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방통위원장 “공영방송, 근본적 구조개혁”…“방통위 사망선고”

입력 2023.08.28 (21:27) 수정 2023.08.28 (22:1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취임 일성으로 '공영방송의 근본적인 구조개혁'을 내세우며 고강도 개편을 예고했습니다.

이 위원장이 취임한 첫날 KBS 여권 이사들은 이사회 긴급 안건으로 김의철 사장 해임 제청안을 제출했습니다.

박효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충원 참배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 이동관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6기 방통위의 첫 과제로 공영방송 구조개혁을 꼽았습니다.

[이동관/방송통신위원장 : "사실상 무소불위의 권력을 누려온 공영방송이 국민의 선택과 심판이라는 견제 속에 신뢰를 회복하도록 하겠습니다."]

구체적으로 인력과 재원, 서비스 등을 개편하고, 이행 여부도 엄격히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위원장은 방통위 직원들을 향해서는 "기득권 카르텔 세력의 반발을 두려워하지 말고 개혁의 주인공으로 당당하게 나서달라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이미 언론의 기능과 역할까지 수행하는 인터넷 포털에 대한 규제와 미디어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송 규제 혁신도 약속했습니다.

5인 합의제 기구인 방통위는 야권 추천 위원 임명 등이 미뤄지면서 이 위원장과 이상인 상임위원 2인 체제로 출범했습니다.

취임 직후 열린 첫 회의에선 최근 해임된 MBC 방문진 이사와 EBS 이사 자리에, 김성근 전 MBC 방송인프라본부장과 강규형 명지대 교수를 임명하는 안건을 의결했습니다.

잇단 야권 이사 해임으로 다수가 된 KBS 여권 이사들은 김의철 사장 해임 제청안을 이사회 긴급 안건으로 제출했습니다.

[정형택/언론노조 SBS본부장 : "정권의 눈치를 보고 자본의 이해를 중시하는 방송들을 구성원들의, 언론인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전 방송을 채워 나갈 겁니다. 그렇게 언론이, 방송이 망가지는 것을 두고 보지 않겠습니다."]

이 위원장 취임을 두고 언론노조 등 관련 단체들은 "방통위에 내려진 사망선고"라고 비판하며, 방송 장악 시도에 저항으로 맞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김근환/그래픽:서수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동관 방통위원장 “공영방송, 근본적 구조개혁”…“방통위 사망선고”
    • 입력 2023-08-28 21:27:47
    • 수정2023-08-28 22:15:31
    뉴스 9
[앵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취임 일성으로 '공영방송의 근본적인 구조개혁'을 내세우며 고강도 개편을 예고했습니다.

이 위원장이 취임한 첫날 KBS 여권 이사들은 이사회 긴급 안건으로 김의철 사장 해임 제청안을 제출했습니다.

박효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충원 참배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 이동관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6기 방통위의 첫 과제로 공영방송 구조개혁을 꼽았습니다.

[이동관/방송통신위원장 : "사실상 무소불위의 권력을 누려온 공영방송이 국민의 선택과 심판이라는 견제 속에 신뢰를 회복하도록 하겠습니다."]

구체적으로 인력과 재원, 서비스 등을 개편하고, 이행 여부도 엄격히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위원장은 방통위 직원들을 향해서는 "기득권 카르텔 세력의 반발을 두려워하지 말고 개혁의 주인공으로 당당하게 나서달라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이미 언론의 기능과 역할까지 수행하는 인터넷 포털에 대한 규제와 미디어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송 규제 혁신도 약속했습니다.

5인 합의제 기구인 방통위는 야권 추천 위원 임명 등이 미뤄지면서 이 위원장과 이상인 상임위원 2인 체제로 출범했습니다.

취임 직후 열린 첫 회의에선 최근 해임된 MBC 방문진 이사와 EBS 이사 자리에, 김성근 전 MBC 방송인프라본부장과 강규형 명지대 교수를 임명하는 안건을 의결했습니다.

잇단 야권 이사 해임으로 다수가 된 KBS 여권 이사들은 김의철 사장 해임 제청안을 이사회 긴급 안건으로 제출했습니다.

[정형택/언론노조 SBS본부장 : "정권의 눈치를 보고 자본의 이해를 중시하는 방송들을 구성원들의, 언론인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전 방송을 채워 나갈 겁니다. 그렇게 언론이, 방송이 망가지는 것을 두고 보지 않겠습니다."]

이 위원장 취임을 두고 언론노조 등 관련 단체들은 "방통위에 내려진 사망선고"라고 비판하며, 방송 장악 시도에 저항으로 맞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김근환/그래픽:서수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