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택 증여 비중 3년 2개월 만에 최저치 기록

입력 2023.10.08 (10:29) 수정 2023.10.08 (10:3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주택 거래 시장에서 증여 비중이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올해 들어 많이 늘어난 취득세 부담에 증여를 미루거나 매매로 돌리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주택 거래 통계를 보면 올해 8월 전국의 주택 증여 비중은 6.8%로 2020년 6월 5.15% 이후 3년 2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실제로 세 부담이 커진 올해 1월 11%에서 8월에는 6.8%에 그치는 등 증여 비중이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습니다.

역대급 거래 절벽이 나타난 지난해와 달리 올해 대대적인 규제지역 해제로 매매 시장에 숨통이 트이고 가격도 오르면서 증여를 미루거나 팔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의 주택 증여 비중은 지난해 말 36.4%까지 상승했으나 올해 8월에는 7.03%로 떨어지며 4월(6.98%) 이후 올해 들어 두 번째로 낮은 비중을 기록했습니다.

경기도의 주택 증여 비중은 4.5%로, 2020년 6월(3.4%) 이후 3년 2개월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인천도 8월 증여 비중이 4.4%로 2021년 1월(2.9%) 이후 최저를 기록하는 등 수도권의 증여 비중이 눈에 띄게 감소했습니다.

지방에서는 8월 부산의 증여 비중이 6.0%로 2021년 7월(5.3%) 이후 최저였습니다.

아파트 증여 비중도 감소했습니다.

8월 전국 아파트 증여 비중은 4.2%로 역시 2020년 6월(3.9%)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서울 아파트 증여 비중은 6.1%로 전달(5.3%)보다 증가했지만, 역시 지난해 말(29.9%)과 비교하면 크게 줄었습니다.

지난해 12월 전국의 주택 증여 비중은 19.6%로, 2006년 거래량 조사 이후 역대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국 주택 증여 비중 3년 2개월 만에 최저치 기록
    • 입력 2023-10-08 10:29:45
    • 수정2023-10-08 10:30:12
    경제
주택 거래 시장에서 증여 비중이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올해 들어 많이 늘어난 취득세 부담에 증여를 미루거나 매매로 돌리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주택 거래 통계를 보면 올해 8월 전국의 주택 증여 비중은 6.8%로 2020년 6월 5.15% 이후 3년 2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실제로 세 부담이 커진 올해 1월 11%에서 8월에는 6.8%에 그치는 등 증여 비중이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습니다.

역대급 거래 절벽이 나타난 지난해와 달리 올해 대대적인 규제지역 해제로 매매 시장에 숨통이 트이고 가격도 오르면서 증여를 미루거나 팔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의 주택 증여 비중은 지난해 말 36.4%까지 상승했으나 올해 8월에는 7.03%로 떨어지며 4월(6.98%) 이후 올해 들어 두 번째로 낮은 비중을 기록했습니다.

경기도의 주택 증여 비중은 4.5%로, 2020년 6월(3.4%) 이후 3년 2개월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인천도 8월 증여 비중이 4.4%로 2021년 1월(2.9%) 이후 최저를 기록하는 등 수도권의 증여 비중이 눈에 띄게 감소했습니다.

지방에서는 8월 부산의 증여 비중이 6.0%로 2021년 7월(5.3%) 이후 최저였습니다.

아파트 증여 비중도 감소했습니다.

8월 전국 아파트 증여 비중은 4.2%로 역시 2020년 6월(3.9%)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서울 아파트 증여 비중은 6.1%로 전달(5.3%)보다 증가했지만, 역시 지난해 말(29.9%)과 비교하면 크게 줄었습니다.

지난해 12월 전국의 주택 증여 비중은 19.6%로, 2006년 거래량 조사 이후 역대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