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소 주민 전기료 지원금 축소…산업용은 그대로?

입력 2023.07.25 (21:50) 수정 2023.07.25 (21: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삼천포 화력발전소 1·2호기가 2년 전 가동을 중단함에 따라, 8년 동안 지역 주민들에게 지급됐던 전기료 지원금이 절반 가까이 삭감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반면 산업용 전기료 지원금은 그대로 유지해, 형평성 논란이 제기됩니다.

보도에 박기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천포 화력발전소에서 3㎞ 떨어진 사천시 동금동입니다.

이곳 주민들은 발전소 주변 지역법에 따라, 2015년부터 전기료 일부를 매달 지원받고 있습니다.

동금동을 포함해 발전소 반경 5km 이내 주택은 한 달에 천 900원, 5km밖에 있는 주택에는 한 달에 950원이 지원됐습니다.

혜택을 받는 주택은 2만 7백여 가구, 사천시 전체 가구 40%가 넘습니다.

한해 지원금은 5억 원 정도, 하지만 최근 발전소 측이 주택용 전기료 지원금을 절반 가까이 줄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발전소 측은 삼천포 화력발전소 1·2호기 가동 중단으로, 발전량 감소에 따라 지원금을 줄였다는 입장입니다.

발전소 반경 5km 이내 주택은 기존보다 900원, 5km 밖은 450원이 줄었습니다.

삭감된 지원금은 이미 지난달 전기요금에 반영됐지만, 주민 의견 수렴 절차는 없었습니다.

[사천시 동금동 주민/음성변조 : "(지원) 금액이 좀 깎였던데요. 저도 봤는데. 그런데 금액이 왜 깎였는데요?"]

[○○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홍보물이) 따로 내려오지는 않고, 이통장 회의 때 알려드리긴 했어요."]

형평성 문제도 제기됩니다.

공장 등 290여 곳에 지원되는 산업용 전기료 지원금은 천 900원으로 이전과 같기 때문입니다.

[사천시 향촌동 주민/음성변조 : "같이 환경 피해를 보는데. 그럼 주민들은 뭐가 되는데요. 안 그래요? 주택들이 더 피해를 많이 보지. 주택에 사는 사람들이."]

삼천포 화력발전본부는 전력기금을 주택용과 산업용으로 나눠 적립하고 있으며, 산업용 기금은 여유가 있어 주택용만 삭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삼천포 1·2호기가 가동을 멈췄지만, 지난 3월 폐쇄 예정이던 3·4호기가 연장 가동되고 있어, 주택용 전기료 지원금 축소는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촬영기자:조원준/영상편집:김진용/그래픽:박수홍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발전소 주민 전기료 지원금 축소…산업용은 그대로?
    • 입력 2023-07-25 21:50:44
    • 수정2023-07-25 21:58:21
    뉴스9(창원)
[앵커]

삼천포 화력발전소 1·2호기가 2년 전 가동을 중단함에 따라, 8년 동안 지역 주민들에게 지급됐던 전기료 지원금이 절반 가까이 삭감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반면 산업용 전기료 지원금은 그대로 유지해, 형평성 논란이 제기됩니다.

보도에 박기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천포 화력발전소에서 3㎞ 떨어진 사천시 동금동입니다.

이곳 주민들은 발전소 주변 지역법에 따라, 2015년부터 전기료 일부를 매달 지원받고 있습니다.

동금동을 포함해 발전소 반경 5km 이내 주택은 한 달에 천 900원, 5km밖에 있는 주택에는 한 달에 950원이 지원됐습니다.

혜택을 받는 주택은 2만 7백여 가구, 사천시 전체 가구 40%가 넘습니다.

한해 지원금은 5억 원 정도, 하지만 최근 발전소 측이 주택용 전기료 지원금을 절반 가까이 줄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발전소 측은 삼천포 화력발전소 1·2호기 가동 중단으로, 발전량 감소에 따라 지원금을 줄였다는 입장입니다.

발전소 반경 5km 이내 주택은 기존보다 900원, 5km 밖은 450원이 줄었습니다.

삭감된 지원금은 이미 지난달 전기요금에 반영됐지만, 주민 의견 수렴 절차는 없었습니다.

[사천시 동금동 주민/음성변조 : "(지원) 금액이 좀 깎였던데요. 저도 봤는데. 그런데 금액이 왜 깎였는데요?"]

[○○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홍보물이) 따로 내려오지는 않고, 이통장 회의 때 알려드리긴 했어요."]

형평성 문제도 제기됩니다.

공장 등 290여 곳에 지원되는 산업용 전기료 지원금은 천 900원으로 이전과 같기 때문입니다.

[사천시 향촌동 주민/음성변조 : "같이 환경 피해를 보는데. 그럼 주민들은 뭐가 되는데요. 안 그래요? 주택들이 더 피해를 많이 보지. 주택에 사는 사람들이."]

삼천포 화력발전본부는 전력기금을 주택용과 산업용으로 나눠 적립하고 있으며, 산업용 기금은 여유가 있어 주택용만 삭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삼천포 1·2호기가 가동을 멈췄지만, 지난 3월 폐쇄 예정이던 3·4호기가 연장 가동되고 있어, 주택용 전기료 지원금 축소는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촬영기자:조원준/영상편집:김진용/그래픽:박수홍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창원-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