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후 독감 환자 다시 증가세…어린이·청소년서 급증

입력 2023.09.22 (09:03) 수정 2023.09.22 (09:1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인플루엔자(독감)가 1년 넘게 유행 중인 가운데 개학을 맞은 어린이·청소년을 중심으로 환자 수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오늘(22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일주일간(9월 10∼16일) 전국 196개 표본감시의료기관을 찾은 독감 의사환자(의심증상을 보이는 환자)는 외래환자 1천 명당 13.1명입니다.

직전 주 1천 명당 11.3명에서 16% 정도 증가한 것으로, 이번 2023∼2024절기 유행 기준인 1천 명당 6.5명의 2배를 넘겼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잠잠했던 독감은 코로나19 기세가 한풀 꺾인 지난해부터 유례없는 장기 유행을 지속 중입니다.

한여름에 접어들면서 7월 중순 이후 7주 연속 환자 수가 줄어들긴 했지만, 끝내 지난 절기 유행 기준(1천 명당 4.9명) 밑으로 떨어지진 않아 결국 지난해 유행주의보가 해제되지 못한 채 이달 15일 새 유행주의보가 발령되기도 했습니다.

2주 연속 이어지고 있는 독감 환자 반등세는 개학을 맞은 어린이, 청소년들이 주도하고 있습니다. 7∼12세 독감 의사환자는 1천 명당 30.8명으로 유행 기준의 4.7배에 달하고, 13∼18세 의사환자도 1천 명당 20.0명이나 됐습니다. 직전 주의 각각 25.3명, 13.6명에서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전국 219개 병원급 이상 표본감시 의료기관에 입원한 독감 환자 수도 직전 주 64명에서 지난주 104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질병청은 이례적인 장기 독감 유행에 맞서기 위해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올해 독감 국가예방접종은 지난 20일 어린이를 대상으로 우선 시작됐으며, 내년 4월 30일까지 생후 6개월∼13세 어린이, 임신부, 65세 이상은 무료로 접종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개학 후 독감 환자 다시 증가세…어린이·청소년서 급증
    • 입력 2023-09-22 09:03:24
    • 수정2023-09-22 09:10:06
    사회
인플루엔자(독감)가 1년 넘게 유행 중인 가운데 개학을 맞은 어린이·청소년을 중심으로 환자 수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오늘(22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일주일간(9월 10∼16일) 전국 196개 표본감시의료기관을 찾은 독감 의사환자(의심증상을 보이는 환자)는 외래환자 1천 명당 13.1명입니다.

직전 주 1천 명당 11.3명에서 16% 정도 증가한 것으로, 이번 2023∼2024절기 유행 기준인 1천 명당 6.5명의 2배를 넘겼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잠잠했던 독감은 코로나19 기세가 한풀 꺾인 지난해부터 유례없는 장기 유행을 지속 중입니다.

한여름에 접어들면서 7월 중순 이후 7주 연속 환자 수가 줄어들긴 했지만, 끝내 지난 절기 유행 기준(1천 명당 4.9명) 밑으로 떨어지진 않아 결국 지난해 유행주의보가 해제되지 못한 채 이달 15일 새 유행주의보가 발령되기도 했습니다.

2주 연속 이어지고 있는 독감 환자 반등세는 개학을 맞은 어린이, 청소년들이 주도하고 있습니다. 7∼12세 독감 의사환자는 1천 명당 30.8명으로 유행 기준의 4.7배에 달하고, 13∼18세 의사환자도 1천 명당 20.0명이나 됐습니다. 직전 주의 각각 25.3명, 13.6명에서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전국 219개 병원급 이상 표본감시 의료기관에 입원한 독감 환자 수도 직전 주 64명에서 지난주 104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질병청은 이례적인 장기 독감 유행에 맞서기 위해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올해 독감 국가예방접종은 지난 20일 어린이를 대상으로 우선 시작됐으며, 내년 4월 30일까지 생후 6개월∼13세 어린이, 임신부, 65세 이상은 무료로 접종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