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EP] 해녀복에 무슨 일이

입력 2023.09.09 (08:01) 수정 2023.10.15 (10:1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제주 해녀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인류무형무산이죠.

이 해녀들의 잠수복에 작은 변화가 있었다는데요.

조창훈 촬영기자가 제주 해녀잠수복 제작소를 찾아 그 비밀을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해녀들은 절대 일반 옷을 입고는 안 돼요."]

["맞춤복이라야 되고."]

["손목이든 발목이든 물이 스며들지 않게 전부 맞아야해요."]

[이성모/해녀잠수복 장인 : "저는 이성모이고 44년 동안 소라잠수복에서 잠수복을 만들었습니다."]

["잠수복은 그 사람 특징적인 것 전부 살려서 제작해야 돼요."]

["한쪽 방향으로만 가위질을 해요."]

["잘 붙이는 과정도 틀림없어야 돼."]

["정확하게."]

["완벽할 정도로 모든 게 맞게 제작돼야 된다는 거."]

[고태협/소라잠수복 대표 : "옛날에는 보통 6mm(두께의 해녀복)를 많이 입었습니다."]

["지금은 그러면 몇 미리 입으세요?"]

[홍초산/해녀 경력 65년 : "지금 3mm(두께를) 입어요 저거는 3mm(두께)."]

[한순자/해녀 경력 50년 : "12월달에도 그냥 3mm(두께를) 입어요."]

[고태협/소라잠수복 대표 : " 계속 (해녀복) 두께가 얇아지고 있습니다. 해수온의 상승으로 인해서요.해저 생태계도 많이 교란이 되고 있습니다."]

[홍초산/해녀 경력 65년 : "바닥에 풀이 하나도 없어요. 백화현상이 돼가지고 바다에 들어가면 돌멩이든 뭐든 다 하얗게 돼요."]

[한순자/해녀 경력 50년 : "잘하는 사람들은 (하루에) 100kg씩 얼마씩 잡아왔는데 지금은 50kg 안팎이지."]

[고태협/소라잠수복 대표 : "바다 속 생활환경이 엄청 안좋아졌다는 겁니다. 그 원인 중의 하나가 우리가 아무 생각 없이 버리는 쓰레기들.쓰레기를 버린다는 건 바다를 죽이고 우리의 먹거리를 죽이는 일입니다."]

촬영기자:조창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DEEP] 해녀복에 무슨 일이
    • 입력 2023-09-09 08:01:39
    • 수정2023-10-15 10:15:36
    뉴스광장
[앵커]

제주 해녀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인류무형무산이죠.

이 해녀들의 잠수복에 작은 변화가 있었다는데요.

조창훈 촬영기자가 제주 해녀잠수복 제작소를 찾아 그 비밀을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해녀들은 절대 일반 옷을 입고는 안 돼요."]

["맞춤복이라야 되고."]

["손목이든 발목이든 물이 스며들지 않게 전부 맞아야해요."]

[이성모/해녀잠수복 장인 : "저는 이성모이고 44년 동안 소라잠수복에서 잠수복을 만들었습니다."]

["잠수복은 그 사람 특징적인 것 전부 살려서 제작해야 돼요."]

["한쪽 방향으로만 가위질을 해요."]

["잘 붙이는 과정도 틀림없어야 돼."]

["정확하게."]

["완벽할 정도로 모든 게 맞게 제작돼야 된다는 거."]

[고태협/소라잠수복 대표 : "옛날에는 보통 6mm(두께의 해녀복)를 많이 입었습니다."]

["지금은 그러면 몇 미리 입으세요?"]

[홍초산/해녀 경력 65년 : "지금 3mm(두께를) 입어요 저거는 3mm(두께)."]

[한순자/해녀 경력 50년 : "12월달에도 그냥 3mm(두께를) 입어요."]

[고태협/소라잠수복 대표 : " 계속 (해녀복) 두께가 얇아지고 있습니다. 해수온의 상승으로 인해서요.해저 생태계도 많이 교란이 되고 있습니다."]

[홍초산/해녀 경력 65년 : "바닥에 풀이 하나도 없어요. 백화현상이 돼가지고 바다에 들어가면 돌멩이든 뭐든 다 하얗게 돼요."]

[한순자/해녀 경력 50년 : "잘하는 사람들은 (하루에) 100kg씩 얼마씩 잡아왔는데 지금은 50kg 안팎이지."]

[고태협/소라잠수복 대표 : "바다 속 생활환경이 엄청 안좋아졌다는 겁니다. 그 원인 중의 하나가 우리가 아무 생각 없이 버리는 쓰레기들.쓰레기를 버린다는 건 바다를 죽이고 우리의 먹거리를 죽이는 일입니다."]

촬영기자:조창훈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