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중국, 유엔 결의위반 방어 위해 ‘오염수’ 협공

입력 2023.08.26 (07:21) 수정 2023.08.26 (07: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정찰 위성 발사 시도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을 방어하기 위해 일본의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방류 문제를 꺼내 들었습니다.

중국도 오염수 방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북한과 공동 전선을 폈습니다.

김 성 주유엔 북한 대사는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의 북한 정찰위성 발사 관련 회의에서 이해 당사국 자격으로 발언 기회를 신청했습니다.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이 미국과 한국의 위협 때문이라는 주장을 반복하던 김 대사는 발언 말미에 갑자기 “대량의 방사성이 포함된 오염수 방류 결정은 인류와 환경에 대한 악랄한 범죄”라며 일본을 공격했습니다.

북한의 자위권과 관련해 한참 목소리를 높이는 상황이었던 김 대사가 일본 오염수 문제로 화제를 돌린 것은 맥락상으로는 뜬금없어 보이는 대목이었습니다.

김 대사가 곧바로 덧붙인 말도 “미국 등이 북한에 적대적인 모습을 보일수록 북한은 군사적 방어력을 강화할 것이다”라는 내용이었습니다.

북한이 일본의 오염수 문제를 언급하자 곧바로 중국도 가세했습니다.

앞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이 미국 탓이라는 주장으로 북한을 옹호한 중국의 겅솽 부대사는 추가 발언을 신청했습니다.

겅 부대사는 “중국은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를 강력하게 반대한다”며 방류 결정의 합법성과 정당성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을 폈습니다.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에서 갑자기 오염수 문제가 언급되자 일본도 추가 발언을 신청했습니다.

이시카네 기미히로 일본 대사는 “오늘 안보리 안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문제이지만 분명히 해두고 넘어가겠다”며 “처리수는 정치적으로 논쟁할 사안이 아니고, 과학적인 증거가 없는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진 출처 : 유엔 웹TV 캡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한·중국, 유엔 결의위반 방어 위해 ‘오염수’ 협공
    • 입력 2023-08-26 07:21:25
    • 수정2023-08-26 07:59:16
    국제
북한이 정찰 위성 발사 시도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을 방어하기 위해 일본의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방류 문제를 꺼내 들었습니다.

중국도 오염수 방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북한과 공동 전선을 폈습니다.

김 성 주유엔 북한 대사는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의 북한 정찰위성 발사 관련 회의에서 이해 당사국 자격으로 발언 기회를 신청했습니다.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이 미국과 한국의 위협 때문이라는 주장을 반복하던 김 대사는 발언 말미에 갑자기 “대량의 방사성이 포함된 오염수 방류 결정은 인류와 환경에 대한 악랄한 범죄”라며 일본을 공격했습니다.

북한의 자위권과 관련해 한참 목소리를 높이는 상황이었던 김 대사가 일본 오염수 문제로 화제를 돌린 것은 맥락상으로는 뜬금없어 보이는 대목이었습니다.

김 대사가 곧바로 덧붙인 말도 “미국 등이 북한에 적대적인 모습을 보일수록 북한은 군사적 방어력을 강화할 것이다”라는 내용이었습니다.

북한이 일본의 오염수 문제를 언급하자 곧바로 중국도 가세했습니다.

앞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이 미국 탓이라는 주장으로 북한을 옹호한 중국의 겅솽 부대사는 추가 발언을 신청했습니다.

겅 부대사는 “중국은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를 강력하게 반대한다”며 방류 결정의 합법성과 정당성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을 폈습니다.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에서 갑자기 오염수 문제가 언급되자 일본도 추가 발언을 신청했습니다.

이시카네 기미히로 일본 대사는 “오늘 안보리 안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문제이지만 분명히 해두고 넘어가겠다”며 “처리수는 정치적으로 논쟁할 사안이 아니고, 과학적인 증거가 없는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진 출처 : 유엔 웹TV 캡처]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