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만의 사고?…서울 지하차도 가보니 “폭우 감당 불가”

입력 2023.07.17 (21:52) 수정 2023.07.19 (13: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순식간에 지하 공간에 물이 차올라 안타깝게 생명을 잃은 사고, 처음이 아닙니다.

부산에서 9년 전, 또 3년 전 기억이 생생하고, 큰 참사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지난해 서울에서도 지하차도 10곳이 물에 잠겼습니다.

그럴 때마다 현장 점검도 하고 대비책도 나오는데 제대로 개선됐는지 점검해 봤습니다.

먼저 서울의 지하차도를 전문가와 함께 돌아봤더니 이대로는 폭우를 감당하기 어렵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황다예 기자입니다.

[리포트]

침수된 지하차도를 달리는 버스, 물보라가 버스 유리창 전체에 튈 정도입니다.

["오... 뭐야."]

차 바퀴를 모두 감쌀 정도로 물이 차오른 상태, 중간에 갇힌 차들은 제대로 빠져나오지도 못하지만, 차량 통제는 없습니다.

[당시 버스 탑승 승객 : "버스기사님이 들어가시니까 가나 보다 하고 갔는데 (승용)차는 결국 통과를 못한 것 같더라고요."]

1년 전인 지난해 8월, 서울 지역 지하차도는 한 달 동안 16군데가 침수됐습니다.

올해는 괜찮을까, 하천 주변 지하차도를 전문가와 둘러봤습니다.

이곳 하천은 지하차도로부터 불과 50미터 거리에 있습니다.

폭우로 물이 넘치면 지대가 낮은 지하차도에 직격탄이 될 수 있는데, 위급한 상황에서 물을 빼내는 펌프에 전력을 공급하는 배전실이 지하에 있습니다.

[문현철/한국재난관리학회 부회장 : "이 시설들이 지하에 있게 되면 여기가 만약에 이 빗물에 침수가 된다면 배수 펌프가 작동되지 않을 것이고."]

3년 전 부산 초량 지하차도 사고 이후 서울시가 점검한 결과, 침수 위험 지하차도는 20군데, 6군데는 배전실이 지하에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최근 지상화가 이뤄진 곳은 두 곳, 그마저도 한 곳은 높이가 높지 않아 침수 가능성이 여전합니다.

[김병식/강원대 방재전문대학원 교수 : "예상 침수 높이를 검토해서 (배전실) 침수가 되지 않도록 설치를 하게 돼 있어요. 문제는 우기시에 (지상에 있어도) 침수가 되는 케이스가 상당히 많은 거잖아요."]

침수 위험시 작동시킬 수 있는 진입 차단기 설치율도 서울의 경우 17%, 다른 광역단체도 20~30% 수준에 그쳤습니다.

전국에 지하차도는 모두 9백여 개, '50년에 한번 올 수 있는 비'를 견딜 수 있는 지하차도는 단 6곳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황다옙니다.

촬영기자:류재현 김현민/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고석훈 강민수 안재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오송’만의 사고?…서울 지하차도 가보니 “폭우 감당 불가”
    • 입력 2023-07-17 21:52:47
    • 수정2023-07-19 13:45:37
    뉴스 9
[앵커]

순식간에 지하 공간에 물이 차올라 안타깝게 생명을 잃은 사고, 처음이 아닙니다.

부산에서 9년 전, 또 3년 전 기억이 생생하고, 큰 참사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지난해 서울에서도 지하차도 10곳이 물에 잠겼습니다.

그럴 때마다 현장 점검도 하고 대비책도 나오는데 제대로 개선됐는지 점검해 봤습니다.

먼저 서울의 지하차도를 전문가와 함께 돌아봤더니 이대로는 폭우를 감당하기 어렵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황다예 기자입니다.

[리포트]

침수된 지하차도를 달리는 버스, 물보라가 버스 유리창 전체에 튈 정도입니다.

["오... 뭐야."]

차 바퀴를 모두 감쌀 정도로 물이 차오른 상태, 중간에 갇힌 차들은 제대로 빠져나오지도 못하지만, 차량 통제는 없습니다.

[당시 버스 탑승 승객 : "버스기사님이 들어가시니까 가나 보다 하고 갔는데 (승용)차는 결국 통과를 못한 것 같더라고요."]

1년 전인 지난해 8월, 서울 지역 지하차도는 한 달 동안 16군데가 침수됐습니다.

올해는 괜찮을까, 하천 주변 지하차도를 전문가와 둘러봤습니다.

이곳 하천은 지하차도로부터 불과 50미터 거리에 있습니다.

폭우로 물이 넘치면 지대가 낮은 지하차도에 직격탄이 될 수 있는데, 위급한 상황에서 물을 빼내는 펌프에 전력을 공급하는 배전실이 지하에 있습니다.

[문현철/한국재난관리학회 부회장 : "이 시설들이 지하에 있게 되면 여기가 만약에 이 빗물에 침수가 된다면 배수 펌프가 작동되지 않을 것이고."]

3년 전 부산 초량 지하차도 사고 이후 서울시가 점검한 결과, 침수 위험 지하차도는 20군데, 6군데는 배전실이 지하에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최근 지상화가 이뤄진 곳은 두 곳, 그마저도 한 곳은 높이가 높지 않아 침수 가능성이 여전합니다.

[김병식/강원대 방재전문대학원 교수 : "예상 침수 높이를 검토해서 (배전실) 침수가 되지 않도록 설치를 하게 돼 있어요. 문제는 우기시에 (지상에 있어도) 침수가 되는 케이스가 상당히 많은 거잖아요."]

침수 위험시 작동시킬 수 있는 진입 차단기 설치율도 서울의 경우 17%, 다른 광역단체도 20~30% 수준에 그쳤습니다.

전국에 지하차도는 모두 9백여 개, '50년에 한번 올 수 있는 비'를 견딜 수 있는 지하차도는 단 6곳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황다옙니다.

촬영기자:류재현 김현민/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고석훈 강민수 안재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