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상반기 韓 반도체 대표기업 경영실적, 미국보다 저조”

입력 2023.09.03 (14:33) 수정 2023.09.03 (14:3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반도체 분야에서 한국 대표 기업의 경영실적이 미국의 주요 기업에 비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자동차와 제약·바이오 업종은 미국·일본에 비해 양호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오늘(3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한·미·일 업종별 대표 기업 경영실적 비교’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보고서를 보면 한국 반도체 대표 기업의 지난해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36.2%, 올해 상반기 평균 영업이익률은 -24.8%로, 미국 대표 기업(-23.3%·6%)보다 저조한 성적을 보였습니다.

경총은 “시스템 반도체를 주력으로 하는 미국 대표 기업들에 비해, 우리나라 반도체 기업의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의 수요가 감소한 데 따라 영향이 더 크게 나타났다”고 분석했습니다.

반면 자동차와 제약·바이오 업종에서는 우리나라 대표 기업의 경영실적이 미국·일본 대표 기업보다 양호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 자동차 대표 기업의 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22.4%, 영업이익률은 11.2%로, 두 수치 모두 미국(16.9%·5.8%), 일본(19.4%·6.8%)보다 높았습니다.

제약·바이오 업종 대표 기업의 평균 매출액 증가율과 영업이익률도 한국이 18%·30.3%로, 미국(-18%·19.8%)과 일본(7.8%·6.2%)보다 월등히 높았습니다.

업종별로 봤을 때 반도체 대표 기업의 경영실적 악화는 지난해부터 시작돼 올 상반기에 더욱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과 미국의 반도체 대표 기업(4개사)의 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2021년 22.3%에서 지난해 2.7%로 크게 감소했고, 올 상반기에는 -29.7%로 집계됐습니다.

양국 반도체 4개 기업 평균 영업이익률 또한 2021년 25.7%에서 지난해 16.7%, 올 상반기 -9.4%로 하락했습니다.

기타 업종들 가운데 정유, 철강 업종 대표 기업은 올해 상반기 평균 매출액 증가율이 각각 -8.8%, -6.2%로 전년 동기 대비 역성장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유통과 제약·바이오 업종은 역성장은 피했지만 평균 매출액 증가율이 각각 3.9%, 2.6%로 지난해(15.1%·27.2%)보다 성장세가 크게 둔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총은 정유 업종은 유가 하락에 따른 정제마진 감소, 철강 업종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전방 산업의 부진이 실적 악화의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약·바이오 업종도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판매했던 화이자의 매출액이 대폭 감소한 영향이 크게 나타났다고 덧붙였습니다.

양호한 경영실적을 보인 업종은 자동차와 인터넷서비스 업종이었습니다.

자동차 업종의 올해 상반기 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19.6%, 영업이익률 7.9%로 지난해 이후 계속해서 탄탄한 실적을 거뒀으며, 인터넷서비스 대표기업도 평균 매출액 증가율 10.3%, 영업이익률 18.6%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반도체, 철강, 자동차, 유통, 제약·바이오, 정유, 통신, 인터넷서비스 8개 업종을 대상으로 국가별 대표 기업 총 44개 기업(한국 16개·미국 16개·일본 12개)을 분석해 작성됐습니다.

업종별 대표 기업은 ‘2022 글로벌 포춘 500 리스트’의 국가별 상위 기업과 각국 업종별 상장회사 매출 상위 기업에서 선정했습니다.

8개 업종 가운데 반도체, 인터넷서비스는 한국과 미국의 대표 기업만 분석에 포함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총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경총 “상반기 韓 반도체 대표기업 경영실적, 미국보다 저조”
    • 입력 2023-09-03 14:33:27
    • 수정2023-09-03 14:34:14
    경제
올해 상반기 반도체 분야에서 한국 대표 기업의 경영실적이 미국의 주요 기업에 비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자동차와 제약·바이오 업종은 미국·일본에 비해 양호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오늘(3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한·미·일 업종별 대표 기업 경영실적 비교’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보고서를 보면 한국 반도체 대표 기업의 지난해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36.2%, 올해 상반기 평균 영업이익률은 -24.8%로, 미국 대표 기업(-23.3%·6%)보다 저조한 성적을 보였습니다.

경총은 “시스템 반도체를 주력으로 하는 미국 대표 기업들에 비해, 우리나라 반도체 기업의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의 수요가 감소한 데 따라 영향이 더 크게 나타났다”고 분석했습니다.

반면 자동차와 제약·바이오 업종에서는 우리나라 대표 기업의 경영실적이 미국·일본 대표 기업보다 양호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 자동차 대표 기업의 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22.4%, 영업이익률은 11.2%로, 두 수치 모두 미국(16.9%·5.8%), 일본(19.4%·6.8%)보다 높았습니다.

제약·바이오 업종 대표 기업의 평균 매출액 증가율과 영업이익률도 한국이 18%·30.3%로, 미국(-18%·19.8%)과 일본(7.8%·6.2%)보다 월등히 높았습니다.

업종별로 봤을 때 반도체 대표 기업의 경영실적 악화는 지난해부터 시작돼 올 상반기에 더욱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과 미국의 반도체 대표 기업(4개사)의 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2021년 22.3%에서 지난해 2.7%로 크게 감소했고, 올 상반기에는 -29.7%로 집계됐습니다.

양국 반도체 4개 기업 평균 영업이익률 또한 2021년 25.7%에서 지난해 16.7%, 올 상반기 -9.4%로 하락했습니다.

기타 업종들 가운데 정유, 철강 업종 대표 기업은 올해 상반기 평균 매출액 증가율이 각각 -8.8%, -6.2%로 전년 동기 대비 역성장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유통과 제약·바이오 업종은 역성장은 피했지만 평균 매출액 증가율이 각각 3.9%, 2.6%로 지난해(15.1%·27.2%)보다 성장세가 크게 둔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총은 정유 업종은 유가 하락에 따른 정제마진 감소, 철강 업종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전방 산업의 부진이 실적 악화의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약·바이오 업종도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판매했던 화이자의 매출액이 대폭 감소한 영향이 크게 나타났다고 덧붙였습니다.

양호한 경영실적을 보인 업종은 자동차와 인터넷서비스 업종이었습니다.

자동차 업종의 올해 상반기 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19.6%, 영업이익률 7.9%로 지난해 이후 계속해서 탄탄한 실적을 거뒀으며, 인터넷서비스 대표기업도 평균 매출액 증가율 10.3%, 영업이익률 18.6%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반도체, 철강, 자동차, 유통, 제약·바이오, 정유, 통신, 인터넷서비스 8개 업종을 대상으로 국가별 대표 기업 총 44개 기업(한국 16개·미국 16개·일본 12개)을 분석해 작성됐습니다.

업종별 대표 기업은 ‘2022 글로벌 포춘 500 리스트’의 국가별 상위 기업과 각국 업종별 상장회사 매출 상위 기업에서 선정했습니다.

8개 업종 가운데 반도체, 인터넷서비스는 한국과 미국의 대표 기업만 분석에 포함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총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