전남 무안, 순천 이르기까지 발달한 비구름만 지나고 있는데요,

최근 한 시간 동안 무안과 순천지역으론 40mm가 넘는 강우량 기록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남서쪽 해상에선 비구름이 계속 발달하며 들어오고 있습니다.

강한 비구름은 주로 제주와 남부지방을 향할 거로 예상됩니다.

연일 이렇게 강한 비가 집중되고 있는 건, 많은 양의 수증기 때문입니다.

위성영상을 보면 중국부터 우리나라까지 길게 자리 잡은 정체전선이 보이는데요,

남쪽으론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가 한반도 남쪽까지 확장한 상탭니다.

이 길을 따라 많은 양의 수증기가 공급되면서 비구름의 세력을 계속 키우고 있는 겁니다.

[앵커]

이번 장맛비 그만큼 세력이 강하다는 건데, 역대 폭우와 비교하면 어떤가요?

[기자]

네, 기상청은 이번 장맛비 양이 관측 이후 50년 만에 가장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그림은 역대 강력했던 폭우와 비교한 자룝니다.

왼쪽이 지난 11년 우면산 산사태 당시, 가운데가 지난해 수도권 집중호우, 오른쪽이 현재 상황입니다.

시간당 강우량으로 보면, 우면산 산사태 당시 한 시간에 113, 지난해 수도권 집중호우 때 141mm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 올해의 경우 가장 강했던 비가 광양에서 관측된 73mm였습니다.

강도로 보면 당시만큼은 아니지만 내린 비의 총 양으로 보면 지금이 가장 많죠,

이번 비는 피해지역이 넓고 내리는 기간이 길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한 이윱니다.

밤사이 비구름은 더 강해지겠습니다.

슈퍼컴퓨터 예측을 보면 밤사이 정체전선이 조금 북쪽으로 올라와, 비가 오는 지역이 늘고 빗줄기도 강해지겠습니다.

비는 주로 충청과 남부지방에 집중되지만, 새벽부터 아침 사이엔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에도 시간당 30에서 60mm의 강한 비가 옵니다.

또 남해안과 제주지역으론 매우 강한 비구름이 통과합니다.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지역으론 한 시간에 30에서 80mm, 제주산지론 100mm까지 강한 비가 예보됐습니다.

모레부턴 정체전선이 점차 남쪽으로 내려갑니다.

모레까지 예상강우량은 충청과 남부, 제주에 100에서 최고 300mm 이상,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은 최대 400mm가 넘는 곳이 있겠습니다.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에는 최대 120mm 이상, 서울과 인천, 경기 북부는 10에서 60mm 정도입니다.

긴 비에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하천변 출입을 삼가고, 산사태 위험 지역, 지하차도에선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재난 미디어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특보] 모레까지 충청 남부 폭우…최대 400mm↑
    • 입력 2023-07-17 17:13:25
    • 수정2023-07-17 18:33:44
    뉴스 5
[앵커]

잠시 주춤하던 빗줄기가 다시 강해지고 있습니다.

모레까지 충청과 남부지방으로 많게는 400mm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KBS 재난 미디어센터 연결해, 장맛비 상황 분석해보겠습니다.

김민경 기자! 먼저 지금 비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레이더 영상으로 보면, 약해졌던 비구름이 두 시간쯤 전부터 제주와 남부지방에서 다시 강해지는 모습이 확인됩니다.

제주에서부턴 전남 무안, 순천 이르기까지 발달한 비구름만 지나고 있는데요,

최근 한 시간 동안 무안과 순천지역으론 40mm가 넘는 강우량 기록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남서쪽 해상에선 비구름이 계속 발달하며 들어오고 있습니다.

강한 비구름은 주로 제주와 남부지방을 향할 거로 예상됩니다.

연일 이렇게 강한 비가 집중되고 있는 건, 많은 양의 수증기 때문입니다.

위성영상을 보면 중국부터 우리나라까지 길게 자리 잡은 정체전선이 보이는데요,

남쪽으론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가 한반도 남쪽까지 확장한 상탭니다.

이 길을 따라 많은 양의 수증기가 공급되면서 비구름의 세력을 계속 키우고 있는 겁니다.

[앵커]

이번 장맛비 그만큼 세력이 강하다는 건데, 역대 폭우와 비교하면 어떤가요?

[기자]

네, 기상청은 이번 장맛비 양이 관측 이후 50년 만에 가장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그림은 역대 강력했던 폭우와 비교한 자룝니다.

왼쪽이 지난 11년 우면산 산사태 당시, 가운데가 지난해 수도권 집중호우, 오른쪽이 현재 상황입니다.

시간당 강우량으로 보면, 우면산 산사태 당시 한 시간에 113, 지난해 수도권 집중호우 때 141mm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 올해의 경우 가장 강했던 비가 광양에서 관측된 73mm였습니다.

강도로 보면 당시만큼은 아니지만 내린 비의 총 양으로 보면 지금이 가장 많죠,

이번 비는 피해지역이 넓고 내리는 기간이 길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한 이윱니다.

밤사이 비구름은 더 강해지겠습니다.

슈퍼컴퓨터 예측을 보면 밤사이 정체전선이 조금 북쪽으로 올라와, 비가 오는 지역이 늘고 빗줄기도 강해지겠습니다.

비는 주로 충청과 남부지방에 집중되지만, 새벽부터 아침 사이엔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에도 시간당 30에서 60mm의 강한 비가 옵니다.

또 남해안과 제주지역으론 매우 강한 비구름이 통과합니다.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지역으론 한 시간에 30에서 80mm, 제주산지론 100mm까지 강한 비가 예보됐습니다.

모레부턴 정체전선이 점차 남쪽으로 내려갑니다.

모레까지 예상강우량은 충청과 남부, 제주에 100에서 최고 300mm 이상,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은 최대 400mm가 넘는 곳이 있겠습니다.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에는 최대 120mm 이상, 서울과 인천, 경기 북부는 10에서 60mm 정도입니다.

긴 비에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하천변 출입을 삼가고, 산사태 위험 지역, 지하차도에선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재난 미디어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