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립되고 무너지고”…광주·전남 호우피해 속출

입력 2023.07.25 (07:02) 수정 2023.07.25 (07: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광주와 전남에 그제부터 이틀 간 최고 255밀리미터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특히 시간당 60밀리미터 이상의 강한 비가 어제 새벽에 집중되면서 도심 도로와 건물이 침수되고, 주민이 고립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김정대 기자입니다.

[리포트]

흙탕물로 가득찬 주택가.

소방대원이 허리까지 차오른 빗물 속에서 노인을 업고 나옵니다.

백발의 노인 두 명도 소방대원에게 업혀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영광 부부 현재 구조 완료. 회관으로 대피."]

목포 도심의 8차선 도로가 흙탕물에 잠겼습니다.

주유소와 중고차 매장 등 인근 상가 10여곳이 침수 피해를 입었습니다.

[최광춘/전남 목포시 석현동/피해 상인 : "가게에 물건이 꽉 차있었는데 전체가 다 물에 잠겨서 못 쓰게 돼버렸습니다."]

새벽 시간대에 시간당 60밀리미터 이상의 강한 비가 집중되면서 손 쓸 틈도 없었습니다.

순식간에 불어난 물에 하천 교량이 잠기고, 저지대에 있는 상가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물이 들어찼다는 신고가 빗발쳤습니다.

신안의 섬 마을에서는 염전과 소금 저장창고까지 빗물이 들어차 피해를 봤고, 전남 8개 시·군에서 천 3백여 헥타르의 농경지가 물에 잠겼습니다.

[김공달/피해 농민 : "밤에 갑자기 많이 오더라고요. 그래서 아침에 한 번 와본 거예요. 그런데 이렇게 다 돼 있네..."]

이달 초 장맛비로 벌써 열흘 넘게 대피소 생활중인 이 마을 10여명의 주민들은 산사태가 우려돼 집으로 돌아갈 날이 더 멀어졌습니다.

[서길순/전남 함평군 신광면 : "불편하기로는 말할 수 없지. 그냥 이 할머니들이 '여기 아프다, 저기 아프다' 하고. 방은 춥고..."]

침수와 산사태 우려로 백여 명이 추가로 대피하는 등 긴 장맛비에 이재민들의 고통이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정대입니다.

촬영기자:김강용 정현덕 이우재/화면제공:시청자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고립되고 무너지고”…광주·전남 호우피해 속출
    • 입력 2023-07-25 07:02:57
    • 수정2023-07-25 07:58:42
    뉴스광장
[앵커]

광주와 전남에 그제부터 이틀 간 최고 255밀리미터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특히 시간당 60밀리미터 이상의 강한 비가 어제 새벽에 집중되면서 도심 도로와 건물이 침수되고, 주민이 고립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김정대 기자입니다.

[리포트]

흙탕물로 가득찬 주택가.

소방대원이 허리까지 차오른 빗물 속에서 노인을 업고 나옵니다.

백발의 노인 두 명도 소방대원에게 업혀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영광 부부 현재 구조 완료. 회관으로 대피."]

목포 도심의 8차선 도로가 흙탕물에 잠겼습니다.

주유소와 중고차 매장 등 인근 상가 10여곳이 침수 피해를 입었습니다.

[최광춘/전남 목포시 석현동/피해 상인 : "가게에 물건이 꽉 차있었는데 전체가 다 물에 잠겨서 못 쓰게 돼버렸습니다."]

새벽 시간대에 시간당 60밀리미터 이상의 강한 비가 집중되면서 손 쓸 틈도 없었습니다.

순식간에 불어난 물에 하천 교량이 잠기고, 저지대에 있는 상가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물이 들어찼다는 신고가 빗발쳤습니다.

신안의 섬 마을에서는 염전과 소금 저장창고까지 빗물이 들어차 피해를 봤고, 전남 8개 시·군에서 천 3백여 헥타르의 농경지가 물에 잠겼습니다.

[김공달/피해 농민 : "밤에 갑자기 많이 오더라고요. 그래서 아침에 한 번 와본 거예요. 그런데 이렇게 다 돼 있네..."]

이달 초 장맛비로 벌써 열흘 넘게 대피소 생활중인 이 마을 10여명의 주민들은 산사태가 우려돼 집으로 돌아갈 날이 더 멀어졌습니다.

[서길순/전남 함평군 신광면 : "불편하기로는 말할 수 없지. 그냥 이 할머니들이 '여기 아프다, 저기 아프다' 하고. 방은 춥고..."]

침수와 산사태 우려로 백여 명이 추가로 대피하는 등 긴 장맛비에 이재민들의 고통이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정대입니다.

촬영기자:김강용 정현덕 이우재/화면제공:시청자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