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까지 산업단지 태양광 2.8GW 보급…경기도, 민간투자 업무협약

입력 2023.07.17 (17:32) 수정 2023.07.17 (17:4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는 도내 기업의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 달성을 지원하는 '산업단지 RE100'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김동연 지사는 이날 평택 티센크루프머티리얼코리아에서 SK E&S, LS일렉트릭, 한국동서발전 등 8개 민간투자 컨소시엄 대표들과 '산업단지 RE100 투자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경기도 공모를 통해 선정된 8개 컨소시엄(11개사)은 4조원을 투자해 2026년까지 도내 50개 산단에 원전 2기 생산 수준인 태양광 2.8GW를 보급한다는 계획입니다.

산업단지 내 공장 지붕이나 유휴 부지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고, 거기서 나오는 재생에너지를 단지 내 공장과 외부 기업에 공급하는 사업입니다.

경기도는 글로벌 기업들이 협력업체에 재생에너지 100% 사용을 요구하면서 국내 수출 기업에 무역장벽이 되는 상황을 타개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정부가 재생에너지 목표치를 하향한 가운데 경기도가 대한민국 RE100을 선도한다는 데 의미를 뒀습니다.

협약에 따라 이들 컨소시엄은 부지 발굴, 인허가 절차 이행, 입주기업 지원, 재생에너지 생산 및 재원 조달 등에 협력합니다.

경기도는 행정 절차와 부지 발굴, RE100 공급과 수요 연결 등을 지원합니다.

우선 올해 산단 50곳을 대상으로 사업을 시작하고 이를 도내 193개 산단 전체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추진단을 구성하고 재생에너지 공급자와 수요자를 연결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합니다.

경기도는 이번 협약으로 도내 기업들이 RE100 대응을 통해 수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울러 재생에너지 설비 설치 장소를 빌려주는 기업의 경우 임대이익을 얻거나 지분투자를 할 수 있어 추가 참여도 기대했습니다.

50개 산단에 예정된 2.8GW의 태양광 시설을 설치할 경우 지붕이나 유휴부지를 임대한 기업들은 연간 총 1천억 원의 임대수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경기도는 추산했습니다.

김 지사는 "이번 협약은 일석삼조의 의미가 있다"며 "첫째는 신재생에너지를 우리가 만드는 것이고, 둘째는 이를 도의 재정 지원 없이 협약에 참가한 기업들의 투자로 한다는 것, 셋째는 장소를 제공한 기업들이 임대료 수익을 올리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2026년까지 산업단지 태양광 2.8GW 보급…경기도, 민간투자 업무협약
    • 입력 2023-07-17 17:32:12
    • 수정2023-07-17 17:41:58
    사회
경기도는 도내 기업의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 달성을 지원하는 '산업단지 RE100'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김동연 지사는 이날 평택 티센크루프머티리얼코리아에서 SK E&S, LS일렉트릭, 한국동서발전 등 8개 민간투자 컨소시엄 대표들과 '산업단지 RE100 투자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경기도 공모를 통해 선정된 8개 컨소시엄(11개사)은 4조원을 투자해 2026년까지 도내 50개 산단에 원전 2기 생산 수준인 태양광 2.8GW를 보급한다는 계획입니다.

산업단지 내 공장 지붕이나 유휴 부지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고, 거기서 나오는 재생에너지를 단지 내 공장과 외부 기업에 공급하는 사업입니다.

경기도는 글로벌 기업들이 협력업체에 재생에너지 100% 사용을 요구하면서 국내 수출 기업에 무역장벽이 되는 상황을 타개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정부가 재생에너지 목표치를 하향한 가운데 경기도가 대한민국 RE100을 선도한다는 데 의미를 뒀습니다.

협약에 따라 이들 컨소시엄은 부지 발굴, 인허가 절차 이행, 입주기업 지원, 재생에너지 생산 및 재원 조달 등에 협력합니다.

경기도는 행정 절차와 부지 발굴, RE100 공급과 수요 연결 등을 지원합니다.

우선 올해 산단 50곳을 대상으로 사업을 시작하고 이를 도내 193개 산단 전체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추진단을 구성하고 재생에너지 공급자와 수요자를 연결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합니다.

경기도는 이번 협약으로 도내 기업들이 RE100 대응을 통해 수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울러 재생에너지 설비 설치 장소를 빌려주는 기업의 경우 임대이익을 얻거나 지분투자를 할 수 있어 추가 참여도 기대했습니다.

50개 산단에 예정된 2.8GW의 태양광 시설을 설치할 경우 지붕이나 유휴부지를 임대한 기업들은 연간 총 1천억 원의 임대수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경기도는 추산했습니다.

김 지사는 "이번 협약은 일석삼조의 의미가 있다"며 "첫째는 신재생에너지를 우리가 만드는 것이고, 둘째는 이를 도의 재정 지원 없이 협약에 참가한 기업들의 투자로 한다는 것, 셋째는 장소를 제공한 기업들이 임대료 수익을 올리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