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오송 사고’ 관련 5개 기관 압수수색

입력 2023.07.25 (08:53) 수정 2023.07.25 (09:1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검찰이 어제, 오송 지하차도 사고와 관련해 부실 대응 의혹을 받는 5개 기관을 동시 다발로 압수수색했습니다.

국무조정실도 중대한 직무유기가 확인됐다며 공무원 12명을 추가 수사 의뢰했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 수사관이 상자를 들고 파출소 안으로 들어갑니다.

문을 걸어 잠근 파출소 안에서 수사관들은 업무용 PC를 확인하고, 순찰차의 출동 기록 장치도 살펴봅니다.

[검찰 수사관 : "(지금 어떤 것 위주로 (압수수색)하시는 건가요?) 그런 걸 말씀드릴수는 없는 거고, 통상 절차대로 하는 거니까요."]

비슷한 시각, 충북경찰청과 흥덕경찰서의 112상황실과 경비 관련 부서에도 검찰 수사관들이 들이닥쳤습니다.

검찰이 오송 지하차도 사고와 관련해 늑장과 부실 대응 의혹을 받는 경찰을 상대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검찰 수사관 : "아직 (영장) 집행 중이라서 끝난 뒤에 말씀드리겠습니다."]

사고 당시 도로 통제나 상급 기관에 상황 전파 등을 제대로 하지 않은 충청북도와 청주시도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미호강 임시 둑을 법정 기준보다 낮게 축조했거나 부실하게 쌓은 혐의를 받는 행복건설청을 비롯해 관련 기관 5곳에서 동시 다발적인 압수수색이 진행됐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오송 지하차도 사고의 수사 방향과 틀을 잡기 위해서라고 밝혔습니다.

국무조정실도 침수 위험 신고를 받고도 현장 전파와 조치 등을 부실하게 했거나 허위 보고한 혐의를 받는 경찰관 6명을 수사의뢰한데 이어, 공무원 12명을 중대한 직무유기 혐의로 추가 수사 의뢰했습니다.

오송 지하차도 사고와 관련한 검찰 수사와 국무조정실 감찰이 속도를 내면서 관련자 소환과 함께 수사 대상도 점차 확대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그래픽:최윤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검찰, ‘오송 사고’ 관련 5개 기관 압수수색
    • 입력 2023-07-25 08:53:44
    • 수정2023-07-25 09:14:37
    뉴스광장(청주)
[앵커]

검찰이 어제, 오송 지하차도 사고와 관련해 부실 대응 의혹을 받는 5개 기관을 동시 다발로 압수수색했습니다.

국무조정실도 중대한 직무유기가 확인됐다며 공무원 12명을 추가 수사 의뢰했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 수사관이 상자를 들고 파출소 안으로 들어갑니다.

문을 걸어 잠근 파출소 안에서 수사관들은 업무용 PC를 확인하고, 순찰차의 출동 기록 장치도 살펴봅니다.

[검찰 수사관 : "(지금 어떤 것 위주로 (압수수색)하시는 건가요?) 그런 걸 말씀드릴수는 없는 거고, 통상 절차대로 하는 거니까요."]

비슷한 시각, 충북경찰청과 흥덕경찰서의 112상황실과 경비 관련 부서에도 검찰 수사관들이 들이닥쳤습니다.

검찰이 오송 지하차도 사고와 관련해 늑장과 부실 대응 의혹을 받는 경찰을 상대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검찰 수사관 : "아직 (영장) 집행 중이라서 끝난 뒤에 말씀드리겠습니다."]

사고 당시 도로 통제나 상급 기관에 상황 전파 등을 제대로 하지 않은 충청북도와 청주시도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미호강 임시 둑을 법정 기준보다 낮게 축조했거나 부실하게 쌓은 혐의를 받는 행복건설청을 비롯해 관련 기관 5곳에서 동시 다발적인 압수수색이 진행됐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오송 지하차도 사고의 수사 방향과 틀을 잡기 위해서라고 밝혔습니다.

국무조정실도 침수 위험 신고를 받고도 현장 전파와 조치 등을 부실하게 했거나 허위 보고한 혐의를 받는 경찰관 6명을 수사의뢰한데 이어, 공무원 12명을 중대한 직무유기 혐의로 추가 수사 의뢰했습니다.

오송 지하차도 사고와 관련한 검찰 수사와 국무조정실 감찰이 속도를 내면서 관련자 소환과 함께 수사 대상도 점차 확대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그래픽:최윤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청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