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배터리 여기서’… 현대차-서울대 배터리 공동연구센터 문 열어

입력 2023.07.25 (14:02) 수정 2023.07.25 (19:0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이 서울대학교와 함께 세운 배터리 공동연구센터가 문을 열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오늘(25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현대차그룹-서울대학교 배터리 공동연구센터’ 개관식을 열고 국내 최고의 배터리 전문가 그룹과 본격적인 차세대 배터리 연구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우수한 배터리를 탑재한 다양한 이동수단(모빌리티)을 개발하는 이유는 다음 세대에게 지속 가능한 환경을 물려줘야 한다는 사명감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앞서 현대차그룹과 서울대는 지난 2021년 11월 ‘배터리 공동연구센터 설립 및 중장기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고, 서울대 내 화학공정신기술연구소를 증축해 901㎡ 규모의 시설을 마련했습니다.

센터에는 배터리 개발, 분석, 측정, 공정을 위한 7개의 연구실과 회의실 등의 시설이 들어섰는데, 서울대 내에 전기차용 배터리만 연구하는 시설이 들어선 건 처음이라고 현대차그룹은 밝혔습니다.

배터리 공동연구센터는 전기차 주행거리를 비약적으로 늘리고 충전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차세대 배터리 선행기술 연구는 물론, 배터리 상태 모니터링 기술과 첨단 공정기술에 대한 연구를 중점 추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리튬메탈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배터리 공정기술 등 4개의 분과를 중심으로 총 22개 공동연구과제를 수행할 계획입니다.

특히 22개 과제 가운데 3분의 2에 이르는 14개 과제는 리튬메탈 배터리와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센터의 연구 활동을 위해 건설과 실험 장비 구축을 포함 2030년까지 300억 원 이상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현대차∙기아 연구원들을 배터리 공동연구센터로 파견해 공동연구에 참여하도록 해 기술 노하우를 전하고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차세대 배터리 여기서’… 현대차-서울대 배터리 공동연구센터 문 열어
    • 입력 2023-07-25 14:02:27
    • 수정2023-07-25 19:00:55
    경제
현대차그룹이 서울대학교와 함께 세운 배터리 공동연구센터가 문을 열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오늘(25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현대차그룹-서울대학교 배터리 공동연구센터’ 개관식을 열고 국내 최고의 배터리 전문가 그룹과 본격적인 차세대 배터리 연구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우수한 배터리를 탑재한 다양한 이동수단(모빌리티)을 개발하는 이유는 다음 세대에게 지속 가능한 환경을 물려줘야 한다는 사명감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앞서 현대차그룹과 서울대는 지난 2021년 11월 ‘배터리 공동연구센터 설립 및 중장기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고, 서울대 내 화학공정신기술연구소를 증축해 901㎡ 규모의 시설을 마련했습니다.

센터에는 배터리 개발, 분석, 측정, 공정을 위한 7개의 연구실과 회의실 등의 시설이 들어섰는데, 서울대 내에 전기차용 배터리만 연구하는 시설이 들어선 건 처음이라고 현대차그룹은 밝혔습니다.

배터리 공동연구센터는 전기차 주행거리를 비약적으로 늘리고 충전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차세대 배터리 선행기술 연구는 물론, 배터리 상태 모니터링 기술과 첨단 공정기술에 대한 연구를 중점 추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리튬메탈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배터리 공정기술 등 4개의 분과를 중심으로 총 22개 공동연구과제를 수행할 계획입니다.

특히 22개 과제 가운데 3분의 2에 이르는 14개 과제는 리튬메탈 배터리와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센터의 연구 활동을 위해 건설과 실험 장비 구축을 포함 2030년까지 300억 원 이상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현대차∙기아 연구원들을 배터리 공동연구센터로 파견해 공동연구에 참여하도록 해 기술 노하우를 전하고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