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품 팔아 수익”…‘5천억 대 다단계’ 줄줄이 기소·구속영장

입력 2023.09.08 (21:42) 수정 2023.09.09 (00:3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KBS가 단독 취재해 전해드린 다단계 사기 사건, 속보 이어갑니다.

인터넷 쇼핑몰의 반품 상품을 해외에 되팔아 큰돈을 벌 수 있다며 5천억 원대 투자금을 모았던 업체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경찰은 앱 개발자나 계열사를 비롯해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습니다.

윤아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반품된 상품을 싸게 사들인 뒤, 해외에 비싸게 되팔아 수익을 낸다며 투자자를 끌어모은 아도인터내셔널 대표 이 모 씨.

[이OO/음성변조 : "우리 회원들이 더 많은 부자가 돼야 해요."]

회원을 끌어오면 추가 수익을 약속하는 전형적인 다단계 사기였는데, 투자자 약 3만 명이 5천억 원을 투자했습니다.

[A 씨/투자 피해자/음성변조 : "회사에서 일방적 공지가 온 거죠. 전산상의 오류가 생겨서 상당히 회사가 지금 어렵다."]

대표 이 씨는 어제 결국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된 채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또 경찰은 거래업체 대표 두 명에 대해 추가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거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투자금을 넣고 빼는 '아도페이' 앱을 만들거나, 투자자 관리 프로그램을 만든 개발자들입니다.

경찰은 이들이 처음부터 사기라는 걸 알고 가담한 걸로 보고 있습니다.

[전산 개발회사 관계자/음성변조 : "(대표님 자리에 계세요?) 아니요. 안 계세요. (아도페이랑 아도...) 아 저는 잘 몰라요. 죄송해요."]

경찰은 문어발식으로 확장된 계열사들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여러 개 계열사가 창호 사업, 렌터카, 정육점 등 별 연관성 없는 사업들을 벌이고 있는데 사실상 '실체'가 없는 곳이 많다는 겁니다.

자금 세탁 목적으로 확인될 경우엔 범죄 수익으로 몰수나 추징 보전이 가능할 수 있습니다.

투자자들은 집회를 열고 피해 회복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차 모 씨/투자 피해자 : "저는 70대 중반인데 이 사건으로 인해서 가정 파탄, 파산, 신용불량자 또 노숙자로 이렇게 될 위기에..."]

피해자들은 이달 중 집단 고소장도 제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윤아림입니다.

촬영기자:하정현/영상편집:전유진/그래픽:여현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반품 팔아 수익”…‘5천억 대 다단계’ 줄줄이 기소·구속영장
    • 입력 2023-09-08 21:42:11
    • 수정2023-09-09 00:34:40
    뉴스 9
[앵커]

KBS가 단독 취재해 전해드린 다단계 사기 사건, 속보 이어갑니다.

인터넷 쇼핑몰의 반품 상품을 해외에 되팔아 큰돈을 벌 수 있다며 5천억 원대 투자금을 모았던 업체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경찰은 앱 개발자나 계열사를 비롯해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습니다.

윤아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반품된 상품을 싸게 사들인 뒤, 해외에 비싸게 되팔아 수익을 낸다며 투자자를 끌어모은 아도인터내셔널 대표 이 모 씨.

[이OO/음성변조 : "우리 회원들이 더 많은 부자가 돼야 해요."]

회원을 끌어오면 추가 수익을 약속하는 전형적인 다단계 사기였는데, 투자자 약 3만 명이 5천억 원을 투자했습니다.

[A 씨/투자 피해자/음성변조 : "회사에서 일방적 공지가 온 거죠. 전산상의 오류가 생겨서 상당히 회사가 지금 어렵다."]

대표 이 씨는 어제 결국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된 채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또 경찰은 거래업체 대표 두 명에 대해 추가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거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투자금을 넣고 빼는 '아도페이' 앱을 만들거나, 투자자 관리 프로그램을 만든 개발자들입니다.

경찰은 이들이 처음부터 사기라는 걸 알고 가담한 걸로 보고 있습니다.

[전산 개발회사 관계자/음성변조 : "(대표님 자리에 계세요?) 아니요. 안 계세요. (아도페이랑 아도...) 아 저는 잘 몰라요. 죄송해요."]

경찰은 문어발식으로 확장된 계열사들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여러 개 계열사가 창호 사업, 렌터카, 정육점 등 별 연관성 없는 사업들을 벌이고 있는데 사실상 '실체'가 없는 곳이 많다는 겁니다.

자금 세탁 목적으로 확인될 경우엔 범죄 수익으로 몰수나 추징 보전이 가능할 수 있습니다.

투자자들은 집회를 열고 피해 회복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차 모 씨/투자 피해자 : "저는 70대 중반인데 이 사건으로 인해서 가정 파탄, 파산, 신용불량자 또 노숙자로 이렇게 될 위기에..."]

피해자들은 이달 중 집단 고소장도 제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윤아림입니다.

촬영기자:하정현/영상편집:전유진/그래픽:여현수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KBS는 올바른 여론 형성을 위해 자유로운 댓글 작성을 지지합니다.
다만 이 기사는 일부 댓글에 모욕・명예훼손 등 현행법에 저촉될 우려가 발견돼 건전한 댓글 문화 정착을 위해 댓글 사용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