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인도 동포간담회…“인도는 인태에서 중요한 파트너”

입력 2023.09.09 (02:03) 수정 2023.09.09 (02: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인도를 방문해, "인도는 자유, 인권, 법치를 기반으로 자유, 평화, 번영의 인도-태평양을 우리와 함께 가꿔 나가야 할 중요한 파트너"라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현지시각 8일 인도 뉴델리에서 첫 일정으로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를 갖고 "올해 한국-인도 수교 50주년에 이르기까지 양국 관계는 쉬지 않고 발전해 왔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인도의 경제 개방 초기인 1990년대부터 우리 기업들은 과감하게 인도에 진출했다"면서 "이제 삼성, LG, 현대, 기아 등은 인도에서 사랑받는 브랜드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최근에는 금융, 방산, 식품, 의류 등의 분야로 우리 기업의 진출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과 함께 인도 시장을 개척한 여러분의 노력 덕분에 양국 관계가 발전하게 된 것"이라고, 동포들에게 감사를 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동포들에게 재외동포청 설립을 설명하며 "재외동포청은 모국과 여러분을 긴밀히 연결하고, 글로벌 비즈니스의 허브가 돼 동포들의 든든한 울타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업 활동에 매진하는 여러분을 위해 현장에 맞는 서비스도 제공해 드릴 것"이라며 "어려움이 있거나 모국 정부에 바라는 것이 있으시면 언제든 기탄없이 말씀해 달라"고 했습니다.

또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에 더 많이 기여하고 인류 전체의 도전 과제를 풀어가는데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에서 책임과 기여를 다 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를 실현하는데 동포 여러분께서도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윤 대통령, 인도 동포간담회…“인도는 인태에서 중요한 파트너”
    • 입력 2023-09-09 02:03:38
    • 수정2023-09-09 02:04:42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인도를 방문해, "인도는 자유, 인권, 법치를 기반으로 자유, 평화, 번영의 인도-태평양을 우리와 함께 가꿔 나가야 할 중요한 파트너"라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현지시각 8일 인도 뉴델리에서 첫 일정으로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를 갖고 "올해 한국-인도 수교 50주년에 이르기까지 양국 관계는 쉬지 않고 발전해 왔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인도의 경제 개방 초기인 1990년대부터 우리 기업들은 과감하게 인도에 진출했다"면서 "이제 삼성, LG, 현대, 기아 등은 인도에서 사랑받는 브랜드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최근에는 금융, 방산, 식품, 의류 등의 분야로 우리 기업의 진출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과 함께 인도 시장을 개척한 여러분의 노력 덕분에 양국 관계가 발전하게 된 것"이라고, 동포들에게 감사를 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동포들에게 재외동포청 설립을 설명하며 "재외동포청은 모국과 여러분을 긴밀히 연결하고, 글로벌 비즈니스의 허브가 돼 동포들의 든든한 울타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업 활동에 매진하는 여러분을 위해 현장에 맞는 서비스도 제공해 드릴 것"이라며 "어려움이 있거나 모국 정부에 바라는 것이 있으시면 언제든 기탄없이 말씀해 달라"고 했습니다.

또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에 더 많이 기여하고 인류 전체의 도전 과제를 풀어가는데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에서 책임과 기여를 다 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를 실현하는데 동포 여러분께서도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