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호, 태국전도 소나기 골! 16강 진출 확정

입력 2023.09.22 (19:16) 수정 2023.09.22 (19:2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이 조별리그 2차전에서 태국을 대파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습니다.

이강인은 오늘 오후 예정된 팀 훈련부터 합류해 손발 맞추기에 돌입합니다.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대표팀은 경기 초반 태국의 두 줄 수비에 막혀 뒷공간 침투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해법은 측면에서 나왔습니다.

전반 15분, 반대편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고영준이 낮고 빠른 크로스로 연결했고 홍현석이 깔끔한 헤더로 마무리했습니다.

기세를 올린 대표팀은 5분 만에 추가 골까지 터뜨렸습니다.

문전 혼전상황에서 박재용이 내준 공을 안재준이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한 골 더 달아났습니다.

1차전에 이어 소나기 골 행진은 계속됐습니다.

엄원상이 장기인 빠른 발를 이용한 2대 1 패스로 세 번째 골까지 터뜨렸습니다.

수비수까지 득점 행진에 가세했습니다.

프리킥 상황에서 흐른 공을 중앙 수비수 이재익이 대포알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점수차를 더 벌렸습니다.

매서운 공격 축구를 이어간 대표팀은 태국을 4대 0으로 완파하며 조 1위 16강 진출을 확정지었습니다.

[홍현석/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 : "16강에 진출해서 기쁘지만 남은 경기도 집중해야 할 거 같습니다. 너무 간절하기 때문에 힘든 건 없고 금메달 따고 돌아가고 싶습니다."]

한편 황선홍호에 합류한 이강인도 곧바로 경기장으로 이동해 동료들의 플레이를 지켜본 가운데, 빠르면 바레인과의 3차전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박경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황선홍호, 태국전도 소나기 골! 16강 진출 확정
    • 입력 2023-09-22 19:16:56
    • 수정2023-09-22 19:24:21
    뉴스 7
[앵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이 조별리그 2차전에서 태국을 대파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습니다.

이강인은 오늘 오후 예정된 팀 훈련부터 합류해 손발 맞추기에 돌입합니다.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대표팀은 경기 초반 태국의 두 줄 수비에 막혀 뒷공간 침투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해법은 측면에서 나왔습니다.

전반 15분, 반대편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고영준이 낮고 빠른 크로스로 연결했고 홍현석이 깔끔한 헤더로 마무리했습니다.

기세를 올린 대표팀은 5분 만에 추가 골까지 터뜨렸습니다.

문전 혼전상황에서 박재용이 내준 공을 안재준이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한 골 더 달아났습니다.

1차전에 이어 소나기 골 행진은 계속됐습니다.

엄원상이 장기인 빠른 발를 이용한 2대 1 패스로 세 번째 골까지 터뜨렸습니다.

수비수까지 득점 행진에 가세했습니다.

프리킥 상황에서 흐른 공을 중앙 수비수 이재익이 대포알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점수차를 더 벌렸습니다.

매서운 공격 축구를 이어간 대표팀은 태국을 4대 0으로 완파하며 조 1위 16강 진출을 확정지었습니다.

[홍현석/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 : "16강에 진출해서 기쁘지만 남은 경기도 집중해야 할 거 같습니다. 너무 간절하기 때문에 힘든 건 없고 금메달 따고 돌아가고 싶습니다."]

한편 황선홍호에 합류한 이강인도 곧바로 경기장으로 이동해 동료들의 플레이를 지켜본 가운데, 빠르면 바레인과의 3차전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박경상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