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국극 1세대부터 3세대까지…한자리 모인 ‘마지막 무대’

입력 2023.09.09 (07:57) 수정 2023.09.09 (08:2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성춘향부터 이몽룡까지, 모든 배역을 여성이 연기하는 '여성 국극'을 아시나요.

1950년대 큰 인기를 누리고 급격히 쇠락했는데, 이 명맥을 이어가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원로부터 30대 막내까지, 세대를 초월한 여성 소리꾼들의 무대를 강푸른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우리 도련님~ 우리 아가씨."]

익살스러운 조연 방자와 향단이부터….

["어허둥둥 네가 내 사랑이지."]

춘향이는 물론 늠름한 이몽룡까지.

'여성 국극'에선 모든 배역을 여성이 도맡습니다.

1950년대 전성기를 누린 우리 뮤지컬의 원조 격이지만, 이제는 기억하는 이가 많지 않습니다.

[이소자/여성국극 원로 배우 : "그때는 그냥 기마대가 (교통 정리하러) 나올 정도고 참 뭐 난리가 날 정도고. 가마니에 돈을 그냥 현찰을 발로 누르고 그렇게 성황을 했는데…"]

현존하는 최고령 배우의 나이가 아흔 셋.

여성 가극 전통을 지켜 온 일본, 중국과 달리, 한국에선 명맥이 끊길 위기입니다.

이를 두고 볼 수 없다며 젊은 소리꾼들이 나섰습니다.

직접 제작소를 차려 전 세대를 아우르는 무대를 완성했습니다.

[박수빈/여성국극제작소 공동대표 : "저희 (공연) 부제가 '끊어질 듯 이어지고 사라질 듯 부활한다' 잖아요. 그 말이 딱 맞는 것 같습니다."]

전통도 중요하지만, 지금 봐도 짜릿한 여성국극만의 매력이 있다고 힘주어 말합니다.

[박수빈/여성국극제작소 공동대표 : "(혼성 창극이면)그냥 '아 그랬어?'하고 얘기하면 되는데 훨씬 더 여성스럽게 '그랬어?'라고 과장된 여성성을 표현해야 되는… 오히려 그 과장이 큰 만큼 판타지에 빠지듯이 몰입될 수 있는 거죠."]

최근 다큐멘터리와 웹툰에 힘입어 창극과 드라마가 만들어지는 등 여성국극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이 늘어난 점도 희망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촬영기자:김정은/영상편집:고응용/화면제공:유수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여성국극 1세대부터 3세대까지…한자리 모인 ‘마지막 무대’
    • 입력 2023-09-09 07:57:32
    • 수정2023-09-09 08:20:06
    뉴스광장
[앵커]

성춘향부터 이몽룡까지, 모든 배역을 여성이 연기하는 '여성 국극'을 아시나요.

1950년대 큰 인기를 누리고 급격히 쇠락했는데, 이 명맥을 이어가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원로부터 30대 막내까지, 세대를 초월한 여성 소리꾼들의 무대를 강푸른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우리 도련님~ 우리 아가씨."]

익살스러운 조연 방자와 향단이부터….

["어허둥둥 네가 내 사랑이지."]

춘향이는 물론 늠름한 이몽룡까지.

'여성 국극'에선 모든 배역을 여성이 도맡습니다.

1950년대 전성기를 누린 우리 뮤지컬의 원조 격이지만, 이제는 기억하는 이가 많지 않습니다.

[이소자/여성국극 원로 배우 : "그때는 그냥 기마대가 (교통 정리하러) 나올 정도고 참 뭐 난리가 날 정도고. 가마니에 돈을 그냥 현찰을 발로 누르고 그렇게 성황을 했는데…"]

현존하는 최고령 배우의 나이가 아흔 셋.

여성 가극 전통을 지켜 온 일본, 중국과 달리, 한국에선 명맥이 끊길 위기입니다.

이를 두고 볼 수 없다며 젊은 소리꾼들이 나섰습니다.

직접 제작소를 차려 전 세대를 아우르는 무대를 완성했습니다.

[박수빈/여성국극제작소 공동대표 : "저희 (공연) 부제가 '끊어질 듯 이어지고 사라질 듯 부활한다' 잖아요. 그 말이 딱 맞는 것 같습니다."]

전통도 중요하지만, 지금 봐도 짜릿한 여성국극만의 매력이 있다고 힘주어 말합니다.

[박수빈/여성국극제작소 공동대표 : "(혼성 창극이면)그냥 '아 그랬어?'하고 얘기하면 되는데 훨씬 더 여성스럽게 '그랬어?'라고 과장된 여성성을 표현해야 되는… 오히려 그 과장이 큰 만큼 판타지에 빠지듯이 몰입될 수 있는 거죠."]

최근 다큐멘터리와 웹툰에 힘입어 창극과 드라마가 만들어지는 등 여성국극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이 늘어난 점도 희망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촬영기자:김정은/영상편집:고응용/화면제공:유수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