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조총련 행사 참석 윤미향 제명해야…윤리특위 제소 검토”

입력 2023.09.03 (13:40) 수정 2023.09.03 (16:3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일본 도쿄에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조총련이 주최한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추모식에 참석한 무소속 윤미향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습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오늘(3일) 국회 브리핑을 열고 "국민 혈세를 받는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우리 정부의 도움을 받아 일본에 입국해 정작 대한민국의 존립을 위협하는 단체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국회가 반국가세력과 대한민국을 위협한 윤 의원 제명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강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윤리특위 제소뿐 아니라 할 수 있는 것을 다 해야 한다"며 "일본까지 가서 (조총련 행사에) 함께 한다는 것은 몸은 서울에 있지만 마음은 다른 데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윤 의원을 향해 한마디도 못 하면서 정작 대통령을 향해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21세기 대한민국에 공산전체주의 세력이 대체 어디에 있다는 말이냐'며 황당한 인식까지 그대로 드러냈다"고 비판했습니다.

무소속 윤 의원은 그제(1일) 일본 도쿄 요코아미초 공원에서 열린 조총련 주최 추모식에 참석했습니다.

행사에는 허종만 의장, 박구호 제1부의장 등 조총련 지도부들이 참석했는데, 고덕우 도쿄본부 위원장이 추도사를 통해 대한민국 정부를 '남조선 괴뢰도당'으로 표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국민의힘 “조총련 행사 참석 윤미향 제명해야…윤리특위 제소 검토”
    • 입력 2023-09-03 13:40:15
    • 수정2023-09-03 16:35:59
    정치
국민의힘은 일본 도쿄에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조총련이 주최한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추모식에 참석한 무소속 윤미향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습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오늘(3일) 국회 브리핑을 열고 "국민 혈세를 받는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우리 정부의 도움을 받아 일본에 입국해 정작 대한민국의 존립을 위협하는 단체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국회가 반국가세력과 대한민국을 위협한 윤 의원 제명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강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윤리특위 제소뿐 아니라 할 수 있는 것을 다 해야 한다"며 "일본까지 가서 (조총련 행사에) 함께 한다는 것은 몸은 서울에 있지만 마음은 다른 데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윤 의원을 향해 한마디도 못 하면서 정작 대통령을 향해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21세기 대한민국에 공산전체주의 세력이 대체 어디에 있다는 말이냐'며 황당한 인식까지 그대로 드러냈다"고 비판했습니다.

무소속 윤 의원은 그제(1일) 일본 도쿄 요코아미초 공원에서 열린 조총련 주최 추모식에 참석했습니다.

행사에는 허종만 의장, 박구호 제1부의장 등 조총련 지도부들이 참석했는데, 고덕우 도쿄본부 위원장이 추도사를 통해 대한민국 정부를 '남조선 괴뢰도당'으로 표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