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북한에 고위급 대표단 파견…국경 개방 계기되나?

입력 2023.07.25 (19:42) 수정 2023.07.25 (22: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모레 27일은 6.25 전쟁 정전 협정을 맺은지 꼭 7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정전협정 기념일을 맞아 중국과 러시아의 고위 대표단이 방북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첫 대면 교류를 할 예정입니다.

북한이 본격적으로 국경을 개방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됩니다.

베이징 조성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과 국경을 맞댄 중국 지린성에서 열린 이른바 항미원조 전쟁 기념식입니다.

중국은 6.25 전쟁 참전을 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도왔다며 항미원조 전쟁이라 부릅니다.

[덩수이/6.25전쟁 참전 중국 군인 아들 : "항미원조는 성공했습니다. 영광스런 혁명 전통을 품고 있는 붉은 7월에 우리는 동북 변경에 왔습니다."]

북한도 전승절로 기념하는 모레 정전협정 70주년을 맞아 중국 대표단이 방북합니다.

대표단장은 리훙중 전인대 상무위 부위원장으로 부총리급입니다.

[조선중앙TV 보도/어제 : "중화인민공화국 당 및 정부 대표단이 위대한 조국해방전쟁승리 70돌 경축 행사에 참가하기 위하여 우리나라를 방문하게 됩니다."]

러시아도 국방장관을 단장으로 군사 대표단을 북한에 파견합니다.

미국과 중국의 치열한 전략 경쟁,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러 두 나라가 북한과의 역사적 우의를 과시하게 됩니다.

[마오닝/중국 외교부 대변인 : "우리는 이번 방문이 북중 관계의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믿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이후, 3년 반 만에 처음으로 북한에 대규모 외국 사절단이 들어갑니다.

이달 들어 국경지역을 포함한 북한 주민들이 마스크를 벗은 모습이 포착되는 등 북한의 국경 개방이 가까워지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왔습니다.

북한의 이른바 전승절 열병식에 참석한 중러 대표단 앞으로 북한의 전략무기가 줄줄이 등장할 경우, 북한 핵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에 배치되는 활동으로 비칠 것이란 우려도 제기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러, 북한에 고위급 대표단 파견…국경 개방 계기되나?
    • 입력 2023-07-25 19:42:11
    • 수정2023-07-25 22:07:13
    뉴스 7
[앵커]

모레 27일은 6.25 전쟁 정전 협정을 맺은지 꼭 7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정전협정 기념일을 맞아 중국과 러시아의 고위 대표단이 방북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첫 대면 교류를 할 예정입니다.

북한이 본격적으로 국경을 개방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됩니다.

베이징 조성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과 국경을 맞댄 중국 지린성에서 열린 이른바 항미원조 전쟁 기념식입니다.

중국은 6.25 전쟁 참전을 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도왔다며 항미원조 전쟁이라 부릅니다.

[덩수이/6.25전쟁 참전 중국 군인 아들 : "항미원조는 성공했습니다. 영광스런 혁명 전통을 품고 있는 붉은 7월에 우리는 동북 변경에 왔습니다."]

북한도 전승절로 기념하는 모레 정전협정 70주년을 맞아 중국 대표단이 방북합니다.

대표단장은 리훙중 전인대 상무위 부위원장으로 부총리급입니다.

[조선중앙TV 보도/어제 : "중화인민공화국 당 및 정부 대표단이 위대한 조국해방전쟁승리 70돌 경축 행사에 참가하기 위하여 우리나라를 방문하게 됩니다."]

러시아도 국방장관을 단장으로 군사 대표단을 북한에 파견합니다.

미국과 중국의 치열한 전략 경쟁,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러 두 나라가 북한과의 역사적 우의를 과시하게 됩니다.

[마오닝/중국 외교부 대변인 : "우리는 이번 방문이 북중 관계의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믿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이후, 3년 반 만에 처음으로 북한에 대규모 외국 사절단이 들어갑니다.

이달 들어 국경지역을 포함한 북한 주민들이 마스크를 벗은 모습이 포착되는 등 북한의 국경 개방이 가까워지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왔습니다.

북한의 이른바 전승절 열병식에 참석한 중러 대표단 앞으로 북한의 전략무기가 줄줄이 등장할 경우, 북한 핵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에 배치되는 활동으로 비칠 것이란 우려도 제기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