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영부인 “러시아군의 점령지 성폭력 형언하기 어려워”

입력 2023.09.25 (06:58) 수정 2023.09.25 (07:0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퍼스트 레이디’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점령지에서 여성과 아이들에게 가해온 성폭력은 “전쟁범죄”라면서 “말로 묘사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개탄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의 부인인 젤렌스카 여사는 현지시간 24일, 보도된 미국 CBS 방송 시사 프로그램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군의 점령지 성폭력은 “개별적인 일들이 아니라 러시아군 지도부가 군인들에게 그것을 허용한다는 의미”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더 나아가 러시아 군인들의 성폭력이 충동적인 것이 아닌 의식적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 군인들에 의한 점령지 성폭력은 우크라이나 검찰청에 신고된 것만 231건이며, 그중 어린이 피해자가 13명에 달한다고 CBS는 소개했습니다.

그러나 수치심 때문에 피해 신고를 못하고 있는 사람을 포함하면 실제 피해자 수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젤렌스카 여사는 추정했습니다.

그는 “다른 사람들에게 (성폭력) 피해를 알리기 위해서는 정말로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사람들은 가해자가 심판을 받는 것을 보게 될 때 자신의 피해에 대해 말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가해자 처벌이 문제 해결의 핵심 요소라고 말했습니다.

젤렌스카 여사는 또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도서관 수백 곳을 불태우고, 수천개의 박물관, 문화시설 등을 파괴했다면서 “문화 역시 ‘전장’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가 미국으로부터 충분한 지원을 받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매우 정치적인 질문”이라면서 “직접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물어보는 것이 좋겠다”며 피해갔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미국인이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을 이해하길 희망한다”며 “그리고 우리는 미국으로부터 받는 지원이 중단될 것으로 믿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젤렌스카 여사는 미국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할 만큼 했다’는 여론이 힘을 얻고 있는 상황을 의식한 듯 “민주주의 사회이니까 물론 정치적 논쟁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럼에도 진리가 이겨야 한다. 진리는 우크라이나 쪽에 있음이 분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젤렌스카 여사는 최근 남편인 젤렌스키 대통령이 유엔 총회 연설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는 일정에 동행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우크라 영부인 “러시아군의 점령지 성폭력 형언하기 어려워”
    • 입력 2023-09-25 06:58:39
    • 수정2023-09-25 07:05:23
    국제
우크라이나의 ‘퍼스트 레이디’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점령지에서 여성과 아이들에게 가해온 성폭력은 “전쟁범죄”라면서 “말로 묘사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개탄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의 부인인 젤렌스카 여사는 현지시간 24일, 보도된 미국 CBS 방송 시사 프로그램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군의 점령지 성폭력은 “개별적인 일들이 아니라 러시아군 지도부가 군인들에게 그것을 허용한다는 의미”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더 나아가 러시아 군인들의 성폭력이 충동적인 것이 아닌 의식적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 군인들에 의한 점령지 성폭력은 우크라이나 검찰청에 신고된 것만 231건이며, 그중 어린이 피해자가 13명에 달한다고 CBS는 소개했습니다.

그러나 수치심 때문에 피해 신고를 못하고 있는 사람을 포함하면 실제 피해자 수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젤렌스카 여사는 추정했습니다.

그는 “다른 사람들에게 (성폭력) 피해를 알리기 위해서는 정말로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사람들은 가해자가 심판을 받는 것을 보게 될 때 자신의 피해에 대해 말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가해자 처벌이 문제 해결의 핵심 요소라고 말했습니다.

젤렌스카 여사는 또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도서관 수백 곳을 불태우고, 수천개의 박물관, 문화시설 등을 파괴했다면서 “문화 역시 ‘전장’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가 미국으로부터 충분한 지원을 받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매우 정치적인 질문”이라면서 “직접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물어보는 것이 좋겠다”며 피해갔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미국인이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을 이해하길 희망한다”며 “그리고 우리는 미국으로부터 받는 지원이 중단될 것으로 믿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젤렌스카 여사는 미국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할 만큼 했다’는 여론이 힘을 얻고 있는 상황을 의식한 듯 “민주주의 사회이니까 물론 정치적 논쟁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럼에도 진리가 이겨야 한다. 진리는 우크라이나 쪽에 있음이 분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젤렌스카 여사는 최근 남편인 젤렌스키 대통령이 유엔 총회 연설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는 일정에 동행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